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는 첫째 딸에게 잘 해 줄려다가 도리어 울게 만들어 버린 경우가 많았네요. - -;;

방학숙제 때문에 그랬는데...(방학숙제는 결국 노란색, 파란색 골고루 표시하는 걸로...

하지만 약속 잘 지킨 노란색이 좀 더 많이 있는 걸로 가져갔답니다. ^^)

 

엊그제 일요일에는 첫째 딸이 작년 크리스마스때부터 보고파 하던

영화("썬더와 마법저택")를 보러 아빠랑만 같이 영화관에 갔었습니다.

영화 시작부터 주인공 고양이(썬더)가 사나운 개한테 쫓기고 마법저택에서 겪는  

신기한 상황 등등에서 보여지는 장면때문인지, 그 장면마다 깜짝깜짝 놀라게 하는

사운드때문인지, 2~30분쯤 처음 "아빠~ 나가자~~~" 라고 옆에 있는 아빠에게 속삭여 댑니다.

처음에는 "서현아, 조그만 있으면 더 재밌어 질 것 같으니깐 좀 더 보자, 응?"

아무 말도 없이 고개만 끄덕이는 것 같길래 계속 봤네요.

그런데, 영화 끝나는 시간 30분 정도 남겨 놓을 때까지 3~4번 더 나가자고 했는데,

그때마다 좀 있음 끝난다고, 조그만 더 보자고...

 

실은 좌석이 한 가운데 두 자리라 중간에 나가려면 옆으로 7~8명을 헤치고 나가야 하는 상황.

그리고 예전에도 영화보면서 깜짝깜짝 놀래면서도 씩씩하게 끝까지 잘 보고 나서

물어보면 "무서울 때도 있었지만 참고 봤어요, 재밌어요, 또 보러 와요" 그랬던 딸이라...

이번에도 그럴 거라고 생각하고 끝까지 보려고 했죠.

그런데 마지막으로 나가자고 할 때 아이 얼굴을 봤는데, 눈에 눈물이 그렁그렁...

그 정도 눈물 같으면 울음소리를 크게 토해냈을 텐데, 나름 참느라 눈물만...

'아~ 이건 아니다...' 아이를 번쩍 안고, 7~8명의 다리와 어느 어머님의 가방을 밟으면서

밀림을 헤치고 아이를 구해내는 것 같이(ㅋㅋ) 영화관 밖으로 데리고 나와서 보니...

 

아이 얼굴은 정말... 눈물로 세수랑 머리까지 감은 듯 많이 흘렸더군요.

아마도 처음 나가자고 한 다음부터 눈물 조금씩 흘리면서도, 영화관이라 시끄럽게 해서는

안된다고 해서 울음소리는 내지 않고 있었던가 봅니다.

순간 너무 미안하고, 안쓰러운 마음에 닦아줄 틈도 없이 한 번 꽉 껴안아 주게 되더군요.

딸은 한 5분도 안되서 다시 생글생글 웃기는 했지만, 이틀이 지난 지금도 미안함과

울음을 참고 있었던 딸애의 안쓰러움은 아빠인 제겐 그대로 있습니다.

 

영화 특성 상 또래 애들들이 많았는데, 끝까지 잘 보고 있는게 부럽<?>기도 했지만,

애들이 다 똑같을 수는 없겠죠...

하지만 2살 어린 둘째 딸에 비해 좀 예민하고, 소심한 듯해서 평소에도 좀 더 씩씩해졌으면

하는 바램이 없지는 않아서 부모 맘대로 되진 않는다는 걸 알면서도 욕심 부려보는 건

어쩔 수 없는 거겠죠?

 

어쨌든 아빠로서 조금 더 아이의 말과 표정을 살펴보지 못한 걸 후회하면서...

- 아이의 말이나 표정을 미리 판단하여 결론내지 말고, 공감하려는 자세로 관찰해야 겠다.

   : 6살 꼬마지만 성격에 따라서 벌써 할 말/못할 말, 할 상황/못할 상황 등을 분별해서

   참는 경우가 있는 것 같습니다.(너무 안쓰럽네요... - -;;) 이런 경우에 아빠로서 좀 더

   애정을 가지고 공감하려고 했었다면 깜깜한 영화관이라도 목소리만 듣고도 딸 아이의

   울음 참고 흘리는 눈물이 보이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 영화관에서 중간에 벌떡 일어나 관람에 방해를 주는 사람들은 분명히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 이전까지 그런 경우 정말 이해를 하지 못하고, 속으로든 밖으로든 비난을 했던 자신을

     반성하였죠. 아이가 나가자고 했을 때 솔직히 중간에 앉았다가 여러 사람들 헤치고

     나가는데 대한 심적 부담감<?>이 전혀 없었다고는 할 수 없었는데, 그게 다 평소

     그런 사람들에 대해 이해심이 없었던 데서 유래한 것 같습니다.

     이래저래 아이는 어른의 스승인 것 같습니다.

     40된 아빠를 6살 딸이 또 한 가지 가르쳐 주네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768 [가족] 딸과 아내에게 삐쳐버린 아빠의 후회 [2] third17 2014-01-21 5200
1767 [자유글] 오세요, 오세요~ 24일 신년회! imagefile [9] 빈진향 2014-01-21 4120
1766 [나들이] 대형 달팽이 찾기 imagefile [5] 난엄마다 2014-01-20 9611
1765 [자유글] 꼬마, 첫번째 사고치다 [7] 분홍구름 2014-01-20 3945
1764 [자유글] 내가 줄 수 있는 것, 그 새로움.... imagefile [10] anna8078 2014-01-20 7122
1763 [자유글] 에어바운스 사고....그 엄마 심정은 어떨지. [2] 양선아 2014-01-19 4381
1762 [자유글] [토토로네 미국집] 책 좋은 건 알겠는데, 어떻게?-미국학교의 독서교육 imagefile [9] pororo0308 2014-01-19 10573
1761 [자유글] '먹방'용 사과~!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4-01-18 3519
1760 [자유글] 천가방 사용설명서 imagefile [9] 윤영희 2014-01-17 7301
1759 [자유글] 쿠바에선 누구나 춤을 춘다 imagefile [4] 안정숙 2014-01-17 4260
1758 [자유글] 24일, 빈진향님 전시회 오시는 분들 손좀 들어주세요!^^ imagefile [4] 안정숙 2014-01-17 3641
1757 [자유글] 오랜만에 들른 베이비트리^^ [12] 나일맘 2014-01-15 3516
1756 [나들이] 여기 가 보셨어요? imagefile [14] 난엄마다 2014-01-15 9998
1755 [자유글] 아들 어록 잠깐 기록 [4] 양선아 2014-01-14 3576
1754 [직장맘] 엄마, 엄마 없으면 난 못 살아 [4] 숲을거닐다 2014-01-14 4430
1753 [자유글] 빨래 더미를 품에 안고 imagefile [10] anna8078 2014-01-14 7564
1752 [자유글] 24일 금요일입니다. 베이비트리언이 함께 맞는 청마해! [4] 빈진향 2014-01-14 4247
» [가족] 영화관에서도 딸 울린 아빠 [2] third17 2014-01-14 4231
1750 [가족] 엄마의 기도 [5] 조영미 2014-01-12 4605
1749 [자유글] 청말의 해를 열며, 제 자식 같은 놈을 소개합니다^^ imagefile [21] 안정숙 2014-01-10 601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