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에 깨어 책을 폈다가 덮는다. 가능하면 뉴스를 피하며 지낸 며칠이었지만 여전히 활자들은 눈에 들어오지 않는다. 그 날 아침. 하우스를 고치다 넘어져 방에서 쉬던 형님이 켜둔 TV. 기울기는 했어도 멀쩡히 떠 있던 배 한 척. 전원 구조되었다길래 믹스 커피 한 잔 마시고 다시 밭으로 나갔었는데.

 

거름을 내다가, 고추지주대를 옮기다가, 비닐하우스를 고치다가 문득 생각한다. 그 때, 내가 믹스 커피를 마시며 무심히 '다행이네' 하던 그 시간, 그 때 거기 배 안에서 너희들이 겪고 있었을 그 참혹한 시간들.

 

그래도 산 사람은 살아야하는 거라고 무참히 볍씨를 넣고 밭머리 도구를 친다. 산 사람은 살아야하는 거라고, 풀썩풀썩 새는 눈물까지야 아직 어쩌지 못하더라도, 산 사람은 살아서 밥을 먹고 이를 닦고 세수를 하고 옷을 입고 신을 신고 어디론가 가야 한다고.

 

후우. 그래서 가는 곳이 이 나라 밖이었으면 좋겠다. '미개'한 국민들이 사는 나라 말고, 학교와 학원에 하루 열댓시간씩 시달리는 그런 나라 말고, 시험성적 하나로 1등부터 꼴등까지 줄세우는 그런 나라 말고. 너희들이 그렇게 가고 싶어하던 봄의 제주같은 나라. 그 환한 꽃천지 같은 나라. 그런 나라, 그런 나라로 갔으면.

 

미안하다. 미안하다.

 

자두꽃사진.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947 [책읽는부모] ♡ 황쌤의 책놀이 -어서 빨간모자를 구출하자! ♡ imagefile 황쌤의 책놀이 2014-04-23 12432
1946 [선배맘에게물어봐] 약 안 먹으려는 아이(17개월) 약 먹이는 법.. [5] 케이티 2014-04-22 5421
1945 [자유글] 밤마다 아이에게 하는 말 케이티 2014-04-22 3474
1944 [자유글] 아무 것도 할 수가 없다 anna8078 2014-04-22 3346
» [자유글] 이 나라 밖으로 가고 싶다.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04-22 4226
1942 [자유글] 미안하고 무섭고... [1] 겸뎅쓰마미 2014-04-21 3331
1941 [자유글] 구조 작업 최고 책임자가 누구인지 [4] 난엄마다 2014-04-20 9982
1940 [자유글] 한국인이라는 게 부끄러운 이번 사건 [4] pororo0308 2014-04-20 4870
1939 [자유글] 기본이 안된 나라... [1] 양선아 2014-04-20 4099
1938 [자유글] 미안하다. 미안하다. imagefile 농부우경 2014-04-20 5181
1937 [자유글] 대체... [2] 분홍구름 2014-04-19 3304
1936 [선배맘에게물어봐] ['선배맘에게 물어봐' 이벤트] 따스한 육아 멘토 [1] 베이비트리 2014-04-18 21139
1935 [자유글] 슬퍼하고만 있어서는 안된다. 윤영희 2014-04-17 3714
1934 [자유글] 참담한 마음 감출 길이 없습니다. 이대로는 아닙니다. [3] 난엄마다 2014-04-17 3771
1933 [자유글] [댓글 이벤트] 또 하나의 약속 imagefile [29] 베이비트리 2014-04-17 25830
1932 [자유글] 제발 기적이 일어나기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17 22693
1931 [자유글] 너무 화가 납니다... [1] 양선아 2014-04-17 3868
1930 [요리] 배워봅시다 식당 예절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17 3748
1929 [자유글] 먹먹해지는 이 가슴... [2] 겸뎅쓰마미 2014-04-17 3424
1928 [자유글] 아... 어째요... 부디 많은 사람들이 구조되길.... [5] 양선아 2014-04-16 36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