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저는 여행을 사랑해서 여행작가를 꿈꾸는 예비 작가이자

작년 10월에 태어난 아이의 엄마

안정숙 엘리사벳이라고 합니다.

 

제 휴대폰에 즐겨찾기 돼 있는 유일한 육아 사이트 베이비트리.

아기 젖 줄 때, 화장실에서 일 볼때마다 틈틈히,

좋은 책에 대한 정보도 얻고 다양하게 사시는 분들의 이야기를 보고 들으며

많은 위안을 얻곤 하는데요.

 

제가 받은 도움에 조금이나마 보답하고자

오늘부터 제 이야기를 들려드릴까 합니다.

 

오늘은 제 이야기에 자주 등장하게 될 두 멤버를 소개시켜 드릴게요.

 

남편 정태준 씨.

전직 온라인 게임 기획자였으나

지금은 육아에 집중하고 있으며, 가끔 소설을 쓰고

책을 기획하고 있습니다.

 

아이 정준영 양.

작년 10월에 태어났고요.

요즘은 엄마 배를 쏘서로 착각하고 노는 걸 무척 좋아하는

건강하고 잘 웃는 사랑스런 아이입니다.

 

저희부부의 육아 모토는 '아이 스스로 깨우치게 하기' 입니다.


제 스스로 감정을 다스릴 줄 알고,

인내할 줄 알고, 재미를 찾을 줄 아는,

그래서 본인이 스스로 행복한 길을 찾아갈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게 저희의 목표입니다.

 

곧 서울을 떠나

시골 마을에서 생활할 계획을 세우고 있는데요.

주로 시골에서의 삶, 육아 이야기, 책과 여행 이야기 등을

하게 될 것 같습니다.

 

많은 분들과 만날 생각을 하니 떨리기도 하고 설레기도 하네요.

그럼, 오늘은 이만.

 

 

 

download?fid=64224001f05a15fe7f0f4010c56a06e3&name=IMG_2796.jpg

 

* 엘리사벳은 저의 세례명이지 퀸 엘리자베스와는 관계 없습니다 :)

 

† Peace Be With You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안정숙
2012년 첫째 아이 임신, 출산과 함께 경력단절녀-프리랜서-계약직 워킹맘-전업주부라는 다양한 정체성을 경험 중이다. 남편과 1인 출판사를 꾸리고 서울을 떠나 화순에 거주했던 2년 간 한겨레 베이비트리에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를 연재했다.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를 통해 아이와 부모가 함께 성장하는 이야기를 나누고 싶다. 2017년 겨울, 세 아이 엄마가 된다. 저서로는 <호주와 나 때때로 남편>이 있다.
이메일 : elisabethahn@naver.com      
블로그 : http://blog.naver.com/elisabethahn
홈페이지 : http://plug.hani.co.kr/heroajs81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25925/1c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548 [직장맘] 개똥아! 미안하다. 고맙다. 사랑한다. [5] 강모씨 2013-08-17 4402
1547 [자유글] 개똥이 세살엔 세발 자전거를, 네살엔 네발 자전거를. imagefile [4] 강모씨 2013-08-17 8789
1546 [자유글] 142857×7은?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8-16 4048
1545 [가족] [퍼옴] 바라밀 움직여 봐바, 뱃속 아기의 태동 image 파란우산 2013-08-16 6630
1544 [가족] 여름휴가 이야기(1) 따로 보낸 사연 imagefile [6] 푸르메 2013-08-16 6746
1543 [가족] 올여름 푸껫 해변에서 언성 높이고 싸울 것인가 image 베이비트리 2013-08-16 4138
1542 [나들이] 물놀이만 하고 시장 구경 빼먹으면 섭하지 image 베이비트리 2013-08-16 4957
» [자유글] [자기소개] 예비 프리랜서 맘, 인사드립니다^^ image [11] 안정숙 2013-08-15 4924
1540 [자유글] 단유 1 [1] plantree 2013-08-14 4012
1539 [나들이] [휴가기3] 가족다워 지는 일 imagefile [1] 분홍구름 2013-08-12 7045
1538 [가족] 네 안에 무엇이 들어있니? imagefile [1] 박상민 2013-08-12 5690
1537 [자유글] 쪽대본 육아 [4] plantree 2013-08-12 3539
1536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3] 두번째 관측 - 서울 도심 아파트에서 별보기 imagefile [1] i29i29 2013-08-12 12891
1535 [책읽는부모] [그림책 후기] <놀라운 생일파티 앗! 깜짝이야> [1] 루가맘 2013-08-10 4137
1534 [가족] ]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옷 벗지마, 찌찌 보이니까. [2] artika 2013-08-09 5363
1533 [살림] [수납의달인] 종이가방이 효자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8-09 7148
1532 [살림] [톡톡레시피] 여름에 가지가지 한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8-09 6121
1531 [나들이] 몸에 지닐 만큼 차에 실을 만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8-08 9038
1530 [나들이] 캠핑카, 그래 이 맛이야 imagefile [12] 분홍구름 2013-08-06 8134
1529 [나들이] 이야기가 있는 캠프 - 미다리분교에서의 1박2일 imagefile [2] anna8078 2013-08-06 56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