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_20150206_105850.jpg


 

동네 언니 집에 놀러갔다가 어두워져서 돌아오는 길.
바다를 업었다.
기분 좋게 노래를 부르며 걷다가
바다가 계속 뒤로 젖혀지는 느낌이 들어서 말했다.
"목 잡아, 목!"
그래도 목을 안 잡고 계속 뒤로 젖혀지는 것 같아서
"바다야, 목 잡아. 아유, 엄마 힘들다~ 목 잡아!"
하며 계속 목을 잡으라고 하는데
여전히 안 잡길래 조금 화가 나서
"바다야!" 하며 뒤를 돌아보니...
하앗!
자기 목을 턱! 잡고 있다.
나는 너무 웃기고 놀라서 그 자리에 서서
바다를 업은 채로 비틀거리며 한참을 웃었다.
그치, 그것도 목이지.
너 계속 그 목을 잡고 있었구나!
장하다, 우리 딸.
똑똑하다, 우리 딸.
오늘도 이렇게 웃게 해주어서 고마워!

 

2015. 2. 5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23882/9ac/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6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가 다니는 병원 이야기 [3] 케이티 2014-05-15 9308
46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수수밭의 비밀... 막내는 이제야 알았다!! imagefile [2] 신순화 2014-10-15 9302
463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그게 너거든. 그런데 그게 어때서. imagefile [4] 강남구 2017-03-17 9295
46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어쩔 수 없이(!) 엄마표 1: 날개옷 짓는 엄마 imagefile [6] 케이티 2014-06-22 9288
46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가 이름 지은 '밭'이 생겼어요! imagefile [6] 신순화 2014-03-18 9287
46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과 스마트폰, 그리고 나의 투쟁 imagefile [5] 신순화 2017-03-29 9276
45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나도 가끔은 아내의 곁이 그립다 imagefile [2] 홍창욱 2017-03-14 9244
45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해마다 하는 아이의 생일날 의식 imagefile [6] 윤영희 2014-06-16 9239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목 잡아, 목!” imagefile [16] 최형주 2015-02-06 9230
456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가 자라는 소리 imagefile [8] 윤영희 2015-01-27 9227
45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월호 100일, 마르지 않는 눈물 imagefile 신순화 2014-07-25 9225
454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달빛 이불 imagefile [4] 최형주 2015-04-28 9223
45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독일, 오스트리아 연수이야기1- 숲과 자전거의 나라 imagefile [2] 홍창욱 2016-06-08 9222
452 [김명주의 하마육아] 보험, 일단 가입은 하였소만... imagefile [4] 김명주 2015-03-02 9210
451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내가 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중학생 엄마들이 들려준 이야기 (1) imagefile [3] 강남구 2017-06-05 9208
45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의 재능, 찾아도 걱정 imagefile [2] 윤영희 2016-05-24 9207
449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성장통과 독립전쟁 imagefile [6] 강남구 2017-03-27 9189
448 [최형주의 젖 이야기] 엄마 팔을 쓰담쓰담 imagefile [6] 최형주 2014-03-20 9173
44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정신에도 근육이 잡혔다 imagefile [4] 최형주 2015-09-29 9166
446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와 함께 춤을 imagefile [12] 케이티 2015-12-25 91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