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을 수 없는 라면

 

서령이가 동그란 통을 스케치북에 올려놓더니 테두리를 따라 금을 그었다. 통을 떼자 동그란 무늬가 나타났다.

서령 : 엄마, 냄비 손잡이 그려줘.

엄마가 손잡이를 그렸다.

서령 : 와! 냄비다. 라면 그려 주세요.

서령이의 코치를 받아 엄마가 지그재그로 면발을 그렸다.

서령 : 아빠도 그려 주세요. 이렇게 찌글찌글 그려 주세요.

아빠 : 알았다.

그림을 그리는 아빠. 그런데 서령이 얼굴이 심상치 않다. 뭐가 마음에 들지 않았을까.

서령 : 아빠, 여기저기 찌글찌글하게 그려 야지.

그렇군. 라면발처럼 더 찌글찌글 하게. 찌글찌글을 끝내자 다시 말한다.

서령 : 아빠, 젓가락 그려 주세요.

라면을 먹으려면 젓가락이 있어야지. 라면발 위에 젓가락 두 짝을 그렸다. 그런데 입이 뾰로통한 서령이. 이번에는 뭐지? 젓가락이 너무 뭉툭한가. 그렇다면 끝을 좀 뾰족하게 그리자.

서령 : (또 얼굴이 일그러지며)라면 먹고 싶었는데 못 먹었어요.

아빠 : 젓가락을 그렸는데도.

서령 : 냄비에 젓가락이 들어 있어서요.

아빠 : 아! 젓가락을 따로 그렸어야 했구나.

 

P라면.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434 [요리] 더운 날이면 생각나는 음식-중식 냉면과 물국수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4 7789
»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6)먹을 수 없는 라면 imagefile [2] artika 2013-06-14 8654
1432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 아이에게 배운다 [2] 꿈꾸는식물 2013-06-13 4764
1431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아이책] 강아지랑 아기랑 imagefile [2] cider9 2013-06-12 7538
1430 아웃도어 ‘더위사냥’…가볍고 시원한 워킹화·냉감셔츠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2 4026
1429 [직장맘] 복직 두달 째 imagefile [7] lizzyikim 2013-06-11 5369
1428 [책읽는부모] [오소리와 벼룩] - 아이의 후기 imagefile [2] 난엄마다 2013-06-10 6821
1427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를 읽고 - 책 읽는 부모 4기 처음 받은 책 [3] 난엄마다 2013-06-08 5615
1426 [자유글] 즐거운 마당 물놀이 imagefile [2] 분홍구름 2013-06-07 5022
1425 [나들이] 커피 한잔, 국수 한그릇과 떠나는 지구촌 시간여행 image 베이비트리 2013-06-07 5402
1424 강남 사모님도 줄서는 ‘광장시장 양장점’ image 베이비트리 2013-06-07 11694
1423 [자유글] 썰렁하지만 재밌어서. ㅋㅋ [1] 양선아 2013-06-05 5297
1422 [가족] 시골로의 초대~ imagefile [2] 꿈꾸는식물 2013-06-04 5438
1421 육아 에니메이션으로 주말힐링타임^^ imagefile [4] 윤영희 2013-05-31 9722
1420 [자유글] 세상에서 누가 제일 예쁘니~ [5] 분홍구름 2013-05-30 5302
1419 [요리] 입맛 짠 이들도 반할 저염식 요리 만들기 image 베이비트리 2013-05-30 7779
1418 [가족] 둘이 함께 산다는 것 [3] 난엄마다 2013-05-28 5396
1417 [직장맘] 오늘의 미션은 고추심기 imagefile [7] yahori 2013-05-24 12253
1416 시스루에 흰색 브라는 참아주세요 image 베이비트리 2013-05-23 6890
1415 [가족] 당신의 아내는 보이지 않나요 imagefile [2] sano2 2013-05-22 11815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