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아 경기 땜에 이틀밤을 설치느라 보고가 늦어졌습니다.

수요일에 엘리자벳 님이 보내주신 우편물을 드디어 받았어요!

상자를 열자마자, 호주여행기 책이랑 난 엄마다님의 팥이 얼굴을 내미는데 ㅋㅋㅋ너무 웃었답니다.

팥이 무거울텐데 어떻게 여기까지 보내주실 생각을 하셨을까^^

더 놀라운 건, 신년회에 참가하신 분들이 직접 써서 보내주신 손편지와 아이들의 그림!!!

요즘, 이렇게 한꺼번에 길게 쓴 손편지를 몇 장이나 받는 사람이 저말고 또 있을까요??^^

덕분에 여러분의 글씨체도 한꺼번에 감상했네요ㅎㅎ

같은 한글이라도 이렇게 다르게 쓸 수 있구나 하면서 ..^^   신선하고 재밌었어요.

 

손편지 한장 시간내서 쓰는 것도 요즘은 그리 쉬운 일 아닌데

너무너무 고맙습니다. 역시 개인적인 이야기는 편지가 참 좋다는 걸 느꼈어요.

난엄마다 님이 썼다가 지운 글은 어떤 내용이었을까..? 베이비트리 쪽지도 좋고 이메일로도 좋고

언제든 개인적으로 소통하고 싶은 이야기가 있을 때 활용했으면 좋겠네요.

저도 베이비트리에 처음 글 올리기 시작할 때, 기존 회원분들께 묻고 싶은게 참 많았는데

서로 잘 알지도 못하는데 실례가 되지 않을까 싶어, 망설이다 결국 메일을 보내지 못했던 기억이..

 

참, 어제 시어머니께서 오셔서 곶감이랑 팥 조금을 나눠드렸는데 너무 좋아하셨어요.

요즘 어머님이 저에게 좀 섭섭한 게 있으셨는데(잠깐 냉전중;;) 조금은 마음이 풀리신 듯^^

생각지도 못한 선물을 1,2차에 걸쳐 보내주신 분들, 다시한번 이 자리를 빌어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엘리사벳 님의 <호주여행기>는 단숨에 다 읽어버렸어요!

아가가 아파서 경황이 없는 와중에 소포까지 챙겨 보내주셔서 면목이 없네요.

곧 독후감 올리겠습니다ㅎㅎ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48307/81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808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100일 학교잔치- 따말 한마디"네가 자랑스러워" imagefile [9] pororo0308 2014-02-25 5046
1807 [자유글] 인천 앞바다의 반대말은? [1] 양선아 2014-02-24 17627
1806 [자유글] 겨울왕국이 남긴..엄마의 피로 [2] mojing 2014-02-24 5380
1805 [호주와 나]를 읽고 - 삶은 명사가 아니라 동사다! [2] 윤영희 2014-02-22 4023
» [자유글] 책,팥,손편지가 든 2차선물이 드디어 도착! [3] 윤영희 2014-02-21 4190
1803 [자유글] [*우리끼리이벤트*] 겨울왕국의 모든 것 베이비트리 2014-02-21 4593
1802 [자유글] [*우리끼리이벤트*] 엘사와 안나 imagefile [3] anna8078 2014-02-20 13267
1801 [자유글] 휴가 내고 놀러가려고 했더니 imagefile [1] 인디고 2014-02-20 4498
1800 [건강] 나이를 믿지 마세요 imagefile anna8078 2014-02-19 10208
1799 [자유글] 아이들의 희생, 언제까지일까요? [1] 윤영희 2014-02-18 4794
1798 [자유글] 뮤지컬 In house!! [2] 분홍구름 2014-02-18 4376
1797 [자유글] 집 현관 앞이 겨울왕국 imagefile 윤영희 2014-02-16 6868
1796 내 마당이 있어 더 아늑한 셋집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2-13 7372
1795 [요리] 지금 가장 앞서가는 메뉴, 밥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4-02-13 7813
1794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자매, 세상 부러울 것 없어라~ imagefile [5] pororo0308 2014-02-13 6833
1793 후기 2 [5] 난엄마다 2014-02-12 4658
1792 [책읽는부모] [책 속의 한 줄] 열심히 하고 연연해하지 않기 [6] 양선아 2014-02-11 5690
1791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을 읽고 - 후기 1 [7] 난엄마다 2014-02-09 4150
1790 [선배맘에게물어봐] 아이의 상처자국, 이럴땐 어떻게 하시나요? imagefile [3] 윤영희 2014-02-09 6464
1789 [자유글] 눈의 나라가 된 도쿄 imagefile [4] 윤영희 2014-02-09 12106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