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1658.JPG

 

IMG_1659.JPG

 

IMG_1718.JPG

 

IMG_1650.JPG

 

 

어딜 가도 춤 판, 노래 판, 술판의 삼위일체가 이뤄지는

자유로운 영혼의 나라 쿠바.

1988년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된 쿠바의 트리니다드에서의 일이다.

 

비냘레스에서 같은 택시를 타고 이동한 것이 인연이 된

헝가리 오빠와 저녁을 먹고 숙소로 돌아오는 길,

좁은 골목 안쪽에서 가느다란 음악이 새어나왔다.

달빛을 조명삼아 어른과 아이들 몇이 어울려 춤을 추고 있었다.

 

이것이야 말로 ‘생활 속의’ 진짜 살사 판이다!

'카사 드 라 뮤지카'에서의 정형화된 쇼에 다소 감흥이 없었던 나는

흥분한 나는 먹이를 눈앞에 둔 고양이처럼 살금살금 들어갔다.

방해가 안 되게 조심스럽게 셔터를 눌러댔지만

조명이 거의 없다보니 건질만한 것도 없었다.

그냥 구경이나 하자.

그 때 한 할아버지와 눈이 마주쳤다.


‘구경만 하지 말고 나랑 같이 춥시다.’
‘안돼요, 전 춤을 진짜 못 춰요. 그냥 조용히 있다 갈게요.’

엉덩이를 쭉 빼고 허벅지에 힘을 주며 손사래를 쳤다.

그게 흥미로웠는지 헝가리 오빠도 자기가 사진을 찍어 주겠다며 부추기고 나섰다.
이 눈치 없는 중생아, 난 진짜 추고 싶어도 춤을 못 춘단 말이다!

그러나 결국 그의 손을 잡고 조명도, 무대도 없는 그들만의 무대에 올라서고 말았다.

“괜찮아, 다 괜찮을 거야. 나만 따라와.” 하는 눈빛을 도저히 외면할 수가 없었다.

 

기분이 좋아서가 아니라 긴장해서 발이 허공에 뜬 느낌이었다.

내가 조금만 더 심약했더라면 오줌이라도 지렸을 것이다.

동양의 어린 여자와 쿠바 할아버지의 조합이 신기하기도 했을 텐데.

멋쩍어 하는 나에 대한 배려였을까 아니면 내가 하도 춤을 못 추니까 관심이 사라진 걸까.

자유자재로 허리를 놀리는 그들 틈에 묻혀서

마치 나도 원래 그들의 일행인양 한참을 허우적댔다.

 

지금도 생생하다.

투박하고 뭉툭한 그의 손을 잡고 어색하게 살사를 추던,

아니 발을 움직이던 그 날 밤의 나를.

그것은 난생처음 스킨스쿠버 다이빙을 할 때와 비견될 만큼 짜릿한 순간이었다.

 

춤을 배우자.

아니,

몸 움직이는 걸 부끄러워하지 말자.

 

쿠바에서는 정말, 누구든 춤을 추게 된다.

 

 

IMG_1728.JPG

 

2006, 스물여섯되던 해

쿠바, 트리니다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안정숙
2012년 첫째 아이 임신, 출산과 함께 경력단절녀-프리랜서-계약직 워킹맘-전업주부라는 다양한 정체성을 경험 중이다. 남편과 1인 출판사를 꾸리고 서울을 떠나 화순에 거주했던 2년 간 한겨레 베이비트리에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를 연재했다.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를 통해 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2017년 겨울, 세 아이 엄마가 된다. 저서로는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이 있다.
이메일 : elisabethahn@naver.com      
블로그 : http://blog.naver.com/elisabethahn
홈페이지 : http://plug.hani.co.kr/heroajs81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44229/4f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768 [가족] 딸과 아내에게 삐쳐버린 아빠의 후회 [2] third17 2014-01-21 5201
1767 [자유글] 오세요, 오세요~ 24일 신년회! imagefile [9] 빈진향 2014-01-21 4121
1766 [나들이] 대형 달팽이 찾기 imagefile [5] 난엄마다 2014-01-20 9613
1765 [자유글] 꼬마, 첫번째 사고치다 [7] 분홍구름 2014-01-20 3946
1764 [자유글] 내가 줄 수 있는 것, 그 새로움.... imagefile [10] anna8078 2014-01-20 7125
1763 [자유글] 에어바운스 사고....그 엄마 심정은 어떨지. [2] 양선아 2014-01-19 4382
1762 [자유글] [토토로네 미국집] 책 좋은 건 알겠는데, 어떻게?-미국학교의 독서교육 imagefile [9] pororo0308 2014-01-19 10583
1761 [자유글] '먹방'용 사과~!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4-01-18 3521
1760 [자유글] 천가방 사용설명서 imagefile [9] 윤영희 2014-01-17 7303
» [자유글] 쿠바에선 누구나 춤을 춘다 imagefile [4] 안정숙 2014-01-17 4262
1758 [자유글] 24일, 빈진향님 전시회 오시는 분들 손좀 들어주세요!^^ imagefile [4] 안정숙 2014-01-17 3644
1757 [자유글] 오랜만에 들른 베이비트리^^ [12] 나일맘 2014-01-15 3517
1756 [나들이] 여기 가 보셨어요? imagefile [14] 난엄마다 2014-01-15 10001
1755 [자유글] 아들 어록 잠깐 기록 [4] 양선아 2014-01-14 3579
1754 [직장맘] 엄마, 엄마 없으면 난 못 살아 [4] 숲을거닐다 2014-01-14 4431
1753 [자유글] 빨래 더미를 품에 안고 imagefile [10] anna8078 2014-01-14 7566
1752 [자유글] 24일 금요일입니다. 베이비트리언이 함께 맞는 청마해! [4] 빈진향 2014-01-14 4249
1751 [가족] 영화관에서도 딸 울린 아빠 [2] third17 2014-01-14 4235
1750 [가족] 엄마의 기도 [5] 조영미 2014-01-12 4607
1749 [자유글] 청말의 해를 열며, 제 자식 같은 놈을 소개합니다^^ imagefile [21] 안정숙 2014-01-10 601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