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새벽 0시까지 구조된 학생은,  325명 중 75명(23%)

구조된 승무원은 29명 중 17명(59%)

...................

 

부산외대 학생들이 경주에서 사고로 희생을 당한 지, 겨우 두 달입니다.

안타까운 사고였음에도 단 며칠 뉴스에서 보도되고는 금새 모두의 기억에서 잊혀진 듯 합니다.

아이들의 가족과 부모님은 어떤 마음으로 지난 두어 달을 보내셨을까요 ...

2명도 아니고 20명도 아니고 300명에 가까운 목숨이, 또 이런 어처구니없는 인재로 희생되다니.

사람 힘으로 어쩔 수 없는 대형사고를 미리 막기는 힘들겠지만

후속 대처라도 신속하게 이루어지는 시스템을 갖추는 것은 할 수 있지 않았을까!!!

구조된 승객과 승무원의 비율만 보아도, 사고가 난 직후의 대처가 좀 더 달랐다면

이런 어처구니없는 실종자 수가 나오진 않았을 겁니다.

 

제발 제발........ 이번만은 국민 모두가 내 아이의 일처럼 나섰음 합니다.

설레이는 맘으로 짐가방을 싸고 밤바다를 보며 배에 올랐을 10대 아이들...

"내가 어떻게 키웠는데.." 하며 울부짖으시는 부모님의 사연을 읽으며

곤히 잠든 아이들 방을 몇 번이나 열어보게 됩니다... 

 

이번만큼은 안타까워하는 것만으로, 잠시 슬퍼하는 것만으로, 관련기사를 찾아읽는 것만으로

넘어가선 안되지 않을까요. 사고의 근본적인 원인과 아이들의 단체여행과 안전에 관련된 여러 문제들이 제대로 자리잡을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힘을 모아야 합니다.

정부의 대처과정을 꼼꼼히 살펴보고 지적할 부분이 있으면 함께 목소리를 냈으면 좋겠습니다.

너무 답답하고 가슴 아프지만, 좀 더 냉정하게 이번 사건에 임했으면 해요.

이렇게 아름다운 계절이 추운 겨울을 지나 겨우 우리 곁에 왔는데,

봄처럼 어여쁜 나이의 수많은 아이들이 차가운 바다에서 이게 무슨 일이란 말입니까.......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56308/3c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948 [자유글] 지만원라는 사람 정말... [1] 양선아 2014-04-23 3724
1947 [책읽는부모] ♡ 황쌤의 책놀이 -어서 빨간모자를 구출하자! ♡ imagefile 황쌤의 책놀이 2014-04-23 13172
1946 [선배맘에게물어봐] 약 안 먹으려는 아이(17개월) 약 먹이는 법.. [5] 케이티 2014-04-22 5913
1945 [자유글] 밤마다 아이에게 하는 말 케이티 2014-04-22 3770
1944 [자유글] 아무 것도 할 수가 없다 anna8078 2014-04-22 3646
1943 [자유글] 이 나라 밖으로 가고 싶다. imagefile [3] 농부우경 2014-04-22 4574
1942 [자유글] 미안하고 무섭고... [1] 겸뎅쓰마미 2014-04-21 3659
1941 [자유글] 구조 작업 최고 책임자가 누구인지 [4] 난엄마다 2014-04-20 10325
1940 [자유글] 한국인이라는 게 부끄러운 이번 사건 [4] pororo0308 2014-04-20 5184
1939 [자유글] 기본이 안된 나라... [1] 양선아 2014-04-20 4459
1938 [자유글] 미안하다. 미안하다. imagefile 농부우경 2014-04-20 5727
1937 [자유글] 대체... [2] 분홍구름 2014-04-19 3580
1936 [선배맘에게물어봐] ['선배맘에게 물어봐' 이벤트] 따스한 육아 멘토 [1] 베이비트리 2014-04-18 21600
» [자유글] 슬퍼하고만 있어서는 안된다. 윤영희 2014-04-17 4004
1934 [자유글] 참담한 마음 감출 길이 없습니다. 이대로는 아닙니다. [3] 난엄마다 2014-04-17 4077
1933 [자유글] [댓글 이벤트] 또 하나의 약속 imagefile [29] 베이비트리 2014-04-17 26462
1932 [자유글] 제발 기적이 일어나기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17 23207
1931 [자유글] 너무 화가 납니다... [1] 양선아 2014-04-17 4255
1930 [요리] 배워봅시다 식당 예절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17 4118
1929 [자유글] 먹먹해지는 이 가슴... [2] 겸뎅쓰마미 2014-04-17 373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