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의 탄생

 

엘리베이터를 기다리던 서령이가 갑자기 흥얼거렸다.

 

“동그라미 동그랗게 그리고 콕 콕 점을 찍어 눈을 그리고 코코 입도 그리고 줄을 그은 다음에 동그랗게 잘라서 한 조각 두 조각 세 조각 네 조각 다섯 조각 열 조각 잘라가지고 집으로 와가지고 와가지고 집으로 와 꽃피네 동그랗게 동그랗게 꽃을 그리고 열매 그리고 동그라미 꽃이 만들어졌다 이 꽃 정말 친구 한 명한테 선물해주고 싶어 안접어서 안접어서 한 친구 집으로 ㅇㅇㅇ집을…”

 

무슨 노래지? 지어 부른 노랜데. 아, 기억났다. 아침에 서령이가 꽃 그림을 그려달라고 해서 이런 이야기를 들려주며 꽃 그림을 그렸었지.

 

“땅 속에 씨앗이 있었습니다. 비가 오자 씨앗은 자라서 땅을 뚫고 나왔습니다. 줄기가 자라고 잎사귀가 나자 햇볕을 먹고 잘 자라 꽃을 피웠습니다. 꽃잎이 하나 둘 나기 시작하더니 이렇게 이렇게 둥글게 꽃을 감쌌습니다.”

“아빠, 꽃 잘라 줘. 꽃 쓰러지지 않게 해줘.”

 

아침에는 꽃 한 송이가 피더니 저녁에는 꽃 노래가 탄생했다.    

 

 

꽃의 탄생.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467 [자유글] 38개월 개똥이, 잠이 오지 않아요. imagefile [6] 강모씨 2013-06-25 3509
1466 [직장맘] 믿고 맡겨달라 [7] 푸르메 2013-06-25 3416
1465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나무의 생명, 나무의 마음을 말해주는 장인의 이야기 [2] 푸르메 2013-06-25 3374
1464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장인의 정신을 본받고 싶다. [1] gagimy 2013-06-25 3247
1463 [가족] 어제밤 퇴근은 성공입니다. imagefile [1] ??????????¹? 2013-06-25 6702
1462 [직장맘] 상추와 레일 바이크 imagefile [7] yahori 2013-06-24 5441
1461 [자유글] 엄마의 도전 - 중간보고 [11] 분홍구름 2013-06-24 2946
1460 [가족] 어른들의 육아 조언, 취할 것과 버릴 것 imagefile [3] 박상민 2013-06-24 5139
1459 [자유글] 형민군은 못말려요~ imagefile [1] 꿈꾸는식물 2013-06-24 3660
1458 [나들이] 가족과 함께 도쿄 어린이책 산책 imagefile [4] 윤영희 2013-06-23 7107
1457 [요리] 요즘 제철 토마토 제대로 먹기 image 베이비트리 2013-06-20 7198
1456 [자유글] 눅눅한 기분을 먹는 걸로 날려버린 하루! imagefile [7] 나일맘 2013-06-19 3555
1455 [요리] 새콤달콤한 오디의 매력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9 7712
»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7)노래의 탄생 imagefile [1] artika 2013-06-19 3545
1453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왜 선물을 돈으로만 해? imagefile [4] 까칠한 워킹맘 2013-06-18 4673
1452 [가족] 올해 피서지는 이곳으로 정했어요. imagefile [2] ienyou 2013-06-18 3708
1451 [나들이] 여름 밤마실 장미꽃과 함께 imagefile [3] 푸르메 2013-06-17 3502
1450 [가족] "이런 건 남자가 하는 거예요." [2] 박상민 2013-06-17 4075
1449 [자유글] 그동안, 잘 지내셨나요 ^^ [12] 나일맘 2013-06-17 3423
1448 [가족] 20년간 시댁에 비자금 준 남편 “내 돈 내가 쓰는데…”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7 3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