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이 갇힌 뱃속에서 얼마나 벽을 긁었는지 손톱이 빠지거나 손가락이 없었다”

한 기사내용입니다...
정말이지 온 국민이 다같이 겪고 있는 아픔앞에...
하루하루 보낼수록 아픔이 깊어지기만 합니다

부모님들은 모두들 원합니다
말 잘 듣는 아이들을요...
사회는 모두들 원합니다
순종적인 아이들을요....
그런데,,,
그래서,,,
그 아이들이 죽어갔습니다
차가운 물속에서... 지독한 고통속에서...
착한 아이만을 바란 어른인 제가 너무 미안합니다
그리고 이 사회가 무섭습니다...

어른들은 싸우고만 있습니다.
선장도 그랬답니다.
자기가 했다면 이런 사고가 나지 않았을꺼라고...
기가 막혀 더이상 말도 나오지 않습니다.
정치인들은 위로랍시고 한다는 행동들이 가관입니다.
이런 시기에 실종자가족들을 노리는 사기꾼들도 있답니다...
이게.. 도대체.. 어떻게 된 세상입니까...
정말... 미안하고....무섭고...

잠이 오지 않는 밤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947 [책읽는부모] ♡ 황쌤의 책놀이 -어서 빨간모자를 구출하자! ♡ imagefile 황쌤의 책놀이 2014-04-23 12430
1946 [선배맘에게물어봐] 약 안 먹으려는 아이(17개월) 약 먹이는 법.. [5] 케이티 2014-04-22 5421
1945 [자유글] 밤마다 아이에게 하는 말 케이티 2014-04-22 3472
1944 [자유글] 아무 것도 할 수가 없다 anna8078 2014-04-22 3345
1943 [자유글] 이 나라 밖으로 가고 싶다.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04-22 4224
» [자유글] 미안하고 무섭고... [1] 겸뎅쓰마미 2014-04-21 3329
1941 [자유글] 구조 작업 최고 책임자가 누구인지 [4] 난엄마다 2014-04-20 9982
1940 [자유글] 한국인이라는 게 부끄러운 이번 사건 [4] pororo0308 2014-04-20 4870
1939 [자유글] 기본이 안된 나라... [1] 양선아 2014-04-20 4099
1938 [자유글] 미안하다. 미안하다. imagefile 농부우경 2014-04-20 5179
1937 [자유글] 대체... [2] 분홍구름 2014-04-19 3304
1936 [선배맘에게물어봐] ['선배맘에게 물어봐' 이벤트] 따스한 육아 멘토 [1] 베이비트리 2014-04-18 21136
1935 [자유글] 슬퍼하고만 있어서는 안된다. 윤영희 2014-04-17 3712
1934 [자유글] 참담한 마음 감출 길이 없습니다. 이대로는 아닙니다. [3] 난엄마다 2014-04-17 3770
1933 [자유글] [댓글 이벤트] 또 하나의 약속 imagefile [29] 베이비트리 2014-04-17 25829
1932 [자유글] 제발 기적이 일어나기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17 22691
1931 [자유글] 너무 화가 납니다... [1] 양선아 2014-04-17 3867
1930 [요리] 배워봅시다 식당 예절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17 3747
1929 [자유글] 먹먹해지는 이 가슴... [2] 겸뎅쓰마미 2014-04-17 3424
1928 [자유글] 아... 어째요... 부디 많은 사람들이 구조되길.... [5] 양선아 2014-04-16 36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