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자차로 이동할 때 가끔 듣는 라디오프로.

지인이 가끔 한번에 모아서 음성으로 들려주곤 했는데

그때마다 빵빵....... 


실은 저도 컬투쇼에 보낼만한 사연 1꼭지 간직하고 있긴헌데 

아직 보내보진 않았어요. 

베이비트리 단독으로, 여기에 풀어볼까 잠시 혼자 생각해 봅니다. ㅎㅎ

암튼.... 주말에 돌아다닌 빵 터지는 컬투쇼 사연들입니다. 



-----------------------------------------------------------


웃어라 웃으면 복이온다~ ---- 빵 터지는 컬투쇼 사연들


1. 눈 작은 친구랑 같이 스티커 사진 찍었는데 

'잡티제거'기능 누르니깐 그 친구 눈이 사라진 사연 


2. 신종플루로 조퇴 한번 해보겠다고.. 

드라이기로 귀 데피고 양호실가서 체온잿더니 

80도 나왔다던 고등학생 사연 


3. 야자하다가 졸면서 교실문 열었는데 

담임선생님이 문앞에 떡하니 서 있어서... 

너무 놀라 선생님 따귀 때린 사연 


4.주유소에서 알바하는 남자중에 괜찮은 사람이 있어서 

눈도장 찍으려고 매일 1리터씩 사갔는데 

어느날 그 동네에서 연쇄방화사건이 나서 경찰들이 탐문수사 

다니는데 알바생이 그 여자 말해서 1차 용의자로 끌려간 사연 


5.철도대학 면접보러 갔는데 특별하게 보이고 싶어서 

팔 자로 만들어 칙칙폭폭하면서 들어갔는데 바로 탈락한 사연 


6.어떤사람이 치킨을 시켰는데 알고보니 수중에 돈이 없었던 거 

근데 치킨은 이미 도착을 했고... 

그남자 당황한 나머지 치킨배달 알바에게 

"나중에 뼈 찾으러 올 때 드릴께요" 했다는 거 ㅋㅋㅋ 

근데 치킨알바가 "알겠습니다"하고 나갔다가 

몇분 뒤 다시 찾아와서 뼈는 안찾아간다고... 

알고보니 그 알바생 며칠전까지 철가방 알바생이었다는 거 

그래서 그알바생도 뼈찾으러 올 뻔했던 사연 


7. 길가다가 고딩 불량배들을 만났는데 흠짓해서 피해가려고 하니까 

걔네가 "야..일루와봐" 이랬다고 

근데 그사람은 " 야..날라와봐" 이렇게 듣고

어떡할까 한참 고민하다가 새처럼 양팔을 펴서 나는 시늉하면서 다가갔더니 

그애들 미친여잔줄 알고 흩어진 사연 


8.자기집 강아지가 옆집에서 키우는 토끼를 물고 왔는데 

토끼가 흙투성이가 된 채로 죽어 있어서... 

