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이 되어 행복합니다.

다시 제가 글을 쓰도록 만들어준 베이비트리에 우선 감사드리며 제 경험담을 전하려 합니다.

 

저는 첫째아이가 수월하게 미용실에 적응을 잘하여 득을 본 경우입니다.

문제는 둘째였습니다. 작은 소리에도 잠을 깰만큼 예민하여 엄마를 힘들게 했던 둘째였기에, 딸도 아닌 아들이라 미용실에서 머리를 깎일 수 있을까 걱정부터 했었죠.

 

맘 먹고 첫째와 함께 미용실을 갔고 (다행히 둘째 아이 머리카락 자라는 속도가 느려 처음 미용실 간게 첫돌도 훨씬 지났던 때로 기억합니다. 가계부 찾아봐야 알 것 같아요.) 누나가 먼저 머리를 깎기 시작했습니다. 누나가 의자에 앉아 의젖하게 깎고 있는 모습, 누나가 머리 깎으면서 칭찬을 받는 모습을 쭈욱 지켜보아서일까요, 둘째가 자리에 앉더니 가위질에 잠깐씩 눈살을 찌푸릴 뿐 끝까지 잘 깎았습니다. 미용사님과 옆에 계셨던 다른 손님들이 모두 아낌없는 칭찬을 해주셨던 기억이 납니다.

 

그래서 제가 생각하는 아이 머리 깎기는 방법 중 하나는 또래 친구나 한 두살 나이 많은 아이 중에 미용실 가서 얌전히 머리 깎는 아이와 함께 가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방법이 잘 통하려면 집에서 미용실 놀이를 미리 해보는 것도 도움이 될 듯합니다. 첫째는 한 번 미용실을 다녀오더니 집에서 자주 미용실 놀이를 하더라구요. 둘째도 처음 미용실 가기전에 누나와 함께 미용실 놀이를 해보았었구요. 수건 두르고 가위 비슷한 걸루 흉내를 내는 거니 엄마랑 해도 괜찮을 듯 합니다.

 

좋은 방법들이 많이 모여서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408 [가족] [어린이날] 가족의날 chailatte1 2013-05-12 3134
1407 [나들이] 가족소풍 imagefile 분홍구름 2013-05-12 4910
1406 [가족] (어린이 날) 다섯봉지의 짱구와 솜사탕 imagefile ogamdo13 2013-05-12 6096
1405 [자유글] 놀이터 번개 난엄마다 2013-05-11 3007
1404 향수, 멋내기에서 힐링으로 image 베이비트리 2013-05-09 4355
1403 [가족] 어린이날 행사 imagefile [2] lizzyikim 2013-05-09 5873
1402 [가족] 나도 이제 어버이~ imagefile [1] blue029 2013-05-09 4263
1401 [자유글] [70점엄마의 쌍둥이육아] 왜 오빠라고 불러? imagefile nyyii76 2013-05-08 4542
1400 [직장맘] 우리 가족 주말 농장 imagefile [6] yahori 2013-05-08 10611
1399 [자유글] 남양유업 제품은 안사겠어요... [3] 양선아 2013-05-08 4401
1398 [가족] 엄.마. image [6] anna8078 2013-05-08 6116
1397 [자유글] 틀려도 괜찮아 image [3] 파란우산 2013-05-07 5476
1396 [가족] (아빠와 딸의 마주이야기4)난 지금 놀면서 힐링하고 있어 [2] artika 2013-05-06 5564
1395 [가족] [어린이날] 지역 축제와 어린이날 imagefile [4] blue029 2013-05-06 3574
1394 [가족] 세 아이의 똥 이야기 imagefile [6] 박상민 2013-05-06 12242
1393 [가족] <어린이날>아이들에게는 뭐든지 해주고 싶은 엄마의 마음~ [1] gagimy 2013-05-06 3500
1392 [요리] 꽁치와 삼겹살이 김밥을 만났을 때 image 베이비트리 2013-05-03 7468
1391 [가족] 노순택의 <어부바> 사진전 imagefile anna8078 2013-05-03 5101
» [자유글] [5월 이벤트] 아이 머리 깎기 난엄마다 2013-05-03 3589
1389 [가족] [어린이날] 기억에서 사라진 어린이날 선물 [1] fjrql 2013-05-02 4171

인기글

최신댓글

Q.아기기 눈을깜박여요

안녕하세요아기눈으로인해 상담남깁니다20일후면 8개월이 되는 아기입니다점점 나아지겠지 하고 있었는데 8개월인 지금까...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