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의 청와대 경내는 싱그러워 보였다. 새로 뽑힌 대통령과 그를 도울 수석비서관들의 표정도 희망에 차 보이고, 밝고 좋아 보였다.

그런데 내가 민감한 걸까, 하얀 와이셔츠 차림의 남자들 사이의 짙은 색 자켓과 블라우스, 바지를 입은 유일한 여성 수석의 모습이 약간 불편한 느낌을 줬다.

남자들이 공식석상에서 "자켓을 좀 벗겠습니다"라고 그러는 걸 자주 봐 왔는데, 그 이유를 궁금해하는 내게 누군가가 서양 복식 예법으로 와이셔츠는 우리 식으로 따지자면 메리야스 같은 것이라 그런 거라고 설명을 해 준 일이 있다.

겉옷을 벗은 남자들 사이에서, 여성 수석만 자켓을 갖춰 입고 있는 그 모습이 왠지 남자들 중심에서 약간의 불편함을 감수하고 꿋꿋이 버티고 있는 여성을 연상케 했나 보다.

그리고, 사진 속 하얀 와이셔츠와 넥타이를 보며 타인의, 아마도 여성이 수행했을 가능성이 높은 돌봄노동이 떠올랐지만, 여성 수석의 정장 차림을 보고선 스스로 챙겨 입었으리라 하는 생각에 약간 씁쓸한 느낌이 들기도 했다.

한 마디 예민한 자의 지적을 덧붙이자면, 이왕이면 일회용 컵이 아닌 잔에 커피를 마시는 모습이 찍혔으면 상징적으로라도 더 좋았을 텐데 라는 생각도 들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anonymous

2017.05.16 16:01:33

저도 비슷한 느낌이 들긴했어요.

텀블러들고 수석 여비서관들과 즐거운 오후 한때를 즐기는 사진도 볼수 있기를 기대해봅니다. 

아직은 여성의 비율이 너무 낮아요.  

댓글 작성 권한이 없습니다. 로그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날짜 조회수
94 태풍에도 청소노동자들은 [1] 2018-08-23 1786
93 <요리교실>면연력을 높이는 봄나물 생채소 요리교실(채식팔보채로 점심을~)~4/7(토)오전11시~1시 imagefile 2018-04-03 3772
92 두 아이, 어떻게 하는 게 옳았던 것인지 조언을 구합니다. [1] 2017-12-26 5110
91 '주홯게'는 왜 없어요? 2017-11-21 5473
90 한가람 인형극 연구회 32회 정기공연 초대의 글 image 2017-10-24 6040
89 인천 사시는 분들께 소개해드려요~^^ imagefile 2017-09-20 4652
88 택시운전사?택시운전사들? [1] 2017-08-14 3497
87 아이에게서 배우는 것 [1] 2017-07-02 2695
86 “새로운 세대를 위한 민주주의 시리즈” 발간 기념 청소년 대토론회 imagefile 2017-06-23 2261
85 유아성교육 [2] 2017-06-11 3300
84 아이들의 시선 [1] 2017-05-22 2241
83 혁규야, 제발 돌아와 줘 2017-05-19 2134
» 새 대통령과 수석비서관들의 커피 산책 사진 [1] 2017-05-12 2072
81 대선 토론회 보셨나요? [1] 2017-04-20 2362
80 이렇게 미세먼지에 익숙해져 가는군요 [1] 2017-04-04 2582
79 울컥 [1] 2017-03-23 2597
78 유아 애니메이션 유감 [1] 2017-01-24 4168
77 개명 [1] 2017-01-12 4116
76 크리스마스 선물은 다들 준비하셨나요? [1] 2016-12-20 3815
75 대장내시경 알약 문의 [1] 2016-11-30 4783

Q.부부간 육아 방식의 의견충돌 상담 부탁 드립니다...

안녕하세요 두 아이들 둔 아빠입니다.요즘 자녀 육아로 부부간에 의견이 달라 자주 다투어서 서로 힘든 나날을 보...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