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라와, 멋진걸 보여줄게> 수비 툴리 윤틸라 지음/류지현 옮김

저는 그림책을 너무 좋아하는 엄마입니다. 시간이 허락한다면 가끔 다른 그림책들도 소개해 보고 싶네요.

이번에 책읽는 부모에 선정되고 받은 그림책 입니다. 그림책의 주인공들은 아이들이 좋아하는 로봇, 동물, 공주, 공룡이나 괴물이 아닙니다.

주인공은 바로 나사, 너트, 고리, 병뚜껑.

눈도 없고, 다리도 없고, 앞뒤 구분도 안되는, 보잘것 없어 보이는 녀석들이었습니다.

너트가 어느 외칩니다.

이런 빛나는 삶이 아니야.”

어디론가 떠나는 너트, 떠나려는 너트를 붙잡은 고리.

그리고 둘은 여행을 떠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노란 병뚜껑을 만납니다.

셋은 신나게 탐험을 합니다.

그리고 어느 낭떠러지에서 ….

뒤돌아 보지 않겟어~!”라고 외치며 뛰어 내립니다.

바다같이 넘실대는 파도와 싸우면서 항해를 하고, 블랙홀처럼 어디론가 빨려들어가 낯선곳으로 도착합니다. 그리고 계속 이어지는 여행도중에 나사를 만납니다. 나사의 안내로 이곳 저곳을 다닙니다. 그리고 낯선곳에서 고요한 밤도 맞이 하구요.

아침에 이들은 또다른 친구를 만납니다. 자신들에게 다이아몬드라고 말해주는 꼬마 아이이지요.

고리와 병뚜껑은 나사와 너트와 헤어져서 그들만의 여행을 시작합니다.

마음이 원할때까지 여행하기로 마음을 먹지요.

저희 아이들은 6 3살입니다. 두아이 모두 그림책을 너무나 좋아했습니다. 특히 3살짜리 둘째아이가   좋아했던것 같습니다. 나사, 너트, 고리, 병뚜껑 같은 이름도 흥미를 끈것 같구요. 끊임없이 바뀌는 배경그림은 아이의 시선을 사로잡은 같습니다. 하지만 그림책이 이야기하는 깊은 의미는 조금 커야 이해할 있지 않을까요.

 

사실, 저는 누구의 인생이든지 드라마처럼 흥미 진진할 것이라고 생각해왔습니다. 알수없는 길을 걸어가야 할때도 있을 것이고, 지루해 보이는 일들을 하는 가치없는 존재라고 여겨져 낙심이 될때도 있겠지요. 하지만 때로는 곁에 함께 친구가 있어 감사할 있고, 앞을 예측할 없는 자체가 기대와 기쁨을 안겨다 주는 우리가 사는 인생 아닐까요. 우리 아이들에게도 그런 인생을 약간은 미리 맛보게 해줄 있는 통로가 바로 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림책을 읽어주면서 또하나의 흥미진진한 인생 이야기를 들려줄 있어서 좋았습니다. 좋은 그림책 보내주셔서 감사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488 [살림] 국민연금 보험료율 인상? 이건 뭐지? image wonibros 2013-07-11 3569
1487 [자유글] lotus님, 보세요^^ imagefile [3] 윤영희 2013-07-10 3601
1486 [가족] 유치원 책 읽어주는 아빠가 되어 imagefile 박상민 2013-07-08 4725
1485 [자유글] 이름 석 자 imagefile [4] 분홍구름 2013-07-07 3501
1484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 10)서령아, 아빠 오늘 몽골에 가 imagefile [2] artika 2013-07-05 6088
1483 2013 상반기 한국영화 결산해볼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3-07-05 5045
1482 [요리] 오미자 음료 초간단 요리법 image [2] 베이비트리 2013-07-04 10647
1481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나무의 마음 아이들 마음 [2] 루가맘 2013-07-04 3975
1480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9)뱃속에서 쫑알쫑알 거려요 imagefile [3] artika 2013-07-03 4022
1479 [요리] 약오르지롱! 햇밀수제비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7-03 4072
1478 [자유글] 아이 학교에 건의하기 [12] 난엄마다 2013-07-03 3413
1477 [가족] 아인 엄마, 수고했어!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7-01 3442
1476 [가족] 아이와 함께 지금 이 순간을 산다는 것 imagefile [6] 박상민 2013-06-30 6181
1475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아이의 싹을 키운다는 건 [3] ogamdo13 2013-06-30 3885
» [책읽는부모] 동화책 소개 <따라와, 멋진 걸 보여줄게> [1] fjrql 2013-06-30 3788
1473 [자유글] 나에겐 슬픈 동화, 녀석에겐..? [10] 분홍구름 2013-06-28 3610
1472 [나들이] 여름휴가 어디로…계곡, 해수욕장 제끼다 image 베이비트리 2013-06-27 3804
1471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8)몸으로 내는 소리야 imagefile [2] artika 2013-06-27 4373
1470 [책읽는부모] 젖병을 든 아빠, 아이와 함께 크는 이야기 imagefile [5] 꿈꾸는식물 2013-06-26 6185
1469 [살림] 알뜰족, 이젠 제습제·주방세제도 직접 만든다 image 베이비트리 2013-06-26 5923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