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페인 소식 | 알림과 물품 전달 소식을 전하는 곳입니다.

특급 도우미 ‘착한 배달부’

[관련소식]
사본(원)1-탄자니아김경애3.JPG» 특수교사 김경애씨는 2년마다 탄자니아를 방문해 교육 봉사를 하고 있다. 김경애씨 제공. 
 
가방 기부 캠페인의 첫 제안자인 박주희 ‘반갑다 친구야’ 회원은 “캠페인 진행에서 가장 큰 숙제는 가방을 잘 전달해줄 신뢰할만한 파트너를 찾는 일이었다”고 말했다. 가방을 일단 모으더라도 그 가방을 선박이나 항공편으로 보내는 것이 쉽지 않았다. 물류비도 만만치 않았고, 무관세로 물건을 통관하는 절차도 너무 까다로왔기 때문이다. 그래서 선택한 방법은 ‘착한 배달부’ 제도다. 국외 자원봉사자들이나 신뢰할 만한 파트너들이 직접 가방을 가져가 현지인들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했다. 착한 배달부로 선정된 단체나 사람은 기부자들과 지구촌 아이들을 연결시켜주는 오작교 역할을 해주었다.

한국대학사회봉사협의회에서 활동한 대학생들과 교사기부활동 모임의 리더 김경애(46)씨가 대표적인 착한 배달부다. 1996년부터 2015년까지 8800여명의 대학생 자원봉사자들을 국외에 파견해온 한국대학사회봉사협의회는 첫 캠페인 때부터 지금까지 대학생 자원봉사자들을 통해 지구촌 곳곳으로 가방을 전달했다. 올해 1월 캄보디아로 교육 봉사를 다녀온 박서연(22)씨는 “첫 해외 봉사였는데 교육 봉사를 한 뒤 가져간 가방을 아이들에게 선물로 주었다”며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을 선물로 줄 수 있어 기뻤다”고 말했다.
 
 사본(원)1-박서연대학생.JPG» 첫 해외봉사를 떠난 박서연씨가 캄보디아 아이들과 함께 있다. 박서연씨 제공.
 
특수 교사인 김경애씨는 교사 친구 5명, 프리랜서 친구 2명과 함께 팀을 짜 탄자니아에 2년마다 방문한다. 현지 아이들에게 우리나라 전통놀이도 알려주고 종이접기 등 교육 봉사를 한다. 개인당 자비 300만원 정도를 들여 봉사활동을 한다. 김씨는 “탄자니아에서 경제수도라고 할 수 있는 다레살렘에 갔는데도 학교에 못다니는 아이들이 많거나 학교에 가더라도 메고 갈 가방이 없는 아이들이 많다”고 전했다. 친구들과 100개의 가방을 직접 들고 간 김씨는 “한국에서는 이미 사용했던 물건이지만 새 물건만큼 깨끗해 아이들이 너무 좋아한다”며 “세상에 따뜻한 마음을 가진 사람들이 많다는 것을 느끼고 아이들이 행복해 하는 모습에 배달부로서 뿌듯함을 느낀다”고 말했다.
 
양선아 기자 anmadang@hani.co.kr

[관련소식]
(*위 내용은 2016년 4월20일자 한겨레신문에 실린 내용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List of Articles

[2018년 가방 캠페인] 올해도 함께 해 주세요

  • 베이비트리
  • 2018.02.01

1. 우리 아이들이 쓰던 가방을 깨끗이 세탁해서 보내주시면 됩니다. 세탁기로 빨면 깨끗한 새 가방으로 변신한답니다. 낡고 때묻은 가방은 미안해서 아이들에게 전할 수 없습니다. 2. 어른 가방은 두 어깨에 메는 배낭형만 보...

2017년 11월, 캄보디아 친구들을 만나고 왔어요

  • 베이비트리
  • 2017.12.05

반갑습니다! <반갑다 친구야>(반친)가 올해도 캄보디아 친구들과 운동회를 했습니다. 해마다 6월1일 어린이날에 맞춰 운동회를 해오다 이번에는 선선한 11월27일에 했습니다. 덕분에 땀도 덜 흘리고, 더 신나는 하루를 보낼 수 있었...

