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75869473_00478899401_20130808.JPG


긴급수배! 수납의 달인


살림 잘한다는 소리를 듣고 살아도 냉장고 정리는 늘 만족스럽지 않았던 50대 주부입니다. 특히 냉동실은 워낙 깊어서 쓸 때마다 뒤적여야 했습니다. 문득 물건 살 때 담아와서 언젠가 쓸 생각으로 챙겨놓다가 나중에 처치 곤란해지는 쇼핑백을 이용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먼저 냉장실에 장류, 반찬류, 김치류 등을 구분해서 따로 바구니에 넣습니다. 어디에 무엇을 넣을지 바구니로 정리하고 본격적인 수납은 ‘백’으로 합니다. 냉동실 위 칸은 바구니를 넣고 생선 칸과 육류 칸에는 쇼핑백을 넣었습니다. 쇼핑백에 달린 줄을 빼고 냉장고 칸 높이에 맞게 안으로 접어줍니다.


종이가방을 세로로 세워 거기에 생선이나 고기 종류도 세워서 넣습니다. 제가 쓰는 냉장고에는 한 칸마다 종이가방 3개가 들어갑니다. 쇼핑백에 넣기 전에 먼저 재료를 지퍼백에 넣어주고 네임펜으로 지퍼백에 이름까지 써주면 금상첨화입니다.


냉장고 수납의 기본은 재료를 찾기 위해 안의 내용물을 다 꺼내지 않도록 하는 것입니다. 이렇게 정리를 하면 내용물이 한눈에 다 보이고 집에 있는 걸 활용할 수 있어서 좋습니다. / 정순이 전남 여수시 시청로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548 [직장맘] 개똥아! 미안하다. 고맙다. 사랑한다. [5] 강모씨 2013-08-17 4403
1547 [자유글] 개똥이 세살엔 세발 자전거를, 네살엔 네발 자전거를. imagefile [4] 강모씨 2013-08-17 8794
1546 [자유글] 142857×7은?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8-16 4049
1545 [가족] [퍼옴] 바라밀 움직여 봐바, 뱃속 아기의 태동 image 파란우산 2013-08-16 6634
1544 [가족] 여름휴가 이야기(1) 따로 보낸 사연 imagefile [6] 푸르메 2013-08-16 6750
1543 [가족] 올여름 푸껫 해변에서 언성 높이고 싸울 것인가 image 베이비트리 2013-08-16 4140
1542 [나들이] 물놀이만 하고 시장 구경 빼먹으면 섭하지 image 베이비트리 2013-08-16 4960
1541 [자유글] [자기소개] 예비 프리랜서 맘, 인사드립니다^^ image [11] 안정숙 2013-08-15 4926
1540 [자유글] 단유 1 [1] plantree 2013-08-14 4014
1539 [나들이] [휴가기3] 가족다워 지는 일 imagefile [1] 분홍구름 2013-08-12 7048
1538 [가족] 네 안에 무엇이 들어있니? imagefile [1] 박상민 2013-08-12 5694
1537 [자유글] 쪽대본 육아 [4] plantree 2013-08-12 3539
1536 [나들이] [딸과 함께한 별이야기 3] 두번째 관측 - 서울 도심 아파트에서 별보기 imagefile [1] i29i29 2013-08-12 12895
1535 [책읽는부모] [그림책 후기] <놀라운 생일파티 앗! 깜짝이야> [1] 루가맘 2013-08-10 4138
1534 [가족] ]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옷 벗지마, 찌찌 보이니까. [2] artika 2013-08-09 5364
» [살림] [수납의달인] 종이가방이 효자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8-09 7152
1532 [살림] [톡톡레시피] 여름에 가지가지 한다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8-09 6122
1531 [나들이] 몸에 지닐 만큼 차에 실을 만큼 imagefile 베이비트리 2013-08-08 9043
1530 [나들이] 캠핑카, 그래 이 맛이야 imagefile [12] 분홍구름 2013-08-06 8141
1529 [나들이] 이야기가 있는 캠프 - 미다리분교에서의 1박2일 imagefile [2] anna8078 2013-08-06 56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