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으로 6살 생일을 맞은 둘째.

하루도 빠짐없이 꼬박꼬박 6년을 야무지게 살아냈다.

2.9kg로 태어나 20kg가 넘게 된 지금.


혼자서는 아무것도 못하던 네가

이젠 혼자 밥도 먹고, 이도 닦고, 화장실도 가고

말도 하고, 그림도 그리고, 자전거도 타는데.


세상은 자꾸 너에게 더 많은 걸 해야 한다며 재촉한다.

그렇게 천방지축으로 뛰어놀 때가 아니야

거기 손에 든 장난감 좀 그만 내려놓고 책상에 좀 앉아봐.

지금부터 시작해야 다른 애들 속도에 맞출 수 있어.


3살 때는 멋진 4살이 되기 위해 열심히 살아야 하고

4살은 더 멋진 5살이 되기 위해 열심히 살아야 하고

5살은 더더 멋진 6살이 되기 위해 열심히 살아야 한다고

이 어린 것들에게 세상은 소리소리 지르며 다그친다.


6살은 그냥 6살답게, 6살 때만 할 수 있는 거 하면서 살면 안되나?

7살은 그냥 7살답게, 7살 때만 할 수 있는 거 하면서 살면 안되나?


초등 입학이란 거사를 앞두고

네 곁에 몰려드는 요란한 잡음들을

어딘가에 몽땅 쓸어담아 뚜껑을 닫아두고 싶다.


그렇게 주위을 고요하게 만든 뒤

엄마는

네가 자라는 소리에 가만히 귀기울이고 싶다.

하루하루, 온 힘을 다해 자라고 있는 네 몸과 영혼 속에서

날마다 새어나오고 있을 그 소리를 들어보고 싶다.


세상 밖의 요란한 소리를 듣느라

아무도 듣지 못하는

아무도 들으려고 하지않는

아이가 자라는 소리를.




DSCN4206.JPG


둘째야. 생일 축하해. 엄마가 마니마니 사랑해^3^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윤영희
배낭여행 중에 일본인인 지금의 남편을 만나 국제결혼, 지금은 남편과 두 아이와 함께 도쿄 근교의 작은 주택에서 살고 있다. 서둘러 완성하는 삶보다 천천히, 제대로 즐기며 배우는 아날로그적인 삶과 육아를 좋아한다. 아이들이 무료로 밥을 먹는 일본의 ‘어린이식당’ 활동가로 일하며 저서로는 <아날로그로 꽃피운 슬로육아><마을육아>(공저) 가 있다.
이메일 : lindgren707@hotmail.c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6513/3f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6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가 다니는 병원 이야기 [3] 케이티 2014-05-15 9309
46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수수밭의 비밀... 막내는 이제야 알았다!! imagefile [2] 신순화 2014-10-15 9303
463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그게 너거든. 그런데 그게 어때서. imagefile [4] 강남구 2017-03-17 9297
46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가 이름 지은 '밭'이 생겼어요! imagefile [6] 신순화 2014-03-18 9289
461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어쩔 수 없이(!) 엄마표 1: 날개옷 짓는 엄마 imagefile [6] 케이티 2014-06-22 9288
46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과 스마트폰, 그리고 나의 투쟁 imagefile [5] 신순화 2017-03-29 9278
459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나도 가끔은 아내의 곁이 그립다 imagefile [2] 홍창욱 2017-03-14 9244
458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해마다 하는 아이의 생일날 의식 imagefile [6] 윤영희 2014-06-16 9239
45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목 잡아, 목!” imagefile [16] 최형주 2015-02-06 9233
»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가 자라는 소리 imagefile [8] 윤영희 2015-01-27 9228
45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월호 100일, 마르지 않는 눈물 imagefile 신순화 2014-07-25 9226
45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독일, 오스트리아 연수이야기1- 숲과 자전거의 나라 imagefile [2] 홍창욱 2016-06-08 9224
453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달빛 이불 imagefile [4] 최형주 2015-04-28 9224
452 [김명주의 하마육아] 보험, 일단 가입은 하였소만... imagefile [4] 김명주 2015-03-02 9213
451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내가 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중학생 엄마들이 들려준 이야기 (1) imagefile [3] 강남구 2017-06-05 9208
45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의 재능, 찾아도 걱정 imagefile [2] 윤영희 2016-05-24 9208
449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성장통과 독립전쟁 imagefile [6] 강남구 2017-03-27 9189
448 [최형주의 젖 이야기] 엄마 팔을 쓰담쓰담 imagefile [6] 최형주 2014-03-20 9173
447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정신에도 근육이 잡혔다 imagefile [4] 최형주 2015-09-29 9166
446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와 함께 춤을 imagefile [12] 케이티 2015-12-25 91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