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속에서 걸어나온 사람들' 나카지마 아츠시가 쓴 길지 않은 책을 가볍게 읽고 다시 고미숙 선생님의 '두 개의 별 두 개의 지도'를 읽었다. 읽으려고 계획한 건 아니고 최근에 지어진 도서관에 들렀는데 빌릴 수 있는 선생님 책이 이것뿐이었다는. 다산 정약용과 연암 박지원, 정조의 시대를 살았던 두 분을 비교 분석하며 쓰신 글인데 책을 놓을 수가 없었다. 최근엔 쓰는 재미보다 읽는 재미가 더 크다. 이 책 속에 이덕일 선생님의 '정약용과 그의 형제들'에서 인용된 부분이 나온다. 이덕일 선생님의 글에서 느꼈던 18세기의 느낌과는 다른 느낌을 받으면서 더 많은 책을 읽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다. 어떤 분의 글이 맘에 들면 그 분의 책을 몇 권씩 잡히는대로 읽다보니 씨실만으로 이뤄진 엉성한 글읽기를 해왔었다. 18세기 정약용의 시대를 다른 저자의 시선으로 바라보니 내가 날실을 붙잡고 있는 듯했다. 씨실과 날실이 엉성한 빈자리를 메워가는 기분. 이것이 책읽기의 묘미인가 싶다.

다산과 연암은 모두 그 분들의 저서로 사후에 빛을 보셨다. 당연히 어떻게 글을 썼나 비교되었다. 두 사람이 어떻게 다른지를 보여주는데 어쩜 이렇게 책을 손에서 놓기 힘들만큼 맛깔스럽게 선생님은 글을 쓰셨을까. 고전평론가로, 열하일기로 글을 쓰셨던 저자. 고미숙 선생님이 닮고자 하는 글쓰기의 방향은 연암 박지원 쪽이라는 생각이 저절로 들었다. - 선생님, 아니라 하셔도 그냥 그리 느껴졌어요. 아직 선생님 책을 더 읽고 있는 중이라 변할 수 있다는 점 아실거예요.- 노론, 남인 이렇게 당파로만 본다면 영 재미가 없을텐데 요리를 잘 하는 분의 음식을 맛보는 듯 같은 재료를 갖고도 어쩜 이렇게 잘 우려내셨을까.

 

'진리라든가 사유라는 걸 어떤 똑 떨어진 명제 혹은 정답쯤으로 여기는 탓이다. 하지만 인생과 우주에는 모범답안이란 없다! 따라서 뭔가를 사유한다는 건 정답을 찾는 것이 아니라 계속 물음을 던지는 과정이어야 한다. 남이 던진 질문에 답을 찾느라 골몰하는 게 아니라, 내가 세상을 향해 질문을 던지는 것. 앎이란 그런 것이어야 하지 않을까? 그러니 '사이에서 사유하기'를 터득하려면 무엇보다 항상 어떤 질문 속에 있어야 한다. 걸으면서 질문하기!' - [삶과 문명의 눈부신 비전 열하일기] 고미숙, 44쪽

 

선생님의 또 다른 책을 읽기 시작했다. 맛깔스런 문장의 소유자 연암의 글을 접해보고 싶어서다. 당분간 선생님의 책을 또 주욱 파고들 듯 싶다. 뭐 틈틈히 다른 책에도 눈길을 주겠지.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87 [자유글] 북카페/아이들의 질문에 지식보다 지혜로 답하는 책 imagefile 윤영희 2013-11-12 4117
1686 [가족] 질문 쏟아내는 아이, 쩔쩔매는 아빠 imagefile [2] 박상민 2013-11-11 5823
1685 [자유글] 엄마, 나 다음엔 좀 더 잘 할 수 있겠지? imagefile [6] 안정숙 2013-11-10 5097
1684 [자유글] 나는 붕어빵^^ imagefile [4] 윤영희 2013-11-08 7307
1683 [요리] 찬바람이 불면~ 역시, 찐빵 imagefile [8] 빈진향 2013-11-08 6244
1682 [요리] 첨가물 없는 착한 주스, 가격도 착했으면 좋겠네 image 베이비트리 2013-11-08 8974
1681 [자유글] 홍대의 추억 [1] 푸르메 2013-11-07 3961
1680 [살림] 아이 공부방, 너무 밝으면 피로 ‘쑥’ 집중력 ‘뚝’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11-06 10681
1679 [자유글] 베이비트리 북카페는 어떤가요? imagefile [8] 윤영희 2013-11-05 4742
1678 [가족] 새벽 2시, 부부는 위태롭다 [10] 해피고럭키 2013-11-05 8218
1677 [자유글] 그게 다 외로워서래 [3] anna8078 2013-11-05 5702
1676 [가족] '미운 일곱 살(?)' 아이 관찰 보고서 imagefile [3] 박상민 2013-11-04 12191
1675 [가족] [토토로네 미국집] 네 배 안에 통통이 있다! [2] pororo0308 2013-11-04 4277
1674 [자유글] 초등학교 선택과 1년 간의 사교육 [12] 난엄마다 2013-11-03 7948
1673 [가족] 세상으로의 첫 걸음, 초등 1학년 imagefile [3] Inchworm 2013-11-03 4816
1672 [요리] 비오는 날엔 김치전 imagefile [1] 양선아 2013-11-02 4331
» [자유글] 고미숙 선생님의 책에 빠지다 [4] 난엄마다 2013-11-02 4143
1670 [자유글] 상상력이 돋보이는 그림책과 에세이 [2] 윤영희 2013-11-01 4124
1669 [자유글] 꽥꽥 오리 엄마 [3] 분홍구름 2013-10-31 3838
1668 레티놀 사용설명서 image 베이비트리 2013-10-31 3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