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SC02525.JPG


"엄마! 하늘이한테 그렇게 화 내면 어떡해!
하늘아, 하지마~ 하고 말로 해야지."

"화 낼거야! 하늘이가 엄마 걸 막 부수잖아!
엄마가 제일 아끼는 카메라도 고장내고.
너 같으면 화 안나겠어? 엄마 화 낼거야!"

당황한 바다의 눈빛이 흔들린다.
평소 같았으면 "그러게. 또 화를 냈내. 미안해."라고 말해야 되는데 대답이 다르니.

내가 아끼는 헤어 에센스 뚜껑을 박살낸 하늘이에게
강력한 경고를 한 후에 나는 잠깐 방 문을 닫고
온 몸, 특히 온 얼굴로 화를 토해냈다. 소리는 죽이고.
속에서 나오는 화와 욕을 실컷 온 몸으로 뿜어내고 나니 좀 시원해졌다.
그 다음 바다와 그런 대화를 한 것이다.

대화 후에 아이들을 재운다고 누웠는데
내가 무엇에 화가 났는지 감이 온다.
내 물건, 내 시간, 내 자리, 내 몸.
아이들을 낳고 키우면서 수 없이 내 영역을 침범당했기 때문이었다.
나도 내 물건이 소중하고
나도 내 시간이 소중하고
내 자리, 내 몸이 소중한데 아이들은 예고도 없이, 너무나 당연하게 내 영역을 넘어온다.
아기니까, 내가 엄마니까. 
당연히 내어주고 당연히 참아주던 것을 이제는 안 하고 싶다.

왜?
열 받으니까.
나도 존중받아 마땅한 한 인간이니까.

제일 소중한 카메라가 바닥에 쾅 소리를 내면서 떨어지는 것을 봤을 때
내 자리에 자꾸 바다가 앉아 있어서 다리 아픈데 앉을 곳이 없을 때
팔다리 쭉 뻗고 자고 싶은데 아이들 옆에서 쭈그리고 자야될 때
나도 공부할 거 많고 하고 싶은 거 많은데 
아이들 밥 먹이고 챙기다 보면 피곤해서 눈이 감길 때
예쁘고 건강하던 내 몸이 어느새 힘 없고 아픈 몸이 되어있는 걸 볼 때
정말 화가 난다.

이제 그렇게 안 살 것이다.
아이들도 왠만큼 컸으니까 나의 영역을 지킬것이다.
그러기 위해서 귀찮고 힘들어도 계속 소리내어서 알리고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고 혼을 내야되면 낼거다.

바다야, 하늘아.
엄마도 너희와 똑같은 욕구 덩어리의 인간이야.
엄마도 엄마의 욕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화가 나는거고.
그러니 우리 함께 행복하게 살 수 있는 삶을 살자.
너희도 양보할 것은 양보하고.

왜 한번도 이런 내 권리를 주장할 생각을 하지 않은걸까.
왜 희생해야한다는 생각만 한 걸까.

이제, 진짜 제 정신인 엄마의 삶이 시작될 조짐이 보인다.
엄마이면서 오롯한 한 사람으로서의 삶이.

일단은 먼저 푹 좀 쉬고 싶다.
휴.........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31707419/d22/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60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7주간 나를 먹여 살린 ‘소셜 마더링’ imagefile [14] 케이티 2015-07-22 11746
60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어머니에게 소녀가 있었다 imagefile [2] 홍창욱 2016-08-27 11726
603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집에서 만들어 먹는 일본 가정식 imagefile [3] 윤영희 2015-05-29 11719
602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아침 산책이 제주도로 이사 가는 이유야 imagefile [7] 최형주 2015-11-20 11711
601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징글징글하거나, 알콩달콩하거나 imagefile [1] 신순화 2014-12-05 11710
600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홉살의 명랑일기 imagefile [2] 신순화 2015-07-09 11702
599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사는게 뭐라고 육아가 뭐라고 imagefile [13] 윤영희 2015-10-11 11679
598 [너의 창이 되어줄게] 다시 시작하는 `너의 창이 되어줄게'-자폐, 잠재된 창조력 imagefile [12] rashaim74 2015-06-28 11669
597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어린이집 재롱잔치, 나도 이제 부모가 된건가 imagefile [2] 홍창욱 2015-01-22 11666
» [최형주의 빛나는 지금] 엄마의 선언 imagefile [2] 최형주 2017-02-17 11655
595 [이상한 나라의 케이티] [몬테소리 실전편] 유아기 아이가 달라지는 전략 넷 imagefile [1] 케이티 2016-09-29 11646
594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버지의 통지서와 엄마의 특별한 칠순 imagefile [2] 홍창욱 2017-02-06 11641
593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벼락치기 독서를 하는 이유, 그것을 알려주마!! imagefile [5] 신순화 2015-09-10 11641
592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이런 학교, 참 좋다!! imagefile [1] 신순화 2016-09-23 11630
591 [뽀뇨아빠의 저녁이 있는 삶] "아빠,사람들은 왜 하늘나라로 가?" imagefile [7] 홍창욱 2015-07-14 11630
590 [일본 아줌마의 아날로그 육아] 폭풍육아중인 부모에게 집밥은, 탄수화물 그 이상의 것 imagefile [5] 윤영희 2014-02-24 11618
589 [윤은숙의 산전수전 육아수련] 6살 딸래미의 비선실세(秘線實勢) imagefile [1] 윤은숙 2016-12-18 11612
588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겨울엔 역시 눈 영화와 눈 썰매 imagefile 양선아 2015-01-05 11596
587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73편] 오~ 내가 케잌을 만들다니 imagefile [3] 지호엄마 2017-12-30 11572
58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속닥 속닥, 베겟머리 수다 imagefile [2] 신순화 2018-07-05 11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