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태어나고 엄마가 되었지만 '어린이 날'이란 말은 예나 지금이나 저의 마음을 참 설레이게합니다.

 

어릴 때에는 어린이 날에 엄마가 읍내에서 사다주신 짱구 5봉지, 빵빠레 5개가 그렇게 좋았어요.

5개를 제가 다 먹으건 아니구요, 우리 5형제가 싸우지 않고 사이좋게 먹으라고 엄마가 한명에 하나씩 선물을 주신 것이지요. 사실 지금처럼 과자를 쉽게 사먹을 수 있는 형편도 아니였고, 설사 과자가 있더라도 5명이 넉넉하게 먹기엔 턱없이 부족했었죠.

 

그런데 어린이날에는 예외였어요. 누가 뺏어먹을까 허겁지겁 먹지않아도 되고, 과자의 참맛을 음미하며 먹을 수 있었죠.^^* 거기다 어린이날만큼은 엄마가 청소며 심부름을 시키지 않으셨어요.

맛있는 과자를 먹으며 만화를 마음 편하게 볼 수 있는 날, 그 날이 바로 어린이 날이였어요.

지금 생각해보면 정말 소박한 어린이날의 풍경이지만 그땐 천국이 바로 이런 것이구나 했다니까요!

 

어린 시절을 지나 시내에 있는 고등학교에 진학하고, 대학 진학을 위해 서울로 올라오면서 우리 형제들에게 더 이상 어린이 날의 추억이 생겨나진 않았어요. 하지만 조카가 생기면서 다시 어린이날은 선물받는 즐거움 보단 선물을 준비하는 설레임으로 가득차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몇해를 지내다 제가 결혼을 하고 아이가 생기니 어린이 날은 준명절 급으로 급부상하게 되었습니다. 아직 3살이지만 말을 하기 시작하니 요구사항이 많아졌어요. 얼마 전부터 솜사탕 노래를 그렇게 열심히 부르더니...결국 여의도 윤중로에 벚꽃놀이를 갔다가 책에서만 보던 솜사탕을 실제로 보게 된 것이죠. 그땐 솜사탕 사달라는 아이의 시선을 분산시키며 어물어물 잘 넘겼는데 이번 어린이 날에는 그래 어린이 날이니까! 라는 마음으로 아이에게 솜사탕을 사주었어요.^^;;

아이도 제가 그랬던 것 처럼 솜사탕 한입하고 아! 천국의맛이 바로 이런 것이구나! 했겠지요? ^^*

 

IMG_2683.jpg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414 [요리] [숨쉬는 제철밥상] 사위도 안 준다는 봄부추 ‘지글지글’ image 베이비트리 2013-05-22 16783
1413 [자유글] 돌잔치준비하면서 모든 관련 정보자료들 jihee323 2013-05-22 4321
1412 [가족] 엊저녁 딸아이와의 대화 imagefile anna8078 2013-05-21 6536
1411 [자유글] 한겨레신문을 펼쳐보니 imagefile [5] 파란우산 2013-05-21 4606
1410 [책읽는부모] <한홍구의 한국 현대사 이야기 - 특강> 촛불을 추억하며 [4] 강모씨 2013-05-20 4669
1409 [가족] 스승의 날 맞이 여행 imagefile blue029 2013-05-20 4288
1408 [자유글] 사소한 독립을 위한 첫 걸음 [9] 분홍구름 2013-05-18 4728
1407 [자유글] 개똥이 세번째 생일 imagefile [6] 강모씨 2013-05-18 5669
1406 [가족] 고추를 심었습니다. imagefile [4] blue029 2013-05-15 5761
1405 [가족] [어린이날] 무심한 엄마 [2] 난엄마다 2013-05-14 5060
1404 [자유글] [70점 엄마의 쌍둥이 육아] 쌍둥이 남매, 참을수 없는 경쟁의 무거움 imagefile [6] 까칠한 워킹맘 2013-05-14 13088
1403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 5)그저 작은 공간이라도 있다면 imagefile [2] artika 2013-05-13 4958
1402 [가족] [어린이날] 가족의날 chailatte1 2013-05-12 4223
1401 [나들이] 가족소풍 imagefile 분홍구름 2013-05-12 5955
» [가족] (어린이 날) 다섯봉지의 짱구와 솜사탕 imagefile ogamdo13 2013-05-12 7461
1399 [자유글] 놀이터 번개 난엄마다 2013-05-11 4041
1398 향수, 멋내기에서 힐링으로 image 베이비트리 2013-05-09 5194
1397 [가족] 어린이날 행사 imagefile [2] lizzyikim 2013-05-09 7138
1396 [가족] 나도 이제 어버이~ imagefile [1] blue029 2013-05-09 5524
1395 [자유글] [70점엄마의 쌍둥이육아] 왜 오빠라고 불러? imagefile nyyii76 2013-05-08 616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