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7.jpg

 

모유 수유 67일 차

짠 젖

 

아침에

바다에게 젖을 물리면서 말했다.

 

바다야, 오늘은 젖이 좀 짤 거야.

어제 반찬들이 짰거든.

        요즘 아빠가 요리해.”

 

옆에서 설거지를 하고 있던 남편이

내 말을 듣고 말했다.

 

“여보.”

 

“응?”

 

“맨밥만 먹을래?”

 

“아니, 아니야~

바다야, 들었지?

요즘 아빠 살림하느라 힘들다.

그냥 먹자.”

 

 

 

 

75.jpg

 

 모유 수유 75일 차

'젖 주는 자'로서의 위생

 

그저 지친다.

 

땀도 많이 나고

머리카락도 금방 기름이 돌지만

        씻고 싶다는 생각이 안 든다.

씻는 거고 뭐고 다 귀찮다.

 

그래도 씻어야지 하는

음이 생기는 건

   오로지

   '젖 주는 자'로서의 위생을

    관리해야 한다는 생각 때문이다. 

 

'밥 주는 자'라면

손 씻고 손으로 차려주면 되지만

     '젖 주는 자'는

    품에 안고 살을 물려야 하니 말이다.

 

내가 '젖 주는 자'가 아니었다면

        지금쯤 어떤 모습이 되었을까?

      

      상상하지 말자.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41872/c0b/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7 [최형주의 젖 이야기] 지글지글 끓는 젖 imagefile [5] 최형주 2013-10-25 56041
36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팔아요~ 엄마 젖~ imagefile [20] 최형주 2013-08-18 44090
35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향기 솔솔~ imagefile [6] 최형주 2013-09-11 39086
34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꼭지에 불났다, 어떻게 끄지? imagefile [12] 최형주 2013-07-12 32230
33 [최형주의 젖 이야기] 덩치 값 해주어서 고마워! imagefile [12] 최형주 2013-10-04 31684
32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을 부여잡고 imagefile [6] 최형주 2014-01-17 29428
31 [최형주의 젖 이야기] 밥은 따로 편하게 imagefile [11] 최형주 2013-08-26 27690
30 [최형주의 젖 이야기] 밤엔 휴업 imagefile [7] 최형주 2013-09-04 25093
29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맛, 손 맛 imagefile [1] 최형주 2014-02-20 23641
28 [최형주의 젖 이야기]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imagefile [20] 최형주 2013-07-08 22494
27 [최형주의 젖 이야기] 가을 젖 imagefile [6] 최형주 2013-11-01 21528
26 [최형주의 젖 이야기] 가슴 벅찬 젖 나눔 imagefile [5] 최형주 2014-01-09 21032
»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주는 자'로서의 위생 imagefile [2] 최형주 2013-12-26 20865
24 [최형주의 젖 이야기] 고젖가 시대 imagefile [5] 최형주 2013-12-12 19024
23 [최형주의 젖 이야기] 아직 imagefile [17] 최형주 2014-06-26 17821
22 [최형주의 젖 이야기] 굿 바이 모유 기증 imagefile [2] 최형주 2014-04-04 17734
21 [최형주의 젖 이야기] 셰이킷 셰이킷 베이베~ imagefile [2] 최형주 2013-09-27 17687
20 [최형주의 젖 이야기] 드디어 젖 깨물기 imagefile [4] 최형주 2014-03-28 17598
19 [최형주의 젖 이야기] 긴장 풀고 흔들흔들 젖주기 imagefile [2] 최형주 2013-11-15 17441
18 [최형주의 젖 이야기] 지금 내 몸은 젖력 발전기 imagefile [4] 최형주 2013-07-27 17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