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개봉되었던 일본 에니메이션 <늑대아이> 보셨나요?

금요일은 집에서라도 좋은 영화 보고 싶어지는데

오늘 문득 <늑대아이>가 생각나는군요.

일본에는 디비디가 몇 달 전에 출시되었는데 한국은 어떤지..

 

20년 전에 닥종이 인형작가 김영희 씨의 <아이를 잘 만드는 여자>를 읽고

육아이야기를 이렇게 감성적으로 쓸 수 있구나!하고 놀랐던 기억이 아직 생생한데..

얼마전에 이 분이 일흔을 앞두고 <엄마를 졸업하다>라는 책을 내셨다는 글을 읽었어요.

읽고 싶어도 금방 구할 수 없어 잠깐씩 소개된 글만 보며 아쉬워하는데 

이런 내용이 있더라구요.

 

아이는 내 인생에 잠깐 나타난 자연현상과 같아서...

 

이 <늑대아이>에 나오는 두 아이의 이름도 자연에서 따온 이름으로

'유키'와 '아메'입니다. 눈과 비라는 뜻의 일본어죠.

아이들 이름이 상징하는 것처럼 인간과 늑대인간 사이에서 태어나 도시 사람들의 눈을 피해

남들과는 다른 두 아이를 데리고 시골로 가서 살게 됩니다.

낯선 것 투성이지만 그곳에서 아이들과 꽃향기를 흠뻑 맡고 눈밭을 구르고 농사를 짓습니다.

 

김영희 씨의 삶을 보아도

늑대아이 엄마 '하나'의 삶을 보아도

엄마로서의 고된 노동과 상처가 너무 진해 마음이 아프네요.

에니메이션이지만 장면장면마다 아이의 성장과정과 엄마의 심리를 너무 잘 표현해서

섬뜩할 정도;;^^  

 

이 에니메이션을 꼭 아빠들과 함께 보았으면 하고 권하고 싶은 이유는

첫 부분에 잠시 나올 뿐이지만

이 늑대인간 아빠가 나오는 장면들이 참 인상적이어서요.

이삿짐 옮기는 일을 하는 이 아빠는

퇴근길에 들꽃들을 꺽어 아내에게 가져다주고

입덧으로 힘들어할 때 따뜻한 우동을 끓여줘요.

둘째가 태어난 직후 어쩌다 사고로 목숨을 잃는 마지막 날에도

산모와 두 아이를 위해 먹을 것이 가득 담긴 봉투를 현관 앞에 두고 갔답니다.

 

 

 

 

육아에서 실질적인 역할분담을 많이 맡아주지 않는다 해도

아빠들의 존재는 참 중요한 것 같습니다.

그 자리에 있어주는 것만으로도 참 고맙긴 하지만...

그래도 아빠로서의 마음가짐에 쪼금만 더 질적인 도약을 이루도록 노력해주시길..

저도 이번 주말엔 남편이랑 다시 이 영화를 보면서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져봐야 겠어요.

암튼 늑대아빠 너무 멋있어요^^

 

늑대아이들 엄마도 김영희 씨도 결국

엄마를 졸업하며 홀가분해 하시던데,

우리에게 그럴 날은 언제쯤 올까요@@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14448/073/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448 [가족] 20년간 시댁에 비자금 준 남편 “내 돈 내가 쓰는데…”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7 4807
1447 [자유글] 엄마의 도전 [11] 분홍구름 2013-06-16 4283
1446 [요리] 더운 날이면 생각나는 음식-중식 냉면과 물국수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4 7002
1445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6)먹을 수 없는 라면 imagefile [2] artika 2013-06-14 8229
1444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 아이에게 배운다 [2] 꿈꾸는식물 2013-06-13 4289
1443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아이책] 강아지랑 아기랑 imagefile [2] cider9 2013-06-12 6977
1442 아웃도어 ‘더위사냥’…가볍고 시원한 워킹화·냉감셔츠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2 3640
1441 [직장맘] 복직 두달 째 imagefile [7] lizzyikim 2013-06-11 4888
1440 [가족] "내 꿈은 라푼젤." imagefile [3] 박상민 2013-06-11 9649
1439 [책읽는부모] [오소리와 벼룩] - 아이의 후기 imagefile [2] 난엄마다 2013-06-10 6194
1438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를 읽고 - 책 읽는 부모 4기 처음 받은 책 [3] 난엄마다 2013-06-08 5073
1437 [자유글] 즐거운 마당 물놀이 imagefile [2] 분홍구름 2013-06-07 4535
1436 [나들이] 커피 한잔, 국수 한그릇과 떠나는 지구촌 시간여행 image 베이비트리 2013-06-07 4915
1435 강남 사모님도 줄서는 ‘광장시장 양장점’ image 베이비트리 2013-06-07 10738
1434 [자유글] 썰렁하지만 재밌어서. ㅋㅋ [1] 양선아 2013-06-05 4815
1433 [가족] 시골로의 초대~ imagefile [2] 꿈꾸는식물 2013-06-04 4936
1432 [가족] 텃밭에서 자라는 작물들, 생각들, 아이들 imagefile [2] 박상민 2013-06-03 5869
» 육아 에니메이션으로 주말힐링타임^^ imagefile [4] 윤영희 2013-05-31 9150
1430 [자유글] 세상에서 누가 제일 예쁘니~ [5] 분홍구름 2013-05-30 4846
1429 [요리] 입맛 짠 이들도 반할 저염식 요리 만들기 image 베이비트리 2013-05-30 717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