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 어록 생각나는대로 적어놓아야겠다는 생각에 부랴부랴...

최근 4살 아이 어록이 부쩍 생기고 있어서 ㅋ

 

둘째가 거미와 거미줄에 관심이 많은데요.

며칠 전 아빠 콧속을 유심히 쳐다보더니 아주 놀란 표정을 지으며

"아빠! 아빠 콧 속에 거미줄이 있어!" (ㅋㅋㅋ)

(아빠 민망한 표정 지으며) "그래? 거미줄이 있어? 아빠는 몰랐네... "

 

딸과 아들이 저녁에 장난을 치며 잠을 안자는데

딸이 자꾸 아들을 건드려요.

발로 머리를 건드리고 자꾸 툭툭 건드리고

 

아들: 엄마, 자꾸 누나가 나 때려. 혼내줘.

엄마: 왜 자꾸 민규 건들어~ 민규가 싫다잖아~

딸: 아니~ 민규가 너무 귀여워서 그래. 자꾸 건들고 싶어.

엄마: 귀여우면 귀여운거지 왜 자꾸 건드려. 민규가 짜증내잖아.

딸: 알았어. 그런데 엄마~ 나 동생 없었으면 어쨌을까. 나 동생 없었으면 아마 죽어버렸을 것 같아.엄마 귀여운 동생 낳아줘서 고맙습니다. 

 

갑자기 습니다~ 체에 귀여운 동생 아니었으면 자기 죽어버렸을 것이라고 얘기하는 것에 웃음이 팡~ 혼내려다 웃어버렸습니다.

 

 

경찰박물관에 주말에 놀러갔는데

엘레베이터가 1층까지 작동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엘레베이터를 내려와 계단으로 걸어가면서

 

엄마: 왜 엘레베이터가 작동 안하지? 고장났나?

아들: 밧데리가 없나봐. 밧데리 갈아줘야겠다. 

 

ㅋㅋㅋ 장난감 밧데리가 없어서 작동 안하는 경우가 많은데, 모든 상황에서 잘 움직이지 않으면 "밧데리가 없나봐" 하고 적용합니다.  

 

이외에도 남기고 싶은 어록이 참 많았는데 다 잊어버렸네요. 잊어먹을 것 같아서 부랴부랴 게시판에 한번 써봅니다. 오늘 날씨가 갑자기 추워졌네요~ 추운 날씨 감기 안걸리게 조심하세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양선아 기자
열정적이고 긍정적으로 사는 것이 생활의 신조. 강철같은 몸과 마음으로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인생길을 춤추듯 즐겁게 걷고 싶다. 2001년 한겨레신문에 입사해 사회부·경제부·편집부 기자를 거쳐 라이프 부문 삶과행복팀에서 육아 관련 기사를 썼으며 현재는 한겨레 사회정책팀에서 교육부 출입을 하고 있다. 두 아이를 키우며 좌충우돌하고 있지만, 더 행복해졌고 더 많은 것을 배웠다. 저서로는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존감은 나의 힘>과 공저 <나는 일하는 엄마다>가 있다.
이메일 : anmadang@hani.co.kr       트위터 : anmadang21      
블로그 : http://plug.hani.co.kr/anmadang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32584/391/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14 [자유글] 아이의 두돌... 특별한 생일? 아니 엄마의 휴일! [2] mojing 2013-10-18 5868
1613 [책읽는부모] 게으른 부모의 강령 [5] 빈진향 2013-10-18 6276
1612 [자유글] 엄마, 저게 뭘까?? [8] 푸르메 2013-10-17 5570
» [가족] 아이들 어록 생각나는대로 [6] 양선아 2013-10-16 5997
1610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후기/[그림책] 네모 네모 빼꼼! 후기 imagefile [1] cider9 2013-10-15 5874
1609 [자유글] 뮤지컬 '넌 특별하단다' 관람 후기 [4] 푸르메 2013-10-15 5256
1608 [책읽는부모] 노랑각시 방귀 소동! 그림책 후기와 베갯머리 이야기~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3-10-15 13823
1607 [직장맘] 어느 날 갑자기, 산후건망증의 습격! imagefile [7] 해피고럭키 2013-10-12 9002
1606 [자유글] '백팩' 추천 좀 해주세요~~ [6] 나일맘 2013-10-11 5361
1605 [책읽는부모] <오늘 만드는 내일의 학교> 후기입니다.^^ imagefile [2] fjrql 2013-10-11 7278
1604 [자유글] 글 쓰러 들어왔다가 그냥 놀다 가지요~ imagefile [3] 빈진향 2013-10-11 10699
1603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7] 여섯번째 관측 - 토성보단 이중성이 좋아 imagefile [1] i29i29 2013-10-11 13059
1602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6] 다섯번째 관측 - 세상 모든 개념은 안드로메다에… imagefile i29i29 2013-10-10 12339
1601 [자유글] 스마트한 엄마되기 crack79 2013-10-10 5208
1600 [자유글] 스마트폰 바꾸고 싶은 유혹... [3] 양선아 2013-10-10 5911
1599 [책읽는부모] [나의 운명 사용 설명서] 후기 - 팔자타령 이젠 못하죠^^ [7] 난엄마다 2013-10-10 7440
1598 [자유글] 일본 학교운동회에 울려퍼진 강남스타일! imagefile [4] 윤영희 2013-10-10 10720
1597 [자유글] 유행어..? [6] 분홍구름 2013-10-09 5436
1596 [책읽는부모] 정유정의 소설 <28> 박진감 넘치네 [10] 양선아 2013-10-08 6282
1595 [자유글] 첫 아이 첫 돌을 앞두고 부모님을, 당신들을 떠올립니다. imagefile [8] 안정숙 2013-10-07 508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