멋진 비밀

자유글 조회수 3662 추천수 0 2014.04.09 14:26:11

꼬마가 갑자기 본인의 평판에 대해 신경을 쓰기 시작했나.

 

어느 날 자기 전 양치질 하러 화장실에 들어가기 전,

 

- 엄마, 근데 친구들이 자꾸 나 멋진 척만 한다고 해..

 

씩씩하게 이야기를 시작하나 싶더니 ‘척만’ 이후 급 울컥하며 눈시울을 붉어지네?

양치질 안하고 또 뭔 딴소리지!하려다가

웜마..뭔일이여..심각한건 아니겄지?

“이리 와서 이야기 해봐. 언제 그런 소릴 들었니?”

- ☆정이는 내가 그냥 멋있다는데, 다른 친구들은 멋진 척 이라고 해.

“니가 뭘 하니깐 그런거야?”

- 친구들 못하는 거 도와주고 있었는데 그래 (아마 블록놀이거나, 종이접기였을 거다)

다소 별일 아닌 거 같아 안심.. 휘유..

 

“너는 엄마에게 진짜 멋진 아인데, 그걸 친구들에게도 들켜버린거야??”

살짝 웃겼는지 표정이 다시 돌아온다. 씨익-

“친구들한테 멋진 아이이고 싶구나.

 넌 분명 멋진 아이임이 분명한데, 자기 스스로 멋지다고 말하고 뽐내면 안 돼.

 그건 잘난척이 되버리는거거든. 니가 멋진 아이인건 비밀로 하는 거야.”

- 애들한텐 비밀이야.

애들한텐 비밀이야..라고 말하는 녀석의 입모양이 눈에 들어온다.

‘애들’이라는 단어의 사용이 참 낯설다.

이제 친구들이 중요한 나이가 되는 거겠지.

ㅋㅋ.. 쉽고 간결하게 잘난 척 하면 ‘병맛’이라는 걸 가르친 셈인가?

이녀석.. 한 뼘쯤 더 자란 것 같아. 흠칫.

이제 그런 것도 신경 쓰는구나.

어렸을 적 친구들에게 나는 어떤 모습이었을까?

예쁘고 공부는 물론 운동도 잘하고, 예의까지 바른데다가 친구들 틈에서도 인기 높은

아이이고 싶긴 했었다. 실제로 어땠는지는 잘 모르겠다.

친구들 사이에서는?

어떨 땐 먹혔을 것이고, 어떨 땐 영 재수없는 기집애?

어쨌거나 확률은 반반ㅋㅋ

물론 인생 35년도 넘게 산 지금은...

모두에게 좋은 사람? 따윈 던져버리고 산다.

내 아이, 내 남(의)편에게 항상 좋은 사람이기조차도 힘드니까.

이러며~ 저러며~ 인생 하나씩 느껴가는 철부지 꼬마를 보며

우리 서로 오늘도 웃는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928 [자유글] 아... 어째요... 부디 많은 사람들이 구조되길.... [5] 양선아 2014-04-16 3846
1927 [나들이] 서울시청서 ‘타요’랑 사진 찍어요 베이비트리 2014-04-16 3661
1926 [자유글] 감자와 무인기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4-16 3469
1925 [자유글] 아침에 무심코 던진 한마디 imagefile [5] anna8078 2014-04-15 4553
1924 [자유글] 서로에게 좀 더 너그러워졌으면. imagefile [8] 윤영희 2014-04-15 6527
1923 [자유글] 밴드 탈퇴 [5] 난엄마다 2014-04-15 4263
1922 [자유글] 무료초청]팝페라 카이로와 함께하는 태교음악회/가족음악회! 누구나 오세요! denlifestyle 2014-04-14 4071
1921 [가족] <육아웹툰 : 야옹선생의 육아CPR > 2화 - 이동이는 천재? imagefile [12] 야옹선생 2014-04-14 6037
1920 [자유글] 익명게시판이 생겼네요? [1] 분홍구름 2014-04-14 3729
1919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결혼 7년만에 도우미 둘, 칭찬이 춤추게 하다 imagefile [10] pororo0308 2014-04-14 12094
1918 [책읽는부모] ♡ 황쌤의 책놀이 5 - 달팽이 똥 색깔은? ♡ imagefile [1] 황쌤의 책놀이 2014-04-12 22344
1917 [자유글] 우리 아이 첫 기부 캠페인 참여해요>,< imagefile akohanna 2014-04-11 6324
1916 [가족] <육아웹툰: 야옹선생의 육아CPR> 1화 - 8세의 슬픔 imagefile [8] 야옹선생 2014-04-10 4568
1915 [나들이] 봄꽃 이름을 불러보자 imagefile [8] 난엄마다 2014-04-10 13420
1914 [자유글] 타요버스 보도 본 11살 어린이 반응, 푸학 [1] 양선아 2014-04-09 4057
1913 [자유글] 학창시절 풀 좀 뜯던 이야기 [6] 숲을거닐다 2014-04-09 3368
1912 [자유글] [스크랩] 즐기며 사는 게 최고라니까 양선아 2014-04-09 3757
» [자유글] 멋진 비밀 [11] 분홍구름 2014-04-09 3662
1910 [건강] 벌써 여름같은 봄…자외선 차단 손길도 바쁘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09 6938
1909 [자유글] 농부의 주적 imagefile [7] 농부우경 2014-04-09 4689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