의미 큰 '갑상샘암 진료기준 권고'

조회수 8727 추천수 0 2010.11.23 09:50:39

6c9b0fbbe7997b91f6b42b478e2ad7e9.















 

1999~2007년 사이에 가장 빠르게 늘어난 암은 갑상샘(갑상선)암이다. 보건복지부 및 중앙암등록본부의 통계 자료를 보면 한해 평균 무려 25%가 늘었다. 암 전체의 평균 증가율이 한해 평균 2.9%인 것과 비교해 보면 그 증가폭의 크기를 알 수 있다. 특히 여성에게 많은데, 2000년대 중반부터는 이미 자궁경부암이나 유방암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예를 들면 체르노빌 원자력발전소의 폭발과 같이 갑상샘암을 갑자기 증가시킬 만한 이유도 국내에는 없는데, 왜 갑자기 이렇게 늘었을까? 의료계에서는 갑상샘암의 발생 자체가 늘어났다고 여겨지기보다는 건강검진 등이 활성화되면서 의료기관에서 이를 많이 찾아내기 때문으로 분석한다. 또 갑상샘암 자체가 암이라고 하기에 무색할 정도로 진단 뒤 5년 이상 사는 비율이 2003~2007년 기준 97~99%일 정도로 높아 그만큼 진단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아무튼 갑상샘암 진단의 급격한 증가는 갑상샘암을 진료하는 병원에 엄청난 대기자 수를 기록하게 만들었다. 이 때문에 갑상샘암이 상당히 진행돼 신속한 치료가 필요한 사람도 갑상샘암이기는 하지만 크기가 너무 작아 더 이상 진행하는지 관찰만 해도 되는 사람들에게 그 순서가 밀리는 문제가 생겼다. 또 갑상샘 검사에서 이상이 나온 이들은 암에 걸렸다는 불안에 떨게 됐고, 또 추가 검사를 위해 불필요한 의료비까지 낭비했다. 때로는 수술 과정에서 원치 않는 부작용을 겪어야 했으며, 갑상샘 전체를 제거하는 수술을 받은 이들은 평생 호르몬제를 먹어야 했다.  



이 때문에 대한갑상선학회가 초음파 검사 등으로 갑상샘에 생긴 5㎜이하의 혹이 발견됐다고 하더라도 더 이상의 추가 검사를 하지 않도록 권고한 것은 바람직해 보인다. 이 권고는 갑상샘에 생긴 혹 등이  5㎜보다 작으면 설사 암이라고 의심되더라도 조직 검사 등 추가 검사를 하지 말라는 것이다. 학회는 그 이유에 대해서 5㎜보다 작은 혹은 그것이 암이라고 해도 생명에는 전혀 지장이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 나중에 더 커져서 수술을 하더라도 생명을 단축시키는 일은 없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 혹에 대해서는 1년에 한 번씩 추적 검사해 볼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다만 초음파 촬영에서 갑상샘 주변에 악성일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이는 림프절이 있다면 이때는 추가 조직 검사 등이 필요하다.

‘결자해지’라는 말이 있다. 그동안 일부 의료진들은 의학적으로 검진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근거가 불분명한 상황에서 값비싼 건강검진 프로그램에 경부 초음파 검사 등을 넣어 관찰은 하되 당장 치료는 불필요한 혹까지 찾아냈다. 조금 늦긴 했지만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이번에 관련 학회가 나선 것은 국민의 건강 및 의료진의 올바른 진료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



의료전문기자 himtrain@hani.co.kr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468 [자유글] 11월 26일 단 하루만 소중한 추억을 담은 알로하스튜디오 촬영 반값이벤트 imagefile akohanna 2010-11-25 5801
467 [자유글] 아기 맞이하기 전 엄마·아빠는 어떤 준비를 해야 할까? zeze75 2010-11-24 11058
466 겨울이면 더 새는 '요실금'…케겔운동 어떨까요 imagefile babytree 2010-11-23 24061
» 의미 큰 '갑상샘암 진료기준 권고' imagefile babytree 2010-11-23 8727
464 당뇨환자 33% 신경병증 통증 앓아 babytree 2010-11-23 7425
463 [나들이] 뽀로로의 대모험 크리스마스 기념 뮤지컬을 선물하세요! imagefile akohanna 2010-11-21 11089
462 [자유글] 설소대 어떻게 해야할까요? violet2006 2010-11-19 5543
461 [자유글] 엄마표 공 딸랑이 3종세트 imagefile gx0208 2010-11-18 16183
460 [자유글] 아이 성교육 동화책 무료로 준다네요 rka567 2010-11-12 8466
459 [자유글] 한의사와 함께하는 ‘건강한 임신·행복한 출산’ 강좌 imagefile babytree 2010-11-10 10386
458 고3 수험생들 '꼿꼿한 자세'잃지 마세요 imagefile babytree 2010-11-09 19040
457 헬리코박터 덮어놓고 치료할 필요는 없어 imagefile babytree 2010-11-09 8901
456 힘 넘치는 현미씨 "비결은 현미예요" imagefile babytree 2010-11-09 13486
455 [자유글] 아이와 함께 만든 추억의 종이인형 imagefile sano2 2010-11-07 21613
454 [자유글] ‘엄마표 주방놀이’ 만들어줬어요 image posada 2010-11-03 17588
453 [자유글] 건우야, 아빠가 ‘집’은 장만했단다 imagefile trustjoon 2010-11-03 18802
452 "늦으면 뼈 손상"…류머티즘 관절염 조기진단을 imagefile babytree 2010-11-02 24278
451 "아토피 심할수록 삶의 질 떨어져" babytree 2010-11-02 9258
450 소화기 병나면 얼굴도 병든다 imagefile babytree 2010-11-02 11229
449 가렵고 땅기고…목마른 널 위해 준비한 팩들! imagefile babytree 2010-11-02 122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