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들의 특이하고 기발한 표현들...

절대 모르는건데도 그 얘기를 듣다보면 딱 알 것 같은 게 있습니다

전..꾸이랑~ 참 좋아해요..
원래 오징어 쥐포같은 것도 좋아하는데...
꾸이랑은 고소하고 바삭바삭해서 참 맛나더라구요
그런데 어느 날 아들이랑 같이 있으면서 이거 먹을래? 하니까
난 이거 싫어
생선 비늘맛이 나....
ㅡㅡ;;;;;;;;;;;;;;;;
그 이후로 지금까지 한참동안 꾸이랑 못 먹겠어요...
그전엔 한박스 사다놓고 남편이랑 저랑 순식간에 먹어버리곤 햿었는데...
이젠 정말 생선 비늘맛이 떠오르는....ㅜㅜ

그리고 지난번엔 오리구이집에 갔어요
맛나게 고기를 구워먹고 나중에 죽이 나오더라구요..
녹두죽이라는데... 한방재료랑 넣어서 끓인건가봐요
어른들은 다들 음~~건강해지는 맛이다...하면서 먹고 있는데
한숟갈 먹은 울아들....
이거 안 먹을래... 거북이 등껍질 맛이 나....
거참.. 거북이 등껍질맛은 도대체 뭐니.... 했는데...
희한하게 점점 알 것 같아지면서 숟가락을 놓게 되더라구요..
주변에 있던 지인은 두그릇 먹고 싶었는데 울아들의 이야기가 한숟갈 뜰때마다 맴돌아서 더 이상 먹을 수가 없겠다며...
ㅋㅋㅋㅋ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208 [책읽는부모] [발표] 9월 책 읽는 부모를 모집합니다 imagefile [12] 베이비트리 2014-09-11 8074
2207 [요리] 옥수수국수는 별미 간식, 속 꽉 찬 오징어순대는 안주로 딱!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11 8107
2206 [가족] 명절 휴유증 ILLUON 2014-09-09 3506
2205 [자유글] 벌초가 많은 이유 imagefile 농부우경 2014-09-08 3656
2204 [나들이] 음악영화 좋아한다면, 아이들과 같이간다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05 4991
2203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오므린 것들 imagefile [4] 살구 2014-09-05 7127
2202 [자유글] 즐거운 추석 되세요~ [1] 양선아 2014-09-04 3782
2201 [선배맘에게물어봐] 묻고싶어요~~ [13] ILLUON 2014-09-03 4387
2200 [자유글] 마흔살을 기다리며 imagefile [10] 숲을거닐다 2014-09-03 3959
2199 [가족] 부모와 자녀의 자존감 ‘비례 공식’ 아시나요 imagefile [2] 베이비트리 2014-09-02 7641
2198 [가족] 잠자리의 세상구경 [4] 겸뎅쓰마미 2014-09-02 3892
2197 [가족] “배냇저고리 동화책, 아이에 선물하는 ‘저고리바람’ 어때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9-01 6095
2196 [가족] 둘째 어린이집 보내기... [4] ILLUON 2014-09-01 4497
2195 [자유글] 풀기 어려운 육아 고민에 대처하는 엄마의 자세 [6] 윤영희 2014-08-30 4539
2194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아이와의 편지쓰기, 덤으로 한글떼기 imagefile [2] pororo0308 2014-08-30 9637
2193 [책읽는부모] 가족과 이웃과 함께 느리게 살아가는 이야기 <슬로육아>후기 [1] blue13g 2014-08-29 4391
2192 [책읽는부모] 부엌 육아, 천천히 나를 키우는 일 (윤영희 님의 '슬로 육아'를 읽고) [9] 살구 2014-08-29 5256
» [가족] 절대 모르는데 딱 알 것 같은... 겸뎅쓰마미 2014-08-29 3251
2190 [책읽는부모]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 육아> 언니의 육아 조언 imagefile 푸르메 2014-08-28 4217
2189 [자유글] [세상 읽기] 유민 아빠께 / 김중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28 344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