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둔생활을 하던 차에

은혜로운 부르심(?)을 받고 잠시 우리 유치원 엄마들의 간단한 만남.이 있었습니다.

 

사람은 각기 스타일이 다르다는 것은 우리 모두 아는 일이고..

그렇지만 여러 사람 보기에 (혹은 나 혼자에게라도) 이상해 보이는 불편함이 존재하는 이유는

내가 가진 "상식"이라는 어떤 기준이 있기 때문일 것 같습니다.

 

이런 이야기를 시작하는 이유는 그 날 겪은 짧았던 대화 때문입니다.

 

우리 동네에는 직원 복지가 괜찮은 그리고 규모가 제법 되는 회사 하나가 있습니다.

그리고 우리 유치원에는 그 회사에 적어도 한 명이상의 부모를 둔 아이들이 제법 다니고 있죠.

하원 시간에 아이를 데리러 오는, 그러면서 그 회사를 다니는 아빠들도 많습니다.

 

생각지도 않게 자기 직장 상사, 부하직원들을 마주치는 그들을 목격하게 됩니다.

"어이구~"하면서 자동으로 상사에게 꾸벅 인사하는 아빠,

그런 부하 직원 어깨를 두드려주는 상사인 아빠.

 

그 회사와 상관없는 저 같은 경우엔 좀 어색합니다.

회사에서의 상하관계가 밖에 나왔다고 변하는 건 아닙니다만,

본인 아이들이, 아이의 다른 친구들이, 그 엄마들이, 선생님들이 보는 한 가운데에서

한 쪽은 허리를 굽히고, 한 쪽은 어깨를 두드리고 있는 모습이 씁쓸.... 할 때가 있습니다.

상사를 만난 부하직원인 아빠를 위해 도망치듯 그 자리를 벗어나주는

센스 있는 상사아빠가 기대되기 때문이지요.

적어도 저는 그렇게 기대하고 삽니다.^^

 

부하아빠가 상사아빠를 유치원 문 앞에서 마주쳤습니다.

자동반사 조건반사. 응당 그래야 하는 자세의 인사가 오고 갑니다.

아빠가 허리를 굽혔고, 그 어깨를 토닥이는 다른 친구 아빠의 모습이 연출 됩니다.

회사에서 해도 될 이야기가 유치원 마당에서 오고 갑니다.

아이가 보는 앞에서..

 

이런 상황에 대한 느낌을 엄마들과 대화로 주고 받던 중에...

한 엄마가 제 기대와는 영 딴판의 발언을 합니다.

직장의 상하관계가 밖에 나오면 뒤집혀야 하는 거냐며,

상사에게 인사하는 건 당연하고,

그런 부하 인사를 받아주고 이야기하는 것이 뭐가 부자연스럽냐고 이야기 하네요.

자기도 아이 아빠의 부하직원이 상사의 아이의 사진을 찍어서 인화해 갖다주더라며,

계급으로 대접(?)받는 이야기를 꺼내면서요..

군대 상사의 김장날 부인들이 우르르 몰려가 김장 담그는 거랑 뭐가 다른가..싶었죠.

 

순간 짜증이 확..났어요 ㅋ

회사 생활 안해봐서 그런 문화를 모르는 건 아닙니다.

저도 해보았고, 직장의 상하관계가 어떤지 누구보다 잘 압니다.

하지만, 필요 이상의 장소에서 필요 이상의 어색함을 유발하는 일들은

아름답게 서로 조심하는 것이 제가 생각하는 상식이었기에

참으로 당황스럽더라구요.

아이들 유치원이었잖아요. 회사가 아니라..

이상하다 생각되는 제가 이상한 걸까요?

 

다른 가치를 가지고 사는 세상입니다만. 이렇게 다르네요.

 

직장 어린이집이 많이 있을텐데, 그 어린이집의 분위기가 문득 궁금합니다.

물론, 대부분의 아빠엄마들은 위의 상황과 상관이 없을 거라고 믿고 있습니다.

그건..정말 아니잖아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074 [책읽는부모] 여기 군침도는 요리만화 넷이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8 13955
2073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추억의 앨범으로 아이들과 속닥속닥 imagefile [3] pororo0308 2014-07-17 7658
2072 [살림] 우리, 장롱 속까지 통하는 사이예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7 8199
2071 [요리] 만원 한장이면 맥주에서 안주까지 오케이!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7 8066
2070 [자유글] “짧고 보편적인 용어로 질문” ‘검달’이 말하는 검색 비법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7 3847
2069 [자유글] 연꽃 같은 아이들 imagefile [2] 안정숙 2014-07-17 4610
2068 [자유글] 괜찮아, 왔으니까 imagemoviefile [2] anna8078 2014-07-16 7586
2067 [자유글] [발표] 잘가~ 무더위 이벤트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5 34353
2066 [가족]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저녁배달 imagefile [2] satimetta 2014-07-15 5097
2065 [가족] 하나라도 백 개인 토끼... [4] 겸뎅쓰마미 2014-07-15 4693
2064 [자유글] “‘제2의 세월호’ 막을 수 있는 건 작은 행동과 실천뿐”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7-14 7345
2063 [요리] 양파 그냥 드립니다 베이비트리 2014-07-14 5572
2062 [자유글] 7년을 기다린 라이딩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7-14 6181
2061 [직장맘] 독서논술 선생님 놀이 중인 딸들~ imagefile [1] kelly7972 2014-07-13 14886
2060 [선배맘에게물어봐] 와~~~ 우리 아들 드디어 기저귀 완전히 뗐어요 [6] 숲을거닐다 2014-07-11 4888
2059 [자유글] 못난 놈들은 서로 얼굴만 봐도 흥겹다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7-11 4741
2058 [직장맘] 직장맘과 전업맘의 사이, 중간맘으로? [6] kcm1087 2014-07-11 5816
» [자유글] 이런 걸 뭐라고 말해야 할까요? [7] 분홍구름 2014-07-10 4417
2056 [자유글] 그녀들의 1박2일 imagefile [6] anna8078 2014-07-10 4072
2055 [자유글] 해외여행 가기 전 예방접종 등 정보 챙기려면? [1] 양선아 2014-07-10 451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