2017년 여름 활약해 준 착한배달부 소식(2편)

  • 베이비트리
  • 2017.09.13

2017년 여름 활약해 준 착한배달부 소식(1편)에 이어 착한배달부 소식 2편입니다. 7. 전북대학교/ 몽골, 네팔, 캄보디아, 미얀마, 인도네시아, 르완다 (전북대학교 봉사단이 아시아 아이들에게 가방을 전해주고 있다.) (전북대학교...

2017년 여름 활약해 준 착한배달부 소식(1편)

  • 베이비트리
  • 2017.09.13

반갑습니다! 뜨거웠던 지난 여름, 더 뜨거운 마음으로 지구촌 곳곳의 친구들에게 가방을 전하고 온 ‘착한 배달부’들이 있습니다. 전국 13개 대학과 종교기관 해외봉사단들입니다. 이들은 봉사를 떠나면서 <반갑다 친구야>가 모은 ...

[2017년 가방 캠페인] 이렇게 함께 해주시면 됩...

  • 베이비트리
  • 2017.04.03

1. 우리 아이들이 쓰던 가방을 깨끗이 세탁해서 보내주시면 됩니다. (세탁기로 빨면 깨끗한 새 가방으로 변신한답니다. 낡고 때묻은 가방은 미안해서 아이들에게 전할 수 없습니다.) 2. 어른 가방은 두 어깨에 메는 배낭형만 ...

[6차 캠페인] 2017년 새 봄, 지구촌 친구들에게...

  • 베이비트리
  • 2017.02.24

반갑습니다! 새 봄을 기다리며, 베이비트리와 <반갑다 친구야>가 올해도 어김없이 지구촌 친구들에게 선물 할 가방 모으기 캠페인을 시작합니다. 이번 캠페인은 특별히 필리핀에 보낼 가방 1400개를 목표로 한 달 동안 진행합니다...

2016년 캄보디아 친구들의 두 번째 운동회 소식

  • 베이비트리
  • 2016.06.15

반갑습니다! 성큼 다가온 무더위와 함께 초록빛도 한층 짙어지고 있습니다. 여름 문턱에 <반갑다 친구야>가 캄보디아 친구들을 만나고 온 소식을 전합니다. 지난 7일 포이펫 지역에 있는 티엔케이5초등학교를 찾아가 운동회를 열었...

직접 가방 들고 현지에 전해주는 ‘오작교’

  • 베이비트리
  • 2016.04.21

특급 도우미 ‘착한 배달부’ [관련소식] 잠자던 가방이 지구촌 아이들 어깨에서 ‘팔짝팔짝’ » 특수교사 김경애씨는 2년마다 탄자니아를 방문해 교육 봉사를 하고 있다. 김경애씨 제공. 가방 기부 캠페인의 첫 제안자인 박주희...

잠자던 가방이 지구촌 아이들 어깨에서 ‘팔짝팔짝...

  • 베이비트리
  • 2016.04.21

‘책가방 보내기’ 5년째 기부 밀물 <한겨레> 육아웹진 ‘베이비트리’와 엄마모임 ‘반갑다 친구야’ 나서   3만명 넘게 참여해 3만5천개 모아 베트남 필리핀 등 11개국 전해   돌떡 돌리며 발품 팔아 거두고 수거함 놓고 자...

[5차 캠페인] 2016 새 봄, 지구촌 친구들에게 ...

  • 베이비트리
  • 2016.02.19

[5차 캠페인 중간 소식] 반갑습니다! ‘새 봄 새 캠페인’을 시작한지도 50일이 지났습니다. 그동안 134건의 기부로 1700여개의 가방이 모였습니다. 연필, 볼펜 등 각종 필기구, 필통, 지우개 등 학용품도 넉넉하게 모이고 있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