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4710187_P_0.jpg » 한겨레 자료사진

 

 

어두워서 좋은 지금

                                            박소유

 

처음 엄마라고 불러졌을 때

뒤꿈치를 물린 것 같이 섬뜩했다

말갛고 말랑한 것이 평생 나를 따라온다고 생각하니

어디든 도망가고 싶었다

너무 뜨거워서

이리 들었다 저리 놓았다 어쩔 줄 모르다가

나도 모르게 들쳐 업었을 거다

 

아이는 잘도 자라고 세월은 속절없다

낯가림도 없이 한 몸이라고 생각한 건 분명

내 잘못이다

절대 뒤돌아보지 말라는 말이 복음이었나

앞만 보고 가면

뒤는 저절로 따라오는 지난날인 줄 알았는데

돌아보니 깜깜 무소식이다

 

그믐이다

어둠은 처음부터 나의 것

바깥으로 휘두르던 손을 더듬더듬 안으로

거두어들였을 때 내가 없어졌다

 

어둠의 배역이

온전히 달 하나를 키워내는 것, 그것뿐이라면

그래도 좋은가, 지금

 

 

밤새 아이와 함께 서너번 깨다 눈뜬 새벽, 이 시간이 정말로 좋다. 못 읽었던 책도 다만 몇 장이라도 읽고, 글도 쓰고, 커피도 마신다. 일찍 깨어날수록 이 시간이 길어진다. 어두워서 좋은 지금이라는 제목이 내 상황과 딱 맞아떨어져 이런 새벽에는 꼭 이 시를 다시 한 번 읊어본다. '어두워서 좋은 지금'이 사라지고 날이 밝으면 '밝아서 좋은 지금'이 절로 찾아온다. 그리고 아침을 맞으려 눈 뜬 아가를 더 꼭 안아줄 수 있다. 내 어둠의 배역이 키워내는 '달'은 우리 '딸' 뿐 아니라 육아에 지쳐 잊혀지고 있던 내 마음 속 서늘한 '달'이기도 하다. 딸아이와 같이 산지 15개월째, 같이 한 어둠도, 홀로 맞는 어둠도 켜켜이 쌓여 따뜻하게 '달' 하나 키워내고 있다.

 

- 아이 돌잔치 때 나중에 아이랑 함께 읽으면 좋을 시를 모아 아이 사진과 함께 시집을 만들었어요. 그때부터 시를 읽기 시작했는데, 참 많은 위안과 힘을 받습니다. 중학교 때 줄치며 은유법이니 직유법이니 하며 괴롭게 외워야 했던 시들이 이제 다시 읽으니 마음을 탁탁 치고 가네요. 오늘도 어두워서 좋은 지금을 보내고 있을 아기 엄마들과 함께 나누고파 여기 옮겨봅니다. ^^

우리, 그래도 좋죠? 지금.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188 [살림] 그 집의 문턱은 왜 닳았을까 imagefile [3] 베이비트리 2014-08-28 7928
2187 [자유글] 고추 이야기 2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08-28 6873
2186 [선배맘에게물어봐] 신경질 내며 던지는 아이 그 이후. 그리고 새로운 고민 [14] 숲을거닐다 2014-08-27 4965
2185 [가족] 한부모 자녀도 충분히 행복할 수 있다 imagefile [1] 베이비트리 2014-08-27 5122
2184 [건강] 이상한 행동 반복하는 우리 아이, 혹시 틱 장애?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8-27 4498
2183 [책읽는부모]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 육아> 후기 남깁니다. imagefile [1] 73helper 2014-08-27 4751
2182 [가족] 여성가족부에서 하는 가족愛 발견 이벤트 gongzalji 2014-08-27 3568
2181 [책읽는부모] <슬로육아>를 읽고 [2] barun518 2014-08-27 3896
2180 [책읽는부모] 불행한 교육은 이제 끝내야 한다.(왜 교육정책은 역사를 불행하게 하는가를 읽고) [1] blueizzy 2014-08-26 4338
2179 [선배맘에게물어봐] 책 추천 감사드려요^^ [12] ILLUON 2014-08-26 5050
2178 [선배맘에게물어봐] 독서지도책 추천해주세요~ [4] illuon 2014-08-25 6917
2177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의자 imagefile [6] 살구 2014-08-25 6150
2176 [책읽는부모] 소년의 심리학 imagefile [9] 꿈꾸는식물 2014-08-25 8274
2175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삼대가 함께한 캠프, 춤바람도 나고... imagefile [4] pororo0308 2014-08-23 8948
2174 [자유글] 이유식 기사가 나간 뒤.... [14] 양선아 2014-08-21 4527
2173 [책읽는부모] 좌충우돌, 다듬어지지 못한 나의 슬로 육아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 육아를 읽고) [2] 난엄마다 2014-08-21 4447
2172 [가족] 아빠가 돌아왔다 [2] 케이티 2014-08-20 4348
2171 [가족] 삼삼이를 아시나요? [3] 꿈꾸는식물 2014-08-20 4737
» [자유글] 시 읽는 엄마 - 어두워서 좋은 지금 imagefile [11] 살구 2014-08-20 7676
2169 [자유글] 책 잘 받았어요. imagefile [5] 난엄마다 2014-08-19 393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