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일요일.

초저녁에 뒤늦은 낮잠을 자고 일어난 개똥이는 밤 늦도록 잠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주말 빡쉰 일정을 소화하느라 지친 저는 일찌감치 잠이 청했고 (이런 경우 거의 없습니다)

녀석은 엄마를 건드리지 않고 베개를 들고 아빠에게로 갔습니다.

 

개똥이 : “아빠, 잠이 오지 않아요. 옛날 얘기 해 주세요

개똥부 : “옛날 얘기? 그럼, 아빠 어렸을 때 얘기 해 줄까?

개똥이 : “! 좋아요

개똥부 : “옛날에 할머니랑 할아버지랑 고모 5명을 낳으시고 아빠를 낳으셨어

개똥이 : “우와~ 그렇게나 많이요?”

개똥부 : “그리고 아빠를 낳으시고, 다시 삼촌을 낳으셨지

개똥이 : “삼촌이 아니고, 동생이죠!!!”

개똥부 : “아빠한테는 동생이고, 개똥이 한테는 삼촌이지. 아무튼 그래서 아홉 식구가 된 거야

개똥이 : “근데, 아빠! 그 얘기는 내일 해 주시고요, 지금은 악어 이야기 해 주세요

 

월요일 아침에 남편과 식사를 하면서 그 얘기를 듣는데,

어찌나 웃기던지요.

 

이사 후.

귀가 시간이 더 늦어진 부모 덕택에 개똥이는 늦게 자고 늦게 일어나서

아빠 출근길에 등원하지 못하는 날이 많아졌지만,

제법 잘 지냅니다.

 

녀석도 옛 생각이 나는지 “4(전에 살던 집)에 가고 싶다. 4층 좋아 하는데

하며 징징 거릴때도 있지만, 무럭 무럭 씩씩하게 잘 지내고 있습니다.

20130603_172456.jpg 

- 어린이집 하원길에 까불이 개똥이.

 

P130608010.jpg

- 성남시청 청사 그늘 아래 마련된 물놀이터에서 수용복입고 족욕하는 개똥이.

 

 

강모씨.

추신. <책읽는부모>에서 처음으로 제외 되니, 정기적으로 오는 책도 없고 (당연히!) 영~ 허전하네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 [자유글] 38개월 개똥이, 잠이 오지 않아요. imagefile [6] 강모씨 2013-06-25 3510
1466 [직장맘] 믿고 맡겨달라 [7] 푸르메 2013-06-25 3418
1465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나무의 생명, 나무의 마음을 말해주는 장인의 이야기 [2] 푸르메 2013-06-25 3375
1464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장인의 정신을 본받고 싶다. [1] gagimy 2013-06-25 3248
1463 [가족] 어제밤 퇴근은 성공입니다. imagefile [1] ??????????¹? 2013-06-25 6706
1462 [직장맘] 상추와 레일 바이크 imagefile [7] yahori 2013-06-24 5446
1461 [자유글] 엄마의 도전 - 중간보고 [11] 분홍구름 2013-06-24 2947
1460 [가족] 어른들의 육아 조언, 취할 것과 버릴 것 imagefile [3] 박상민 2013-06-24 5140
1459 [자유글] 형민군은 못말려요~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3-06-24 3662
1458 [나들이] 가족과 함께 도쿄 어린이책 산책 imagefile [4] 윤영희 2013-06-23 7110
1457 [요리] 요즘 제철 토마토 제대로 먹기 image 베이비트리 2013-06-20 7199
1456 [자유글] 눅눅한 기분을 먹는 걸로 날려버린 하루! imagefile [7] 나일맘 2013-06-19 3557
1455 [요리] 새콤달콤한 오디의 매력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9 7714
1454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7)노래의 탄생 imagefile [1] artika 2013-06-19 3548
1453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왜 선물을 돈으로만 해? imagefile [4] 까칠한 워킹맘 2013-06-18 4674
1452 [가족] 올해 피서지는 이곳으로 정했어요. imagefile [2] ienyou 2013-06-18 3709
1451 [나들이] 여름 밤마실 장미꽃과 함께 imagefile [3] 푸르메 2013-06-17 3504
1450 [가족] "이런 건 남자가 하는 거예요." [2] 박상민 2013-06-17 4080
1449 [자유글] 그동안, 잘 지내셨나요 ^^ [12] 나일맘 2013-06-17 3425
1448 [가족] 20년간 시댁에 비자금 준 남편 “내 돈 내가 쓰는데…”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7 38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