쩝..

 

만으로 근 5년을 엄마 떨어져서는 안 자는 꼬마입니다.

갑자기 잠자리 독립을 했다거나, 엄마 없이도 잔다거나 이런 일은 앞으로도 없지 싶을 만큼.

잘때는 절대로 절대로 엄마가 옆에 있어야 한답니다.

꼬마는 삼복더위에도 엄마 팔베개를 하거나, 쭈쭈 곁에 찰싹 붙어 자야 잠을 잡니다.

 

그러던 꼬마가

이제는 제법 소년 다워지는구나...싶은 요즈음..

잠이 들기전 하는 행동들이 좀 치사스러워 집니다.

 

여전히 엄마가 옆에 꼭 있어야 한다는 전제조건은 같습니다만,

 

팔베개를 하다가도 정말로 눈이 감길 때쯤엔

   "엄마, 팔베개 빼요. 불편해"

 

니가 잠 좀 자야 엄마도 좀 숨을 쉬겠다 싶어 쫑알거림에 대꾸도 않다가

미안해져 슬며시 안아주기라도 할라치면,

   "엄마, 빨리자. 빨리 안자면 키  안큰다. 얼른 눈감어"

그러더니 홱 돌아 눕네요.

켁..

쩝..

 

급 씁쓸해져서 끄적입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저 녀석이 저한테 이러면 안되지 말입니다~~!! ㅋㅋ..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508 [직장맘] [농장 네번째] “감자캐러 내려와라” imagefile [5] yahori 2013-07-25 12538
1507 [요리] 콩국수 맛있게 만들기 비법 image 베이비트리 2013-07-25 16802
1506 [살림] 합리적인 아이 옷 교환 벼룩시장 '키플' image 베이비트리 2013-07-25 12296
1505 [책읽는부모]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아이와 함께 성장하는 엄마가 되고 싶네요~ [3] gagimy 2013-07-23 4456
1504 [책읽는부모] 김영훈 박사님 공부의욕 : 공부가 하고 싶다 imagefile [1] jenifferbae 2013-07-22 12395
1503 [책읽는부모] 팟캐스트로 듣는 책이야기의 매력 image 베이비트리 2013-07-22 4991
1502 [가족] 비 오는 날, 아이들과 뭘 하고 놀까? imagefile [1] 박상민 2013-07-22 7967
1501 [책읽는부모] <할아버지의 꽃밭 > 그림책 소개합니다.^^ imagefile fjrql 2013-07-21 4762
1500 [책읽는부모]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 아이보다 늦자라는 엄마 [3] 루가맘 2013-07-20 4817
» [자유글] 너 이래도 되는거냐. [2] 분홍구름 2013-07-18 4174
1498 [책읽는부모] <소아정신과 의사 서천석의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를 읽었습니다. imagefile [3] fjrql 2013-07-18 6864
1497 [요리] 주연보다 탐나는 조연, 냉면맛집 수육 image 베이비트리 2013-07-18 5607
1496 [자유글] 아파트 1층은 아이들을 위한 집? imagefile [4] 푸르메 2013-07-17 4910
1495 [가족] 육아휴직 하고서 알았네, 엄마는 진정 위대했음을 image 베이비트리 2013-07-15 4703
1494 [가족] 태명을 닮아 자라는 아이들 imagefile 박상민 2013-07-15 8258
1493 [책읽는부모] 아이와 함께 자라는 부모 - 아이와 엄마의 꿈 이야기~ imagefile [3] 꿈꾸는식물 2013-07-15 4877
1492 [책읽는부모] 무라카미 하루키를 좋아하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3-07-15 5828
1491 [자유글] 열감기 한 번 지독하다.. [13] 분홍구름 2013-07-12 4569
1490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조부모 육아시대 imagefile [4] 까칠한 워킹맘 2013-07-12 5642
1489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아침을 여는 유치원 버스 imagefile [2] 까칠한 워킹맘 2013-07-12 9284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