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 노래를 부르기를 싫어하는 사람이 있었다. 세상에서 제일 싫은 일이 남들 앞에서 노래 부르는 거였다. 노래를 부르는 자리가 있을 때면 가슴이 턱 막혔다. 그러던 어느날 아이가 "아빠, 이거 읽어 줘"라며 들고온 책이 하필이면 노래 동요였다. 결정을 해야 했다. 가사를 읽어 줄 것인가, 노래를 불러 줄 것인가. 고민 끝에 노래를 불러 주기로 하고 노래 연습을 했다. 태어나서 그렇게 열심히 노래 연습을 한 건 처음이었다. '음치라도 아빠가 불러주면 다 아름다운거야. 설마 음치 만들겠어!'라며 스스로를 다독였다. 그리고 노래를 불렀다.

"정글숲을 지나서 가자 엉금 엉금 기어서 가자."

노래를 들은 아이는 자지러졌고 아내는 "이러다가 음치 만들겠어"라며 소리쳤다. 그렇다고 물러설 순 없지. 끝까지 다 불렀고 다음 날도, 그 다음 날도 불러댔다. 울음을 터뜨린 아이는 박수를 치고 춤을 추기 시작했다. 그러자 그 사람은 자기가 노래를 제법 잘 부른다고 믿었다. 지금부터 삼년 전이었다.

 

며칠 전 저녁을 먹을 때였다.

서령 : 아빠, 오늘 노래 배웠다. 딸깍딸깍딸깍 딸깍딸깍딸깍 게가 움직입니다 한 마리 두 마리 세 마리 네 마리 다섯 마리 움직입니다

아빠 : 이번에는 아빠가 불러볼게. 딸깍딸깍딸깍 딸깍딸깍딸깍 게가 움직입니다 한 마리 두 마리 세 마리 네 마리 다섯 마리 움직입니다

서령 : 아빠 가사가 다르잖아

아빠 : 아빠가 듣기에는 똑 같은 것 같은데. 다시 한 번 해볼게. 딸깍딸깍딸깍 딸깍딸깍딸깍 게가 움직입니다 한 마리 두 마리 세 마리 네 마리 다섯 마리 움직입니다

서령 : 가사가 또 다르네. 아빠는 가사를 좀 연습해 봐. 잘 안되면 내가 알려줄게

 

그는 딸의 노래를 들으며 깨달았다. 이제 딸도 듣는 귀가 생겼구나. 음정 박자가 다르긴 하네. 그래도 뭐 내가 부르고 싶은대로 부를거야. 네가 "나도 내 마음이 있다고"라고 소리친 것처럼 말이야.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567 [책읽는부모] 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워라_후기 imagefile [1] fjrql 2013-08-25 5166
1566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나이많은 엄마와 동네모임 [3] 까칠한 워킹맘 2013-08-24 7178
1565 [요리] 여름 뒤끝엔 따뜻한 엄나무 식혜 image 베이비트리 2013-08-23 4472
1564 [가족] 여름휴가 이야기(2)- 아빠 어디가? 베트남 다낭 imagefile [8] 푸르메 2013-08-23 6385
1563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 번외편1] 페르세우스 유성우 이야기 imagefile [1] i29i29 2013-08-23 10607
1562 [책읽는부모] [아이책 후기] 너무 예쁜 동시집을 소개합니다~!! imagefile [6] cider9 2013-08-22 4634
1561 [가족] 서울내기 부부, 세 아이와 시골집에서 찾아낸 각자의 놀이터 image 베이비트리 2013-08-22 5139
1560 모공축소, 제품 대신 세안이 정답 image 베이비트리 2013-08-22 3808
1559 [자유글] [8월 찰칵찰칵 이벤트] 우리들의 첫 여름, 그리고 너의 첫 감기 image [8] 안정숙 2013-08-21 7243
1558 [책읽는부모] '스티브 잡스'를 읽고 [7] 난엄마다 2013-08-21 4611
1557 [책읽는부모] [그림책후기] <아모스 할아버지가 아픈날> [2] 루가맘 2013-08-21 4222
1556 [자유글] 속 마음이 뭘까요.. [10] 분홍구름 2013-08-20 4457
1555 [책읽는부모] '영혼이 강한 아이로 키워라' ---> 영혼이 강한 부모 [8] 난엄마다 2013-08-20 4782
1554 [가족] "엄마! 나, 너무 신나. 떨리고 긴장돼. 꿈 같아." imagefile [3] 박상민 2013-08-20 9344
1553 [직장맘] 여름방학체험학습,초등논술과 함께 다양하게 배워봐요~ imagefile [2] kelly7972 2013-08-19 5188
1552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4] 세번째 관측 - 은하수 imagefile [3] i29i29 2013-08-19 20968
1551 [자유글] 여섯살 아들의 말잔치~ imagefile [7] 꿈꾸는식물 2013-08-18 4702
1550 [자유글] 19금 육아일기 : 함께 웃어요^^ [6] 윤영희 2013-08-18 4608
»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아빠, 가사가 다르잖아 [1] artika 2013-08-17 4752
1548 [직장맘] 개똥아! 미안하다. 고맙다. 사랑한다. [5] 강모씨 2013-08-17 4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