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목을 보고 선택하게 되어 기대치가 높았던 책이였기에 재밌고 신나게 읽을수 있었던것 같다.

천천히 하나씩, 배우고 익히는 일본식 아날로그 육아와 LTE급 한국식 육아를 비교해 놓아 나름 책을 읽으면서 생각하고 반성하는 계기를 갖게 되었다.

육아 전념의 시기를 벗어나 어느덧 워킹맘 2년차~~ 이책을 읽으며 기분 좋은 상상을 해본다.

IMG_4031.jpg

 

아이를 초등학교에 입학시켜 놓고 직장생활을 핑계로 아이에게 신경을 쓰지 못해 미안하기도 하고 스스로 답답해 했던 시기에 "슬로 육아"를 접하면서 부모로써 당연시 해야할 일이라고 생각했던 주는것에만 익숙해져 있음을 알게 되었고, 물질적인 풍요도 중요하지만, 아이들의 삶에 여유를 만들어 주는것 또한 대단히 중요함을 인식하게 되었다. 나 또한 한동안 직장생활 적응으로 삶의 여유를 즐기지 못했던 한때가 있었던 것처럼, 아이도 나처럼 비슷한 경험을 해봤겠구나라고 생각하니 미안한 마음을 커지고 있다.

IMG_4032.jpg

아이에게 과한 간섭은 금물인듯. 아이와도 일정한 거리를 유지하면서 묻고, 의논하고, 결정할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주는 것이 아이가 바르게 성장할수 있는 길인 듯 하다.

 

IMG_4033.jpg

 

 

 

1~8 꼭지 주제구성으로 이뤄져 있다.

 

1. 아날로그로 꽃피는 교실 : 학부모가 되기 위한 준비, 이런 문화 힘들고 생각만 해도 회피하고 싶어지겠지만, 아이의 미래를 생각해 본다면 투자할 만한 시간과 노력이라 할수 있겠다.

 

2. 일본의 부엌 육아 이야기 : 인스턴트를 포기하고 유기농&웰빙 식품을 선호하는 이유,등등 아이에게 학력 뿐만아니라 식력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나름 건강한 어른으로 성장하길 기대해 본다.

 

3. 나는 집을 여행한다 : 집은 지치고 힘들때 찾게 되는 곳이기도 하지만, 또다른 작은사회일 것이다.

 

4. 일본의 가족이야기 : 일본은 가족관계를 비롯한 모든 인간관계에서 사람과 사람사이에 일정한 거리를 두는 것을 중요시여긴답니다. 나름 좋은 인연 맺고 유지하기 힘들었었는데... 이런방법도 있네요.

5. 저성장시대 일본인들의 살림와 육아법 : 중고시장, 바자회, 셀프, 등. 브리콜라주 정신으로 생활습관이 유지된다면 빠른시일내 고성장시대를 기대해봅니다.

 

6. 일본 동네 가게들의 위엄 : 친절한동네슈퍼, 30년전통빵집, 어린이전문피자집,동네어린이서점, 아줌마브런치카페, 동네초밥가게 등등. 공동체 마을 마련의 계기가 됩시다.

 

7. 한 지붕 아래 두 문화 : 서로 다른 두 문화를 이해하고 협력할수 있는 조화로운 세상이 되길 바랍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188 [살림] 그 집의 문턱은 왜 닳았을까 imagefile [3] 베이비트리 2014-08-28 7927
2187 [자유글] 고추 이야기 2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08-28 6871
2186 [선배맘에게물어봐] 신경질 내며 던지는 아이 그 이후. 그리고 새로운 고민 [14] 숲을거닐다 2014-08-27 4965
2185 [가족] 한부모 자녀도 충분히 행복할 수 있다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8-27 5120
2184 [건강] 이상한 행동 반복하는 우리 아이, 혹시 틱 장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27 4498
» [책읽는부모]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 육아> 후기 남깁니다. imagefile [1] 73helper 2014-08-27 4749
2182 [가족] 여성가족부에서 하는 가족愛 발견 이벤트 gongzalji 2014-08-27 3567
2181 [책읽는부모] <슬로육아>를 읽고 [2] barun518 2014-08-27 3895
2180 [책읽는부모] 불행한 교육은 이제 끝내야 한다.(왜 교육정책은 역사를 불행하게 하는가를 읽고) [1] blueizzy 2014-08-26 4336
2179 [선배맘에게물어봐] 책 추천 감사드려요^^ [12] ILLUON 2014-08-26 5049
2178 [선배맘에게물어봐] 독서지도책 추천해주세요~ [4] illuon 2014-08-25 6916
2177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의자 imagefile [6] 살구 2014-08-25 6148
2176 [책읽는부모] 소년의 심리학 imagefile [9] 꿈꾸는식물 2014-08-25 8273
2175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삼대가 함께한 캠프, 춤바람도 나고... imagefile [4] pororo0308 2014-08-23 8946
2174 [자유글] 이유식 기사가 나간 뒤.... [14] 양선아 2014-08-21 4527
2173 [책읽는부모] 좌충우돌, 다듬어지지 못한 나의 슬로 육아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 육아를 읽고) [2] 난엄마다 2014-08-21 4447
2172 [가족] 아빠가 돌아왔다 [2] 케이티 2014-08-20 4348
2171 [가족] 삼삼이를 아시나요? [3] 꿈꾸는식물 2014-08-20 4736
2170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어두워서 좋은 지금 imagefile [11] 살구 2014-08-20 7675
2169 [자유글] 책 잘 받았어요. imagefile [5] 난엄마다 2014-08-19 393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