쪽대본 육아

자유글 조회수 3539 추천수 0 2013.08.12 13:34:59
님편 말대로 쪽대본처럼 도연이 식단을 짜고, 도연이를 위해서인데 도연이를 방치한 채로 후다닥 요리를 하고(제정신은 아니지만 제발 손가락은 자르지 않길 바라며), 나도 도연이도 평온하지 않은 상태로 그렇게 만든 음식을 앞에 두고, 드디어 입 속에 넣어보지만, 도연이는 안 먹고 그럼 나는 한숨 쉬며 남은 걸 모두 먹고, 배는 부른데 온몸에 힘이 쫙 빠진다.

그러다 어쩌다 입에 맞는 음식이었는지, 그날은 기분이 좋았는지, 남편의 도움 혹은 외식의 새로움 때문인지 도연이가 한 끼를 잘 먹어주면, 후아, 오늘 하루 할 일은 다 한 것 같은 마음으로, 집안일이든지 도연이와 노는 시간이든지 할 만하다, 이렇게 살아가는 건가봐 하며, 마음에 힘을 빼고 재게 몸을 놀린다.

그렇게 도연이는 16개월이 지나 태어날 때보다 세 배가 컸고, 어찌어찌 하루하루 지나면 쑥쑥 클 거야, 쪽대본이지만 충실하게 내 역할을 다하면 될 거야, 그랬는데 오늘은 더운 날씨 탓인지 월요일 오전이기 때문인지 유난히 힘이 들어서, 전화로 남편에게 끝없는 푸념도 해보고 엄마도 소환해보고 싶고 그랬다.

젖을 끊으면 해결될 일일까, 나는 단유조차 단호히 해내지 못하는 사람인가, 젖을 실컷 주고 자연스레 끊도록 하자는 결심도 지키지 못하는 엄마인가, 어떤 게 옳은가 따지는 건 쓸데없이 교조적인 걸까, 내가 편한 쪽으로 한다는 것은 합리화일까, 심란한 지금도 곧 지나가고 이러한 고민으로 나는 엄마로 한걸음 성장하고 더 나은 해결책을 찾아갈 테니 괜찮은 걸까, 난 지금 이렇게 속상하고 힘든데.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548 [직장맘] 개똥아! 미안하다. 고맙다. 사랑한다. [5] 강모씨 2013-08-17 4408
1547 [자유글] 개똥이 세살엔 세발 자전거를, 네살엔 네발 자전거를. imagefile [4] 강모씨 2013-08-17 8796
1546 [자유글] 142857×7은?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8-16 4049
1545 [가족] [퍼옴] 바라밀 움직여 봐바, 뱃속 아기의 태동 image 파란우산 2013-08-16 6637
1544 [가족] 여름휴가 이야기(1) 따로 보낸 사연 imagefile [6] 푸르메 2013-08-16 6753
1543 [가족] 올여름 푸껫 해변에서 언성 높이고 싸울 것인가 image 베이비트리 2013-08-16 4141
1542 [나들이] 물놀이만 하고 시장 구경 빼먹으면 섭하지 image 베이비트리 2013-08-16 4961
1541 [자유글] [자기소개] 예비 프리랜서 맘, 인사드립니다^^ image [11] 안정숙 2013-08-15 4928
1540 [자유글] 단유 1 [1] plantree 2013-08-14 4016
1539 [나들이] [휴가기3] 가족다워 지는 일 imagefile [1] 분홍구름 2013-08-12 7051
1538 [가족] 네 안에 무엇이 들어있니? imagefile [1] 박상민 2013-08-12 5696
» [자유글] 쪽대본 육아 [4] plantree 2013-08-12 3539
1536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3] 두번째 관측 - 서울 도심 아파트에서 별보기 imagefile [1] i29i29 2013-08-12 12898
1535 [책읽는부모] [그림책 후기] <놀라운 생일파티 앗! 깜짝이야> [1] 루가맘 2013-08-10 4142
1534 [가족] ]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옷 벗지마, 찌찌 보이니까. [2] artika 2013-08-09 5366
1533 [살림] [수납의달인] 종이가방이 효자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8-09 7157
1532 [살림] [톡톡레시피] 여름에 가지가지 한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8-09 6126
1531 [나들이] 몸에 지닐 만큼 차에 실을 만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8-08 9043
1530 [나들이] 캠핑카, 그래 이 맛이야 imagefile [12] 분홍구름 2013-08-06 8143
1529 [나들이] 이야기가 있는 캠프 - 미다리분교에서의 1박2일 imagefile [2] anna8078 2013-08-06 56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