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의 첫 책을 응원해주시고 격려해 주신 고마운 마음에 보답하고 싶어

어떤 방법이 좋을까 고민하다가...

24일 베이비트리 신년회에 오시는 분들께 드리면 어떨까 합니다.

 

일단 댓글들을 모아보니

주최자이신 beanytime님,

난엄마다님, 푸른돌고래님, 푸르메님, 분홍구름님,

anna8078님, 루가맘님, raimondaa님 이렇게 추려집니다만,

 

더 오실 수 있는 분들은 주저말고 댓글 달아주세요~~

제가 몇 글자나마 메시지를 적어 드리고 싶어서요^^

 

사실 한 분 한 분 직접 뵙고 인사나누고 싶은데, 일정상 저는 그 날은 힘들고요,

라고 썼었는데, 남편이 적극 지원해준 덕분에 저도 그 날 뵙겠습니다 하하하

아 즐거워요~~~^^

 

그럼, 즐겁고 행복한 주말들 되세요!

 

 

전 일요일에 <탁재형의 여행수다-호주편> 녹음을 할 예정인데요.

아휴 가슴이 벌렁벌렁 터져버릴 것만 같습니다^^

관객과 함께 하는 녹음이니까요,

시간 되시는 분들은 19일 3시 혜화역으로 오세요~~

 

여행수~1.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안정숙
2012년 첫째 아이 임신, 출산과 함께 경력단절녀-프리랜서-계약직 워킹맘-전업주부라는 다양한 정체성을 경험 중이다. 남편과 1인 출판사를 꾸리고 서울을 떠나 화순에 거주했던 2년 간 한겨레 베이비트리에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를 연재했다.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를 통해 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2017년 겨울, 세 아이 엄마가 된다. 저서로는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이 있다.
이메일 : elisabethahn@naver.com      
블로그 : http://blog.naver.com/elisabethahn
홈페이지 : http://plug.hani.co.kr/heroajs81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44191/33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768 [가족] 딸과 아내에게 삐쳐버린 아빠의 후회 [2] third17 2014-01-21 5200
1767 [자유글] 오세요, 오세요~ 24일 신년회! imagefile [9] 빈진향 2014-01-21 4120
1766 [나들이] 대형 달팽이 찾기 imagefile [5] 난엄마다 2014-01-20 9612
1765 [자유글] 꼬마, 첫번째 사고치다 [7] 분홍구름 2014-01-20 3946
1764 [자유글] 내가 줄 수 있는 것, 그 새로움.... imagefile [10] anna8078 2014-01-20 7124
1763 [자유글] 에어바운스 사고....그 엄마 심정은 어떨지. [2] 양선아 2014-01-19 4382
1762 [자유글] [토토로네 미국집] 책 좋은 건 알겠는데, 어떻게?-미국학교의 독서교육 imagefile [9] pororo0308 2014-01-19 10577
1761 [자유글] '먹방'용 사과~!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4-01-18 3521
1760 [자유글] 천가방 사용설명서 imagefile [9] 윤영희 2014-01-17 7302
1759 [자유글] 쿠바에선 누구나 춤을 춘다 imagefile [4] 안정숙 2014-01-17 4262
» [자유글] 24일, 빈진향님 전시회 오시는 분들 손좀 들어주세요!^^ imagefile [4] 안정숙 2014-01-17 3642
1757 [자유글] 오랜만에 들른 베이비트리^^ [12] 나일맘 2014-01-15 3516
1756 [나들이] 여기 가 보셨어요? imagefile [14] 난엄마다 2014-01-15 9999
1755 [자유글] 아들 어록 잠깐 기록 [4] 양선아 2014-01-14 3577
1754 [직장맘] 엄마, 엄마 없으면 난 못 살아 [4] 숲을거닐다 2014-01-14 4430
1753 [자유글] 빨래 더미를 품에 안고 imagefile [10] anna8078 2014-01-14 7564
1752 [자유글] 24일 금요일입니다. 베이비트리언이 함께 맞는 청마해! [4] 빈진향 2014-01-14 4247
1751 [가족] 영화관에서도 딸 울린 아빠 [2] third17 2014-01-14 4234
1750 [가족] 엄마의 기도 [5] 조영미 2014-01-12 4605
1749 [자유글] 청말의 해를 열며, 제 자식 같은 놈을 소개합니다^^ imagefile [21] 안정숙 2014-01-10 6017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