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1.jpg

 

유 수유 160일 차

엄마 팔을 쓰담쓰담

 

4개월 때는

젖에 손을 올려놓았고

5개월 초에는

조물조물 젖을 만지더니

5개월 중반인 지금은

젖 옆에 있는 내 팔을

쓰다듬으며 젖을 먹는다.

 

나는 똑같이 앉아 젖을 주는데

젖을 먹는 내 아기는

하루가 다르게 변한다.


이렇게 신기하고도 신비롭게

사람이 커가는구나.


이걸 지켜볼 수 있는 내가

복이 많다.

 



     170-1.jpg

 

모유 수유 170일 차

애착 관계는 선물로

 

수시로 안아서 젖을 주고

젖을 주면서도

여기 저기 쓰다듬고

젖을 주고 나면

트림을 시키느라 또 안고 있다.

 

배가 고픈가 싶어

수유 쿠션에 눕히고

젖을 물렸는데 안 먹으면

그 자세 그대로

얼굴을 맞대고 놀기도 한다.

 

젖을 주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몸을 부빌 일이 많으니

애쓰지 않아도

저절로 애착이 된다.

 

이렇게 만들어지는

진한 애착 관계는

젖 주는 노고에 따라오는

큰 선물인가보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51959/10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46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그 강가에 다시 서다 imagefile [2] 신순화 2017-06-01 9289
46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생리컵에 대한 아이들과의 토크 image [9] 신순화 2017-12-12 9280
463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그게 너거든. 그런데 그게 어때서. imagefile [4] 강남구 2017-03-17 9277
462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어쩔 수 없이(!) 엄마표 1: 날개옷 짓는 엄마 imagefile [6] 케이티 2014-06-22 9269
46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내가 이름 지은 '밭'이 생겼어요! imagefile [6] 신순화 2014-03-18 9264
46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과 스마트폰, 그리고 나의 투쟁 imagefile [5] 신순화 2017-03-29 9249
45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해마다 하는 아이의 생일날 의식 imagefile [6] 윤영희 2014-06-16 9229
458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목 잡아, 목!” imagefile [16] 최형주 2015-02-06 9217
45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나도 가끔은 아내의 곁이 그립다 imagefile [2] 홍창욱 2017-03-14 9215
45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세월호 100일, 마르지 않는 눈물 imagefile 신순화 2014-07-25 9211
455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달빛 이불 imagefile [4] 최형주 2015-04-28 9209
454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가 자라는 소리 imagefile [8] 윤영희 2015-01-27 9207
453 [김명주의 하마육아] 보험, 일단 가입은 하였소만... imagefile [4] 김명주 2015-03-02 9190
452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독일, 오스트리아 연수이야기1- 숲과 자전거의 나라 imagefile [2] 홍창욱 2016-06-08 9182
451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아이의 재능, 찾아도 걱정 imagefile [2] 윤영희 2016-05-24 9179
450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내가 할 수 '있는 것'과 '없는 것'..중학생 엄마들이 들려준 이야기 (1) imagefile [3] 강남구 2017-06-05 9171
449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성장통과 독립전쟁 imagefile [6] 강남구 2017-03-27 9162
» [최형주의 젖 이야기] 엄마 팔을 쓰담쓰담 imagefile [6] 최형주 2014-03-20 9153
447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케이티와 함께 춤을 imagefile [12] 케이티 2015-12-25 9133
446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블랙 프라이데이, 퍼거슨, 그리고 우리 imagefile [6] 케이티 2014-12-02 91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