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20140331_4.jpg

 

제가 걸어 퇴근 하는 안양천 뚝방 길.

구십하고도 몇 년 만에 3월에 꽃이 핀다며, 호들갑을 떨던 주말 뉴스~

과연 정말 이번주말 정도엔 꽃비가 내릴만큼 꽃을 많이 피워냈더군요.

작년, 재작년보다 3주는 더 빨리 핀 것 같아요.

 

집 근처에 걷기 좋고, 사계절 분명한 자연을 느낄 수 있는 곳이 있다는 것이 참 좋습니다.

분주히 돌아가는 일상들을 바로 옆에 두고, 바람 맞으며 살랑대볼 수 있고,

나뭇잎 사이로 내리 비추는 햇살을 느끼기도 하고..

덩달아 이생각 저생각 센티멘털해지기도 하고.. 좋지요~

 

아, 꽃놀이 매년 가시는 분들은 서두르셔서 계획 잡으셔야겠네요.

빨리 핀 봄 꽃들이 반가우신가요?

전 조금은 섭섭해요~ 그만큼 빨리 지나가버리니까요..ㅋ

그녀가 다 피고 져서 바람타고 사라져버리기들 전에 어서 서두르세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908 [자유글] 60살 택시 기사 아저씨의 사랑 이야기 [2] 양선아 2014-04-08 5844
1907 [자유글] 빵 터지는 봄날, 이렇게라도 웃으니 ㅎㅎ [6] anna8078 2014-04-08 5109
1906 [책읽는부모] ♡ 황쌤의 책놀이4♡ 개미산이 뭘까요? imagefile [3] 황쌤의 책놀이 2014-04-08 11612
1905 [가족] <육아웹툰>야옹선생의 육아CPR-시작합니다 imagefile [6] 야옹선생 2014-04-08 5935
1904 [자유글] 엄마는 내거야! imagefile [5] 꿈꾸는식물 2014-04-07 5865
1903 [자유글] 다재무능한 이를 위한 직업 imagefile [2] 농부우경 2014-04-05 3543
1902 [직장맘] 두마리 토끼를 다 잡는..네덜란드 직장맘들. [4] 꽃보다 에미 2014-04-04 8471
1901 [건강] 도시 주택 20% 빛공해 노출…건강 지키려면 커튼 치세요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03 6926
1900 [살림] [수납의 달인] ‘우유팩 차고’ 괜찮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4-03 6727
1899 [책읽는부모] 당신을 '책 읽는 부모'로 모십니다 imagefile [23] 베이비트리 2014-04-02 10690
1898 [선배맘에게물어봐] 34개월, 기저귀에 응아하는 아들 [12] 숲을거닐다 2014-04-02 5006
1897 [자유글] 농부 통신 17 imagefile 농부우경 2014-04-02 3835
1896 [자유글] 아들과 함께하는 기도시간*영원히 기억되었으면 해 file [2] akohanna 2014-04-01 3755
1895 [가족] 소박한 생일날 더없이 기쁜 날 imagefile [11] 양선아 2014-04-01 4315
1894 [자유글] 농부 통신 16 imagefile [1] 농부우경 2014-04-01 3922
1893 [나들이] 봄맞이 여행의 뒷이야기 imagefile [3] 윤영희 2014-04-01 5442
1892 [가족] 로맨틱한 아들~~^^ [9] 겸뎅쓰마미 2014-03-31 5506
1891 [자유글] 생일, 서로서로 축하하고 축하받기 imagefile [5] 안정숙 2014-03-31 4012
1890 [나들이] 딸기 체험 다녀왔어요~ imagefile [4] 숲을거닐다 2014-03-31 3617
» [자유글] 꽃놀이 서두르셔야겠네요 imagefile [9] 분홍구름 2014-03-31 440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