식겁하고는 토끼 흙묻은거 깨끗하게 씻기구 옆집에 몰래 갔다 놨는데 

다음날..옆집 사람 "왠 미친x이 죽어서 묻은 토끼를 씻겨놨다고" 길길이 뛴 사연 


9. 버스를 탔는데.. 자리가 없어서 서있다가

너무 힘들어서 혼잣말로 '앉고싶다, 앉고싶다,앉고싶다' 생각하면서 

중얼거리다가.. 버스가 갑자기 급정거해서 앞에 앉은 할머니 귀에다가 

'앉고싶다'라고 속삭이다 디지게 맞은 사연 


10.신혼부부가 늦은 밤에 위에 작은 뚜껑만 열리는 렌트카 타고 가다가 

신부가 그 뚜껑 열고 머리만 쏙 내밀고 가는데 

길가에 노부부가 손을 마구 흔들길래 차를 멈췄더니 

노부부 갑자기 놀라면서 미안하다고... 택시 준 알았다고 말한 사연 


11.영화관에서 친구랑 영화보다가 배 아파서 잠깐 화장실 갔다가 자리로 돌아와서 

친구 귀에다 대고 "나 똥 2키로 쌌다" 자랑했는데 

알고보니 친구가 아니고 모르는 아저씨...그아저씨가 "수고하셨어요" 대답한 사연 


12.어떤 남자가 첫키스를 하는데 어디를 잡아야 할지를 몰라 고민하다가 

대충 여친 멱살 잡고 키스한 사연 


13. 어떤 커플이 베스킨라빈스에 갔는데 남자는 처음 갔던 거 

여자가 먼저 "베리베리 스트로베리 하나 주세요" 이러니까 

남자가 아~주문은 저렇게 하는거구나 이렇게 생각하고 

점원한테 "닐라닐라 바닐라 하나 주세요" 이랬더니 

점원이 "라따라따 아라따" 대답한 사연 


14. 빵집에 망토입고 갔다가 팔없는 애인줄 알고 

빵집주인이 불쌍해하며 빵봉지 줄에 묶어서 목에 걸어주는데 

아니라고 말하기도 뻘쭘해서 빵집문 어깨로 밀고 나온 사연 


15.학원가려고 학원차 탔는데 

안에 탄 사람들도 낯설고 가는 방향도 이상해서 보니깐 

교회 여름학교 가는 버스... 

속옷도 없고 아무것도 없이 책가방들고 

3박4일동안 교인들하고 같이 있었던 사연 


16.소독차와 그 뒤를 쫓는 초딩들이 보이길래 추억에 젖을 겸 

애들 사이에 껴서ㅇ 까~아~악 이러면서 미친듯이 뛰다가 

힘들어서 걸음을 늦췄는데 뿌연 연기 너머로 자길 멍하게 

지켜보고 있는 며칠전 헤어진 남자친구를 본 사연.


퍼온 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908 [자유글] 60살 택시 기사 아저씨의 사랑 이야기 [2] 양선아 2014-04-08 5844
» [자유글] 빵 터지는 봄날, 이렇게라도 웃으니 ㅎㅎ [6] anna8078 2014-04-08 5109
1906 [책읽는부모] ♡ 황쌤의 책놀이4♡ 개미산이 뭘까요? imagefile [3] 황쌤의 책놀이 2014-04-08 11612
1905 [가족] <육아웹툰>야옹선생의 육아CPR-시작합니다 imagefile [6] 야옹선생 2014-04-08 5935
1904 [자유글] 엄마는 내거야! imagefile [5] 꿈꾸는식물 2014-04-07 5865
1903 [자유글] 다재무능한 이를 위한 직업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4-05 3543
1902 [직장맘] 두마리 토끼를 다 잡는..네덜란드 직장맘들. [4] 꽃보다 에미 2014-04-04 8471
1901 [건강] 도시 주택 20% 빛공해 노출…건강 지키려면 커튼 치세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03 6926
1900 [살림] [수납의 달인] ‘우유팩 차고’ 괜찮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03 6727
1899 [책읽는부모] 당신을 '책 읽는 부모'로 모십니다 imagefile [23] 베이비트리 2014-04-02 10690
1898 [선배맘에게물어봐] 34개월, 기저귀에 응아하는 아들 [12] 숲을거닐다 2014-04-02 5006
1897 [자유글] 농부 통신 17 imagefile 농부우경 2014-04-02 3835
1896 [자유글] 아들과 함께하는 기도시간*영원히 기억되었으면 해 file [2] akohanna 2014-04-01 3755
1895 [가족] 소박한 생일날 더없이 기쁜 날 imagefile [11] 양선아 2014-04-01 4315
1894 [자유글] 농부 통신 16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4-01 3922
1893 [나들이] 봄맞이 여행의 뒷이야기 imagefile [3] 윤영희 2014-04-01 5442
1892 [가족] 로맨틱한 아들~~^^ [9] 겸뎅쓰마미 2014-03-31 5506
1891 [자유글] 생일, 서로서로 축하하고 축하받기 imagefile [5] 안정숙 2014-03-31 4012
1890 [나들이] 딸기 체험 다녀왔어요~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4-03-31 3617
1889 [자유글] 꽃놀이 서두르셔야겠네요 imagefile [9] 분홍구름 2014-03-31 440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