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가을 농사는 망했다.

큰 태풍도 없었고 날씨가 좋아 유래없는 풍년이라고들 하는데,

김장 앞두고 배추, 무 값이 폭락할 조짐이 보여 농부들, 걱정이 많다는데

우리 텃밭의

무는 무기력하고

배추는 비실비실

옥상에 심은 배추들은 진딧물에 점령당했다.

무, 배추 심고 물을 제대로 주지 않아 초기 생장에 문제가 있었고 웃거름 시기도 늦은데다 배추벌레, 진딧물을 방치한 결과,

농작물은 농부의 발걸음 소리를 듣고 자란다는데 너무 무심했던 게다. 

 

하지만,

농부의 무관심, 비실비실 무기력 텃밭에서도 꿋꿋이 자란준 아이들이 있었으니

 

547339_512510392159349_1266398063_n.jpg

 

짜잔~ 세 평 텃밭의 주인공,

팔팔한 '팥'이다.

 

7월초에 감자 캔 자리에 심은 팥,

9월초부터 꽃이 피고 한창 꼬투리가 달리고 점점 실해져

꼬투리가 마르고 벌어지기 직전,

10월 말에 거두었다.

 

sPB024148.jpg

 

꼬투리 모아놓고 보니 많아 보인다.

 

sPB024162.jpg

 

예~쁘~다, 므흣 므흣^^

 

sPB024209.jpg

 

참, 붉다.

무게를 재보니 700그램 정도?

 

sPB024166.jpg

조그만 애벌레 네 마리가 기어 나왔다. 꼬투리로 유인하여 버렸다. IT 노동자 좌린 표현을 빌자면 "디버깅(debugging)" 하고 계심.

 

팥 농사가 특별히 재미있는 이유는
해마다 씨나 모종을 사지 않고
직접 거둔 팥을 심어서 다시 거두는 자연의 순환을 경험할 수 있기 때문.
종자마저 일회용이 된 요즘
콩 심은데 콩나고 팥 심은데 팥 나는 것이 참 신통하다!

 

팥을 남비에 넣고 부르르 끓여 설탕을 넣고 팥 앙금을 만들었다.

 

sPB024226.jpg

 

그리고 오랜만에 찐빵!

 

우리밀 중에서도 통밀

유기농 설탕 중에서도 공정무역 설탕

그리고 주인공은 우리가 직접 길러낸, 텃밭의 주인공, 팔팔한 팥!

 

더 없이 착하고 윤리적인 찐빵을 쪄내며 행복에 겨웠으나

"엄마는 왜 맨날 몸에 좋은 것만 먹으래? 몸에 나쁜 것도 좀 먹자~"

아이들에게 외면 당하고

밀가루 포비아, 남편의 사랑도 받지 못하여

조금 슬퍼진 찐빵

 

그래도

말랑말랑

보들보들

달콤한

찐빵

 

생각해보면 나도 어릴 때는 찐빵, 특히 팥 앙금 들어간 찐빵을 안 좋아했다. 어른들이 팥 찐빵을 그리 좋아하며 권하는 것을 정말 이해할 수 없었는데

찬바람 부니 따끈따끈한 찐빵 생각이 나는게, 달달한 팥앙금의 맛을 알아가는게

혹시,

나이 먹고 있다는 증거?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빈진향
사진으로 만난 남편과 408일간 세계일주를 했다. 서로에게 올인해 인생을 두 배로 행복하게 만드는 것이 목표였다. 둘이 넷이 되었고, 현재를 천천히 음미하며 충실히 살아내는 것이, 돈 벌기 보다는 함께 많은 시간을 보내는 것이 좋다는 생각은 여전하다. 아루(아름다운 하루), 해람(해맑은 사람)과 함께 자연과 사람을 만나며 분주한 세상 속을 느릿느릿 걷는다. 2012년 겨울, 49일동안 네 식구 말레이시아를 여행하고 왔다. 도시텃밭에서 농사를 짓고, 사진을 통해 다양한 사람들과 만나는 소중한 경험을 하고 있다.
이메일 : babytree@hani.co.kr      
블로그 : http://plug.hani.co.kr/beanytim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35555/1d4/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87 [자유글] 북카페/아이들의 질문에 지식보다 지혜로 답하는 책 imagefile 윤영희 2013-11-12 4116
1686 [가족] 질문 쏟아내는 아이, 쩔쩔매는 아빠 imagefile [2] 박상민 2013-11-11 5822
1685 [자유글] 엄마, 나 다음엔 좀 더 잘 할 수 있겠지? imagefile [6] 안정숙 2013-11-10 5093
1684 [자유글] 나는 붕어빵^^ imagefile [4] 윤영희 2013-11-08 7306
» [요리] 찬바람이 불면~ 역시, 찐빵 imagefile [8] 빈진향 2013-11-08 6241
1682 [요리] 첨가물 없는 착한 주스, 가격도 착했으면 좋겠네 image 베이비트리 2013-11-08 8960
1681 [자유글] 홍대의 추억 [1] 푸르메 2013-11-07 3959
1680 [살림] 아이 공부방, 너무 밝으면 피로 ‘쑥’ 집중력 ‘뚝’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11-06 10677
1679 [자유글] 베이비트리 북카페는 어떤가요? imagefile [8] 윤영희 2013-11-05 4739
1678 [가족] 새벽 2시, 부부는 위태롭다 [10] 해피고럭키 2013-11-05 8217
1677 [자유글] 그게 다 외로워서래 [3] anna8078 2013-11-05 5700
1676 [가족] '미운 일곱 살(?)' 아이 관찰 보고서 imagefile [3] 박상민 2013-11-04 12187
1675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네 배 안에 통통이 있다! [2] pororo0308 2013-11-04 4276
1674 [자유글] 초등학교 선택과 1년 간의 사교육 [12] 난엄마다 2013-11-03 7936
1673 [가족] 세상으로의 첫 걸음, 초등 1학년 imagefile [3] Inchworm 2013-11-03 4813
1672 [요리] 비오는 날엔 김치전 imagefile [1] 양선아 2013-11-02 4331
1671 [자유글] 고미숙 선생님의 책에 빠지다 [4] 난엄마다 2013-11-02 4143
1670 [자유글] 상상력이 돋보이는 그림책과 에세이 [2] 윤영희 2013-11-01 4123
1669 [자유글] 꽥꽥 오리 엄마 [3] 분홍구름 2013-10-31 3836
1668 레티놀 사용설명서 image 베이비트리 2013-10-31 3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