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3-2.jpg

 

모유 수유 53일 차

고젖가 시대

 

분유 값 안 들어서 좋겠다고?

모유 값이 훨씬 비싸다.

 

몸이 젖을 만드느라

힘을 많이 쓰는지

배가 자주 고파서 자주 먹는데

그 음식 값이

어마어마하기 때문이다.

 

고기, 과일야채, ...

다름 아닌 '젖 활동비'이다.

그 음식들이 젖에 녹아나오니

'젖 재료비'라고도 할 수 있겠다.

 

그러니 "젖 값 많이 들겠네."

라고 해야 맞다.

 

 

 

 

54-2.jpg

모유 수유 54일 차

허기

 

먹어도 자꾸 허기가 지는 것 같고

       영양 있고 맛있는 음식이 먹고 싶어서

요즘 우리 집 요리사인 남편한테 말했다.


젖 양은 내가 먹는 음식의 양과 비례해.

     이래서 젖 먹이겠어


그러자 남편이 날 빤히 쳐다보며 말했다.

여보, 바다 얼굴 한 번 볼래? 

젖이 부족한 얼굴인지?"


헉! 

......

핑계를 잘 못 댔다.

         그냥 맛있는 거 좀 해달라고 할 걸.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최형주
이십 대를 아낌없이 방황하고 여행하며 보냈다. 서른 살이 되던 해에 시골 대안학교로 내려가 영어교사를 하다가 남편을 만나 결혼했고 지금은 두 딸 바다, 하늘이와 함께 네 식구가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에 살고 있다. 부모님이 주신 '최형주'라는 이름을 쓰다가 '아름다운 땅'이라는 뜻의 '지아'에 부모님 성을 함께 붙인 '김최지아'로 이름을 바꾸었다. 베이비트리 생생육아에 모유수유를 하며 겪은 에피소드를 그림과 글로 표현한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연재 완료하였다.
이메일 : vision323@hanmail.net      
블로그 : https://blog.naver.com/jamjam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39474/186/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37 [최형주의 젖 이야기] 지글지글 끓는 젖 imagefile [5] 최형주 2013-10-25 56036
36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팔아요~ 엄마 젖~ imagefile [20] 최형주 2013-08-18 44089
35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향기 솔솔~ imagefile [6] 최형주 2013-09-11 39084
34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꼭지에 불났다, 어떻게 끄지? imagefile [12] 최형주 2013-07-12 32230
33 [최형주의 젖 이야기] 덩치 값 해주어서 고마워! imagefile [12] 최형주 2013-10-04 31682
32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을 부여잡고 imagefile [6] 최형주 2014-01-17 29427
31 [최형주의 젖 이야기] 밥은 따로 편하게 imagefile [11] 최형주 2013-08-26 27690
30 [최형주의 젖 이야기] 밤엔 휴업 imagefile [7] 최형주 2013-09-04 25090
29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맛, 손 맛 imagefile [1] 최형주 2014-02-20 23639
28 [최형주의 젖 이야기] 최형주의 젖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imagefile [20] 최형주 2013-07-08 22494
27 [최형주의 젖 이야기] 가을 젖 imagefile [6] 최형주 2013-11-01 21525
26 [최형주의 젖 이야기] 가슴 벅찬 젖 나눔 imagefile [5] 최형주 2014-01-09 21026
25 [최형주의 젖 이야기] '젖 주는 자'로서의 위생 imagefile [2] 최형주 2013-12-26 20863
» [최형주의 젖 이야기] 고젖가 시대 imagefile [5] 최형주 2013-12-12 19021
23 [최형주의 젖 이야기] 아직 imagefile [17] 최형주 2014-06-26 17819
22 [최형주의 젖 이야기] 굿 바이 모유 기증 imagefile [2] 최형주 2014-04-04 17733
21 [최형주의 젖 이야기] 셰이킷 셰이킷 베이베~ imagefile [2] 최형주 2013-09-27 17685
20 [최형주의 젖 이야기] 드디어 젖 깨물기 imagefile [4] 최형주 2014-03-28 17594
19 [최형주의 젖 이야기] 긴장 풀고 흔들흔들 젖주기 imagefile [2] 최형주 2013-11-15 17440
18 [최형주의 젖 이야기] 지금 내 몸은 젖력 발전기 imagefile [4] 최형주 2013-07-27 173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