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추 이야기 3

자유글 조회수 6005 추천수 0 2014.09.26 06:11:51

고추를 따면서 드는 생각. 어쩌다가 우리는 이 맵고 자극적인 고추를 삼시 세끼 김치로 먹고 고추장으로 먹고 하다못해 콩나물무침에도 넣어 먹게 되었을까. 임진왜란을 전후해 들어왔다는데 우리 구미에 맞는 뭔가가 없었다면 세종대왕 잡숫던 백김치가 이다지도 시뻘겋게 바뀌진 않았을 터. 남아선호 때문인가? 외제품에 대한 뿌리깊은 선호?

 

가을이라지만 한낮의 바람 없는 고추밭은 건식 사우나. 엉덩이에 30cm 방석을 깔고 앉아 뭉기적뭉기적 고추를 따노라니 저절로 답이 알아진다. 사는 일이 팍팍해서겠지. 부귀영화는 남의 일, 내 앞에 놓인 건 그저 자갈밭이어서 걷기만 해도 발이 아픈데 그 밭을 갈아 콩도 심고 팥도 심어야 하는 생이어서겠지. 자갈밭을 갈다 돌아와 밥 한술 뜨려니 찬이라고는 달랑 고추 몇 개 된장 한 보시기. 밥에 물 말아 후후룩 넘기는 중에 매운 땡초 된장 찍어 찬을 삼노라면 혀도 아리고 속도 아려서 자갈밭 생 따위 그나마 잠시 잊을 수 있어서겠지.

 

몰래라도 미국으로 넘어가기가 소원인 멕시코 사람들이나, 폐지되었다는 카스트 아래 불가촉천민이 엄연한 인도 사람들을 보라구. 유독 매운 맛을 좋아하잖아. 스웨덴 사람들이 닭고기 스프에 칠리 넣어 먹는단 소리 들어봤어? 핀란드 사람들이 자기 전에 자일리톨 대신 고추를 씹지는 않잖아. 살기 팍팍할 수록 매운 맛을 즐긴다는 내 '고추선호 이론'은 나름 근거가 있다니까.

 

하기야 굳이 멕시코, 인도, 대한민국일까. 사는 일은 누구에게나 팍팍하고 퍽퍽하지. 브라질의 고추는 커피일 테고 독일의 고추는 맥주일 테지. 고단한 생을 위무하는 커피거나 맥주거나 담배 따위의 사소하지만 대체불가능한 것들. 고추를 다 따고 커피수확을 마치고 보리 타작을 끝내놓고 태우는 한 개비 담배의 맛이라니. 그런 담배의 값을 인상한다지. 정치며 위정자로 인한 스트레스가 담배보다 백배는 해롭게 느껴지는 나라의 국민으로 사는 일도 팍팍하기 짝이 없는데, 국가 재정을 걱정하는 대통령에게는 아쉽고 안타까운 소식 하나. 나도 담배를 끊었다.

 

-농부 통신 42

 

농부통신 42.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248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바람 부는 날의 시 imagefile [4] 살구 2014-09-28 4562
2247 [가족] 외동아이, 외롭지도 이기적이지도 않다 imagefile [4] 베이비트리 2014-09-26 8046
2246 [나들이] [당첨자 발표] 가을은 OOO다! -로저 멜로 한국전에 초대합니다 imagefile [18] 베이비트리 2014-09-26 8152
2245 [가족]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근거중심)자연주의 육아] - 해열제 써?말어? imagefile [5] 야옹선생 2014-09-26 3832
2244 [책읽는부모] [이어가는 프로젝트] 내 인생의 책 10권 정리하기 imagefile [7] 양선아 2014-09-26 4991
2243 [나들이] “전시회 보고 그림 그리고 싶어했으면” 로저 멜로의 일러스트전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9-26 6330
2242 [가족] 갑자기 다가온 ‘재해’?…만화가들이 겪은 육아 세계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26 11419
2241 [자유글] [이 순간] 단 3일간의 스키경기 치르자고…수백년 가리왕산 원시림 아비규환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26 5666
» [자유글] 고추 이야기 3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9-26 6005
2239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칼퇴근이 바꾼 저녁이 있는 삶 imagefile [8] pororo0308 2014-09-26 12068
2238 [자유글] ㅋㅋ 술 취했나봐요~ [3] ILLUON 2014-09-25 3538
2237 [자유글] 루스핏? 노노! 허리띠? 굿굿!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25 8439
2236 [요리] 슬로푸드 - 절기음식 워크샵 imagefile [5] 푸르메 2014-09-24 7250
2235 [요리] [숨쉬는 제철 밥상] 없으면 없는대로 차려 먹는 ‘집밥’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24 4053
2234 [나들이] 타짜 손보다 빠르게…예매 전쟁은 시작됐다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23 5082
2233 [요리] 스텐 후라이팬에 달걀 후라이 성공~ imagefile [4] 푸르메 2014-09-22 6724
2232 [자유글] 가을이니까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9-22 3244
2231 [가족] 우리 아들은 무얼 본 걸까요?? [3] 겸뎅쓰마미 2014-09-22 3317
2230 [선배맘에게물어봐] 아이들 감기 증상 대처 노하우 나눠요 [12] 케이티 2014-09-19 5378
2229 [자유글] 당신의 꿈은 무엇인가요? [1] 숲을거닐다 2014-09-19 330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