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마는 엄마와의 유대감이 굉장히 높습니다. 그와 동시에 오이디푸스를 아주 강렬히 겪고 있기도 하지요. 다른 아이들도 그렇겠지만, 엄마의 미모 수준이 세계 최고라고 믿는 엄마 맹신도입니다.

꼬마의 아버님, 즉 제 남편은 연애하던 시절부터 저를 김태희 보다 예쁘다고 했습니다.

여기서 닭살 돋는다고, 이거 깔때기냐고 하시는 분들은 절대절대 안심하셨으면 합니다.

전 웃기지도 않았습니다. ... 내가 아는데!! 난 김태희가 아니란 말이죠.. 제가 김태희 보다 예쁘면, 무당벌레도 조류입니다. --;;

 

남편은 본인 생각을 말한 게 아니라, 아내의 기분을 최소한 그대로 유지시킬 수 있는 정답을 말한 것에 불과한 거니까요. 참 이해가 안 갑니다. 너무너무 말도 안 되는 하얀 거짓말 아닙니까?

그럴싸한 눈빛 연기라도 곁들었으면 뭐..제가 아주 조금쯤은 믿어(?)주었을지도 모르지만..

 

이틀 전, TV에서는 예쁜 두 탤런트가 맛집기행을 다니는 프로그램이 방영 중이었습니다.

꼬마가 갑자기 ~ 나는 저 이모들보다 엄마가 훨씬 훨씬 이쁘다~~”라고 했습니다.

평소처럼 김태희 보다 예쁘다고 하든지, 가만 있든지 했으면 아무 일 없었을텐데, 굳이!!

그 말을 진짜 믿냐며, 그저 엄마에게 잘 보이고 싶어서 하는 꼬마의 소리라며,

기분 좋아있는 저에게 핀잔을 주었더랬습니다. 빠직 --+

뭐야~ 김태희 보다 이쁘다고 할 땐 언제고? 그럼 자기가 말해봐. 내가 이뻐 쟤네가 이뻐? ”

그랬더니, 이것보라며 이럴까봐 자기가 그렇게 말할 수 밖에 없다나요..세상에..

그러게 왜 믿을 수가 없는 찬사를 던져서 오히려 사람을 기분 나쁘게 하는 걸까요..

세상에 진짜로 김태희보다 예쁜 마누라가 머 얼마나 될까요..?

이래서 제가 그 말을 믿지 않은 거였어요..

진작에 얼토당토 않은 거짓말 칭찬을 하지 말지, 이제와서 속 마음을 털어놓으시니 여간 기분이 찜찜합니다.

그리고 저는.. 말을 잃었습니다.

지난 6년짜리 거짓말의 실체를 너무 뒤늦게 알아서 힘이 빠졌습니다. ㅋㅋ

 

꼬마에게 요즘 사극에 나오는 김태희를 바라보며, 확인해보았습니다.

꼬마, 너 엄마가 예뻐, 저 이모가 예뻐?”

눈 속에 별빛을 담은 것처럼 대답해줍니다. “엄마!!”

그래, 거짓말 찬사를 던지려면 최소한 요 정도의 연기력은 필요한거였습니다.

 

저..독사과라도 만들어야 할랑가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448 [가족] 20년간 시댁에 비자금 준 남편 “내 돈 내가 쓰는데…”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7 4807
1447 [자유글] 엄마의 도전 [11] 분홍구름 2013-06-16 4281
1446 [요리] 더운 날이면 생각나는 음식-중식 냉면과 물국수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4 6999
1445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6)먹을 수 없는 라면 imagefile [2] artika 2013-06-14 8227
1444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 아이에게 배운다 [2] 꿈꾸는식물 2013-06-13 4288
1443 [책읽는부모] [책읽는 부모] 나무에게 배운다/ [아이책] 강아지랑 아기랑 imagefile [2] cider9 2013-06-12 6976
1442 아웃도어 ‘더위사냥’…가볍고 시원한 워킹화·냉감셔츠 image 베이비트리 2013-06-12 3640
1441 [직장맘] 복직 두달 째 imagefile [7] lizzyikim 2013-06-11 4888
1440 [가족] "내 꿈은 라푼젤." imagefile [3] 박상민 2013-06-11 9649
1439 [책읽는부모] [오소리와 벼룩] - 아이의 후기 imagefile [2] 난엄마다 2013-06-10 6193
1438 [책읽는부모] [나무에게 배운다]를 읽고 - 책 읽는 부모 4기 처음 받은 책 [3] 난엄마다 2013-06-08 5071
1437 [자유글] 즐거운 마당 물놀이 imagefile [2] 분홍구름 2013-06-07 4531
1436 [나들이] 커피 한잔, 국수 한그릇과 떠나는 지구촌 시간여행 image 베이비트리 2013-06-07 4914
1435 강남 사모님도 줄서는 ‘광장시장 양장점’ image 베이비트리 2013-06-07 10737
1434 [자유글] 썰렁하지만 재밌어서. ㅋㅋ [1] 양선아 2013-06-05 4813
1433 [가족] 시골로의 초대~ imagefile [2] 꿈꾸는식물 2013-06-04 4933
1432 [가족] 텃밭에서 자라는 작물들, 생각들, 아이들 imagefile [2] 박상민 2013-06-03 5869
1431 육아 에니메이션으로 주말힐링타임^^ imagefile [4] 윤영희 2013-05-31 9147
» [자유글] 세상에서 누가 제일 예쁘니~ [5] 분홍구름 2013-05-30 4840
1429 [요리] 입맛 짠 이들도 반할 저염식 요리 만들기 image 베이비트리 2013-05-30 7170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