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42개월 정이(아들)와 11개월 재이(딸) 두 아이의 엄마입니다.

부끄럽지만 동화집 한 권을 출판한 동화작가이기도 합니다.

아이와 대화를 나눌 때 깜짝깜짝 놀랄 때가 많습니다.

모든 부모들이 느끼듯이 '오~ 우리 아이가 이런 말을 하다니!'하며 감탄하는 것이지요.

그래서 아이와 함께 동화쓰기를 해보려고 합니다.

아이와 대화해서 소재를 정하고, 줄거리를 찾고, 그림도 그려 볼 심산입니다.

아직 한 번도 해본적이 없기에 결과가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결과가 어떻든 아이와 함께 무언가를 한다는 것이 설레기도 합니다.

베이비트리에 그 과정을 공유하고 싶어서 올립니다.

 

 

마트에서 무심코 산 괴물모양의 모자가 있었습니다.

정이가 모자 쓰기를 싫어하니 재미를 붙여주려고 장난을 쳤습니다.

정이가 모자를 쓸 때마다 깜짝 놀라는 시늉을 하며

 

"! 무섭다. 도망가자. 괴물이다. 괴물! 으아아~"

 

아이는 재미있어 했습니다.

정이는 한 번씩 생각날 때마다 모자를 썼습니다.

 

그런데 정이가 저한테 야단 맞을 때였습니다.

갑자기 벌떡 일어서서 괴물모자를 찾아오더니, 제 앞에서 당당하게 외치는 것이 아니겠어요?

 

"엄마가 자꾸 무섭게 하면 난 괴물로 변할 거야."

 

정이는 심각한 얼굴로 천천히 괴물모자를 썼습니다.

그러더니 '나 어때? 무섭지?'하는 표정으로 엄마를 노려보았습니다.

  

IMG_1580.jpg

 

 

 

저는 웃음을 참으려고 애를 썼습니다.

 

"무섭다......."

 

정이는 '거 봐.'하는 표정으로 의기양양하게 서 있었습니다.

비죽비죽 새어 나오는 웃음을 참으며  

아이에게 엄마가 혼내는 이유를 차분히 설명해 주었습니다.

   

괴물모자를 소재로 동화를 써 보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어떻게 43개월 아이에게 이야기를 이끌어내야 할지 알 수 없었지요.

더군다나 정이와 제게는 단 5분도 집중할 시간을 주지 않는

11개월의 재이가 있었습니다.

 

며칠 전, 마음먹고 유치원에서 돌아오는 정이를 데리고 와플가게에 갔습니다.

정이가 좋아하는 와플과 아이스크림을 사주고 천천히 이야기를 이끌어낼 심산이었습니다.

집에서는 장난감이 많아 아이와 길게 이야기하기가 힘들 것 같아서 입니다.

   

<정이와의 대화>

 

엄마: 괴물모자를 쓰면 어떻게 되요?

정이: 괴물로 변해요.

엄마: 누가요?

정이: 정이가요.

엄마: 어떨 때 괴물모자를 써요?

정이: 햇빛이 강할 때요.

엄마: (오잉?) 괴물로 변하면 어떻게 되요?

정이: 눈은 이렇게 변하고(무섭게 치뜬다), 하악 소리를 내고, 사람을 잡아먹어요.

엄마: (히익!) 그 다음에는 어떻게 되요?

정이: 괴물은 로봇이랑 싸워요. 그런데 에이스라이트닝(BBC 어린이 드라마에 나오는 영웅)이랑, 아이언맨이랑, 헐크랑 이겨요.

엄마: (! 지난 주말에 삼촌이 보여준 어벤져스.....ㅠㅜ엄마가 화낼 때도 괴물모자를 쓰지요?

정이: . (이미 아이스크림 삼매경. 엄마 이야기에 더 이상 관심 없음.)

 

마치 정신과 상담처럼 변해가는 대화. 이건 아니다 싶어서 중단했습니다.

생각보다 험난한 길이 예상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2048 [가족] <아이와 동화쓰기> 괴물모자2 imagefile [1] 이니스 2014-06-23 3352
2047 [나들이] 한강에서 캠핑은 어뗘요? image [2] anna8078 2014-06-23 5372
2046 [자유글] 공동육아 어린이집에 아이를 보내며 imagefile [5] 푸르메 2014-06-23 7881
2045 [자유글] 여행같은 이사인듯 이사아닌 캠핑 imagefile [10] 분홍구름 2014-06-19 5011
2044 [자유글] 과속 공부 탐지기 imagefile [1] 일회용종이컵 2014-06-19 2911
2043 [나들이] 강원도 횡성 청태산 자연휴양림 숲체원 imagefile [1] 푸르메 2014-06-19 3458
2042 [선배맘에게물어봐] 유아 썬크림 뭐 쓰세요? [5] 숲을거닐다 2014-06-18 4008
2041 [건강] 아침 거르는 어린이, 되레 비만 위험 베이비트리 2014-06-18 2785
2040 [건강] 시력 형성기, 자외선 차단으로 눈 보호해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18 4055
2039 [요리] [내가 가본 맛집2] 여의도 국수집 진주집 image [2] 양선아 2014-06-17 6714
2038 [자유글] 달콤한 60대 여성 image [1] 베이비트리 2014-06-17 7563
» [가족] <아이와 동화쓰기> 괴물모자1 imagefile [4] 이니스 2014-06-17 5938
2036 [직장맘] [주말엄마] 3. 드디어 울렸네요. 신문고! imagefile [3] kcm1087 2014-06-17 3060
2035 [가족] 텃밭 imagefile [1] anna8078 2014-06-16 4882
2034 [나들이] 승무원들이 꼽는 최고의 여행지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16 4014
2033 [살림] 벌써 한여름더위…전기요금 폭탄 맞을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6-16 3621
2032 [요리] 국수 좋아하세요? [2] 양선아 2014-06-13 4487
2031 [자유글] 베이비트리는 ( )다 imagefile [4] 양선아 2014-06-13 4263
2030 [자유글] 헬레나 호지 강연회 잘 다녀왔습니다 [7] 푸르메 2014-06-13 3385
2029 [자유글] 맥주야 맥주야 제발.... imagefile 양선아 2014-06-12 32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