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F0257.JPG

 

드디어!

이삿짐을 모두 보내고 제주도 집으로 가는 비행기에 탔다.

아, 설렌다!

이런 설레임 정말 오래간만이다. 기분 좋다.

그리고 왠지 편안한다.

“내일부터 아침 산책 할 수 있겠다! 그게 내가 제주도에 가는 이유야.”

큰산이 말한다.

그래, 그렇지. 바로 그거지.

재미있고 신선하고 그냥 가볍고 기분 좋은 이 시작을 기억해야지.

아마 제주의 삶이 쭉- 이럴 것 같은 예감!

좋다. 지금이!

 

2015. 11. 4

 

+

가볍고 기분 좋게 시작한 제주 라이프는 지금도 여전히 참 좋아요.

일단 조용하고 밤엔 어둡고 앞 뒤 베란다에서 산과 들과 바다가 보이고

집을 나서면 바로 흙 냄새, 풀 냄새, 새소리, 꽃과 나무와 풀이 있고

가까운 곳에 말들이 있고

비가 올 때도 가볍게 산책할 수 있고

집이 넓고

매일 만나는 공동체 이웃이 있어요.

더 뭘 바라겠냐 싶은데 차로 15분 거리에 정말이지 믿기지 않게 아름다운 바다가 있고요.

미안합니다.

저만 이렇게 누리고 사는 것 같아서 미안합니다.

놀러오세요. 살다 가세요.

 

마치 장기 여행을 하는 기분이에요.

“어디 갈까? 바다 갈까?” 하면서 매일 놀 궁리를 하고

낯선 곳에서 조금씩 익숙한 것들을 늘려가는.

20대에 여행에 미쳐 살았던 방랑 영혼인 제가 딱 좋아할만한 야생의 낯선 땅, 제주도예요.

큰산, 고맙습니다.

서울로 출퇴근 하느라 고생이 많습니다.

아무쪼록 체력을 유지하여 잘 놉시다! 히힛.

 

DSCF0226.JPG

 

DSCF0225.JPG

 

궁금하셨죠? 저희 집 거실과 베란다예요.

이런 곳에 앉아 그림을 그릴 거라고 저라고 상상을 했겠습니까?

바다가 들고 있는 귤은 큰 아버지가 하시는 유기농 귤 농장에서 따온 귤인데

맛이~ 아우~ ㅋㅋㅋㅋ

베란다 풍경과 바다 사진은 다음에 보여드릴게요.

약 올리는 게 아니고 사진이 들어있는 전화기를 큰산이 가지고 있어서요.

최대한 친절하고 싶습니다.

저는 제주도에서 띵까 띵까 놀면서 살고 있으니까요. ^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421945/d8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0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7주간 나를 먹여 살린 ‘소셜 마더링’ imagefile [14] 케이티 2015-07-22 11750
60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어머니에게 소녀가 있었다 imagefile [2] 홍창욱 2016-08-27 11730
60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집에서 만들어 먹는 일본 가정식 imagefile [3] 윤영희 2015-05-29 11721
60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징글징글하거나, 알콩달콩하거나 imagefile [1] 신순화 2014-12-05 11719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아침 산책이 제주도로 이사 가는 이유야 imagefile [7] 최형주 2015-11-20 11717
60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홉살의 명랑일기 imagefile [2] 신순화 2015-07-09 11707
59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는게 뭐라고 육아가 뭐라고 imagefile [13] 윤영희 2015-10-11 11686
598 [너의 창이 되어줄게] 다시 시작하는 `너의 창이 되어줄게'-자폐, 잠재된 창조력 imagefile [12] rashaim74 2015-06-28 11672
59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어린이집 재롱잔치, 나도 이제 부모가 된건가 imagefile [2] 홍창욱 2015-01-22 11668
596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의 선언 imagefile [2] 최형주 2017-02-17 11660
59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몬테소리 실전편] 유아기 아이가 달라지는 전략 넷 imagefile [1] 케이티 2016-09-29 11653
594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벼락치기 독서를 하는 이유, 그것을 알려주마!! imagefile [5] 신순화 2015-09-10 11652
593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버지의 통지서와 엄마의 특별한 칠순 imagefile [2] 홍창욱 2017-02-06 11649
59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이런 학교, 참 좋다!! imagefile [1] 신순화 2016-09-23 11639
59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사람들은 왜 하늘나라로 가?" imagefile [7] 홍창욱 2015-07-14 11636
59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폭풍육아중인 부모에게 집밥은, 탄수화물 그 이상의 것 imagefile [5] 윤영희 2014-02-24 11620
589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6살 딸래미의 비선실세(秘線實勢) imagefile [1] 윤은숙 2016-12-18 11618
58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겨울엔 역시 눈 영화와 눈 썰매 imagefile 양선아 2015-01-05 11602
58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3편] 오~ 내가 케잌을 만들다니 imagefile [3] 지호엄마 2017-12-30 11593
58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속닥 속닥, 베겟머리 수다 imagefile [2] 신순화 2018-07-05 115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