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저녁밥상에서 아들과의 대화.

 

"아빠, 내일 수요일은 태권도장에서 피구 해. 그런데 말을 뒤~지게 안 들으면 피구 하는 시간이 줄어들어."

 

그냥 '뒤지게'가 아니다. '뒤이~지게'란다. 구사하는 게 아주 찰지다.

 

 g.jpg

 
음... 어디서 나쁜 말을 배웠군. 친구들? 학교 형? 나는 당황하지 않고 웃으며 물었다.

 

"뒤지게라는 말을 누구한테 배웠어? 친구가 그래?"


"아니. @학년#반 선생님이 '오늘 니들 뒤~지게 말 안 듣는다' 그랬어."

 

정말? 팩트 체크 들어갔다.

 

"그런데 넌 @학년#반이 아니잖아."


"아, 급식실 갈 때 @학년#반 지나가. 그때 들었어."

 

띠용! 맞구나.

 

"그런데 '뒤지게'는 나쁜 말이야. 다음부턴 쓰지마."


"아~ 그렇구나."

 

선생님이 많이 힘드셨나 보다.

 

 

 

*5월19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입니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김태규 기자
서른두살 차이 나는 아들과 마지못해 놀아‘주다가’ 이제는 함께 잘 놀고 있는 한겨레 미디어 전략 담당 기자. 부드럽지만 단호하고 친구 같지만 권위 있는 아빠가 되는 게 꿈이다. 3년 간의 외출을 끝내고 다시 베이비트리로 돌아왔다.
이메일 : dokbul@hani.co.kr      
블로그 : plug.hani.co.kr/dokbul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76021/36a/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수
1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기자, 아빠가 되다 imagefile 김태규 2010-04-26 215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