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랜만에 써본 시

자유글 조회수 5625 추천수 0 2013.09.11 22:48:51

몇 주 전에 아이들을 할머니댁에 보냈지요. 첫째는 어릴때 혼자서도 잘 놀다왔는데, 둘째 놓고는 첫째가 혼자 가려하지 않아서 못보내고 있었어요. 이제 둘째도 두돌이 지나 할머니께서 두 명 건사하기가 가능할 것 같아 보냈답니다. 보내기로 결정하고 얼마나 설레였던지요! 그런데, 곧 심심해졌답니다. 어찌나 심심했던지 시를 쓰고 싶었어요. 고등학교 이후로 처음이었는데, 왜 그런 생각이 들었는지 혼자 시를 적으면서도 '참 할 일 없다'하며 웃곤 했답니다. 다시 이번주에 놀러가기로 약속하고는, 이제 주말이 오기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번 주엔 좀더 잘 놀아보려구요. 시 두 편을 올려봅니다. 유치하고 좀 그렇습니다. 이해바랍니다.^^

 

 

쉬통에 쉬만 가득

 

펄쩍펄쩍

신나서 뛰어 나간 후

집에는 쉬통 가득 쉬 남았네.

 

할머니댁

그리 좋으면

그래

더 자주 가거라

더 오래 있거라.

 

 

내 마음은 텅텅텅

 

통통통

너희들 없는 집

세탁기만 시끄럽네.

 

텅텅텅

내 시간 바랬건만

너희들만 기다리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608 [자유글] [펌글] 추석 특집 며느리 넋두리 아세요? [3] 양선아 2013-09-21 5498
1607 [책읽는부모] [붕어빵 형제] 후기 imagefile [3] 푸르메 2013-09-17 5884
1606 [나들이] [국회나들이] 열띤 의사당 imagefile [4] 분홍구름 2013-09-16 14909
1605 [가족] 돌보는 존재인 부모 자신을 보살피기 imagefile [7] 박상민 2013-09-16 8799
1604 [요리] 피도 소도 개성 만점 “팔도 송편 납시오” image 베이비트리 2013-09-16 6623
1603 [직장맘] 공동육아 어린이집에서 하루를 보내며 [10] 푸르메 2013-09-13 6584
1602 [가족] 뛰는 엄마 위에 나는 6살 딸래미! imagefile [10] 나일맘 2013-09-13 7034
1601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5] 네번째 관측 - 목성을 보다 (성연이 망원경이 생기다) imagefile [5] i29i29 2013-09-13 21120
1600 [직장맘] 야근중 그냥 끄적끄적 [9] 양선아 2013-09-12 5971
1599 [자유글] 귀촌, 어리바리 서울내기 식구에게 사흘 동안 벌어진 일 image [9] 안정숙 2013-09-12 7797
1598 고요한 달그림자 아래서 꿈을 읽는 집 image 베이비트리 2013-09-12 5882
» [자유글] 오랜만에 써본 시 [3] 루가맘 2013-09-11 5625
1596 [자유글] 생일의 기쁨.. imagefile [6] 분홍구름 2013-09-10 7390
1595 [가족] 학교 벗어나 부모의 눈으로 교사를 보니 imagefile [4] 박상민 2013-09-09 7097
1594 집터 30%가 마당과 수영장…14가구의 ‘유쾌한 반란’ image 베이비트리 2013-09-09 5063
1593 [가족] 당신에게 적응하는 데 시간이 좀 필요할 것 같아 image 베이비트리 2013-09-09 5553
1592 [자유글] 16인분 식사 준비와 설거지, 안해보셨음 말을 마세요 ㅜ.ㅜ imagefile [9] 꿈꾸는식물 2013-09-09 8045
1591 [나들이] 안산 다문화거리 & 경기도 미술관 imagefile [4] 푸르메 2013-09-06 9235
1590 끝없는 착각의 연속…진짜 선희의 모습은 뭘까 image [2] 베이비트리 2013-09-06 5477
1589 [요리] 올 추석엔 기름기 뺀 건강식 상차림 해볼까 image 베이비트리 2013-09-05 7038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