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부산 처가에 갔다. 직년 겨울에 갔으니까 거의 반년 만이다. 처가는 부산의 서쪽 다대포 해수욕장 근처로, 집에서 바다가 훤하게 보였다. 가까이 있으면 더 가지 않듯 늘 이번에는 바닷가에 가자고 하고는 집에서 바다만 바라보다가 올라오는 일이 많았다. 이번에도 바다를 보자고 다짐 아닌 다짐을 하며 내려왔다. 처가에 도착한 다음날 이었다.

   

아빠 : 서령아, 바다 보러 가자.

서령 : 싫어.

그렇다면 이번에는

아빠 : 서령아, 철썩. 어서 와 철썩.

서령 : 파도는 눈코입이 없어서 말할 수 없어요.

아빠 : 그럼 철썩 하는 소리는 어디서 나는 거야?

서령 : 그건 소리 내는 게 아니라 파도가 만나서 그런 거야. 입으로 내는 소리가 아니라 몸으로 내는 소리야. 파란 몸이 내는 소리야. 엄마 아빠는 입이 없는데 몸으로 내는 거였는데 몰랐구나.

아빠 : ….

 

우여곡절 끝에 서령이를 꼬셔 바닷가에 갔다. 목표 완수. 그곳에서 파란 몸이 내는 소리를 들었다.

 

몸이 낸 소리야.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488 [살림] 국민연금 보험료율 인상? 이건 뭐지? image wonibros 2013-07-11 3577
1487 [자유글] lotus님, 보세요^^ imagefile [3] 윤영희 2013-07-10 3609
1486 [가족] 유치원 책 읽어주는 아빠가 되어 imagefile 박상민 2013-07-08 4728
1485 [자유글] 이름 석 자 imagefile [4] 분홍구름 2013-07-07 3508
1484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 10)서령아, 아빠 오늘 몽골에 가 imagefile [2] artika 2013-07-05 6090
1483 2013 상반기 한국영화 결산해볼까요? image 베이비트리 2013-07-05 5051
1482 [요리] 오미자 음료 초간단 요리법 image [2] 베이비트리 2013-07-04 10656
1481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나무의 마음 아이들 마음 [2] 루가맘 2013-07-04 3979
1480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9)뱃속에서 쫑알쫑알 거려요 imagefile [3] artika 2013-07-03 4028
1479 [요리] 약오르지롱! 햇밀수제비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7-03 4080
1478 [자유글] 아이 학교에 건의하기 [12] 난엄마다 2013-07-03 3420
1477 [가족] 아인 엄마, 수고했어! image [1] 베이비트리 2013-07-01 3448
1476 [가족] 아이와 함께 지금 이 순간을 산다는 것 imagefile [6] 박상민 2013-06-30 6186
1475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아이의 싹을 키운다는 건 [3] ogamdo13 2013-06-30 3895
1474 [책읽는부모] 동화책 소개 <따라와, 멋진 걸 보여줄게> [1] fjrql 2013-06-30 3794
1473 [자유글] 나에겐 슬픈 동화, 녀석에겐..? [10] 분홍구름 2013-06-28 3617
1472 [나들이] 여름휴가 어디로…계곡, 해수욕장 제끼다 image 베이비트리 2013-06-27 3812
»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8)몸으로 내는 소리야 imagefile [2] artika 2013-06-27 4376
1470 [책읽는부모] 젖병을 든 아빠, 아이와 함께 크는 이야기 imagefile [5] 꿈꾸는식물 2013-06-26 6195
1469 [살림] 알뜰족, 이젠 제습제·주방세제도 직접 만든다 image 베이비트리 2013-06-26 5932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