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한주 잘 보내셨나요?

 

저는 지난주 수요일부터 지금까지 힘든 나날을 보냈어요. ㅜㅜ

 아이가 원하지 않는데, 제 마음대로 단발령을 내렸다가 아주 호되게 야단을 맞았지요.

 

햇님군은 그동안 이마를 덮는 긴 머리를 고수하고 있었답니다.

그런데 이번달부터 아이가 수영을 배우기 시작했어요.

제 눈엔 아이의 긴 머리가 거슬려보였지요.

짧게! 짧게! 잘라주고 싶었어요.

그럼 머리가 금방 마를테니까요!

 

사실 이전에도 짧은 머리를 해주고 싶었는데, 미용실에 어떻게 말해야할지 몰랐지요.

이런 저의 고민을 들은 지인 曰

 " 빅뱅 태양 머리 해달라고 하면 돼!

 

 

' 오호라!  빅뱅의 태양머리면 되는구나! '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이게 웬일일까요?

미용실 방문 이후, 햇님군에게 폭풍 잔소리를 들었습니다.

 

"엄마는 엄마머리통도 아닌데, 엄마 마음대로 하면 좋아? 엉엉~ "

 

 

012.jpg

 짧아진 머리를 확인하자마자  눈물을 뚝뚝 흘리던 아이..

 

다음날 아침엔 유치원에 가지 않겠다고 엉엉 울고, 아빠에게 하소연을 하면서 엄마 탓을 했지요.

남편은 아이의 머리를 붙여주란 말을 했습니다.

남편에게 버럭 한마디 하고 말았지만, 참으로 난감하기 짝이 없었어요.

 

엄마를 탓하는 잔소리는 기본이요, 모자 뒤집어쓰기를 지금까지 하고 있답니다.

이마가 훤히 보이는 사진은 블로그에 올리지 말란 말도 합니다.  

 

 

저는 이번 일로 깨달은게 많아요.

이제까지 특별히 제 고집을 부리면서 아이의 스타일에 간섭한 적이 없었는데,

아이의 편의를 빙자한 엄마 고집을 부리다가

아이에게 좋지못한 소리, 그러나 참으로 합리적인 지적을 받았습니다.

제 머리통도 아닌데, 제가 왜 그랬을까요? ㅠㅠ

 

 

아이는 나와는 다른 인격체다.

내 역할은 아이가 혼자 힘으로 세상을 살 수 있게 가르쳐 주는 거다.

그러나 아이의 독립 이전에 일정 부분은 내가 통제해도 된다.

 

이렇게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부모가 통제해도 되는 일정 부분.. 그게 어디까지일까요?

 

머리스타일, 패션스타일.

이런 것은 아이가 혼자 힘으로 세상을 사는 법과 상관이 없는데 말이죠.

머리가 길어서 머리 말리는데 시간이 오래 걸리는건,

아이 혼자만의 편의적 문제인데 말입니다.

 

최소한의 것, 그러나 꼭 지켜야하는 것에 대한 가르침.

그 부분을 놓치면 안되겠다는 다짐.

다시 한번 해봤습니다.

 

아이를 존중하되, 가르칠 것은 가르치고, 쓸데없이 내 취향을 아이에게 고집 부리는 것은 포기해야겠지요.

 

 

 앞으로 빅뱅의 태양머리를 탐하지 않겠습니다.

 

여러분들에게 빅뱅 태양머리는 무엇인지 궁금하네요 ^^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첨부
전병희
대학에서 국문학을, 대학원에서 사회학을 전공한 이 시대의 평범한 30대 엄마. 베이스의 낮은 소리를 좋아하는 베이스맘은 2010년부터 일렉베이스를 배우고 있다. 아이 교육에 있어서도 기본적인 것부터 챙겨 나가는 게 옳다고 믿고 있다. 그런데 아이 교육 이전에 나(엄마)부터 행복해야 한다고 믿으며, 엄마이기 이전의 삶을 반성하고 성찰하면서 행복을 찾고 있는 중이다. 엄마와 아이가 조화로운 삶을 살면서 행복을 찾는 방법이 무엇인지 탐구하면서 하루하루를 살고 있다.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블로그를 운영 중이다.
이메일 : hasikicharu@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bassmom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60153/6ee/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빅뱅 태양머리는 무슨! 단발령 잘못 내렸다가 큰일날뻔.. imagefile [12] 전병희 2012-04-19 36795
51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커밍아웃? 햇님군의 사립초 생활기-1편 imagefile [8] 전병희 2013-12-13 36002
50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추첨인생, 나도 국기에 대한 맹세 좀 해보고 싶다. imagefile [19] 전병희 2012-12-06 31275
49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이사준비와 크리스마스..자식농사AS의 끝은 어디에 있나요 imagefile [12] 전병희 2011-12-01 28801
48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세월호 참사 이후 사교육 하나씩 끊어 imagefile [5] 전병희 2014-05-22 27421
47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맞는 아이 둔 엄마. 어찌하면 좋을까요? 오은영박사 강연을 다녀와서.. imagefile [5] 전병희 2012-03-29 24610
46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마음을 치료하는 우리 아이 그림 그리기 imagefile [10] 전병희 2011-11-24 24460
45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훌쩍 큰줄 알았는데 제대로 사고쳤다 imagefile [3] 전병희 2012-03-15 24084
44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나의 로맨스와 불륜 사이-부모 자식간 교육궁합에 대하여 imagefile [8] 전병희 2012-02-01 21997
43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안녕하세요.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를 소개합니다. imagefile [6] 전병희 2011-10-13 21547
42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아이의 친구, 엄마의 친구 imagefile [3] 전병희 2012-03-07 20681
41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똥 잘싸면 한달에 200만원!! -2012년 여러분의 건강을 기원합니다! imagefile [9] 전병희 2012-01-26 20324
40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햇님군의 사립초 생활기 2편- 나의 7가지 원칙 imagefile [1] 전병희 2013-12-19 20002
39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우리 아이 방 꾸미기-집안 구석구석을 활용하라! imagefile 전병희 2012-01-05 19985
38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취학전 준비 번외편-아이의 여름방학 보내기 imagefile [5] 전병희 2012-07-26 19877
37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폭력에 대처하는 어미의 자세 imagefile [14] 전병희 2011-12-29 19869
36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초등입학전, 죽느냐 사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imagefile [4] 전병희 2013-04-09 19071
35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도시락과 김밥 사이-직장맘vs 전업맘? imagefile [8] 전병희 2012-09-12 19061
34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요즘 아이들에게 필요한 놀이& 운동 공간은 어디에? imagefile [3] 전병희 2013-11-27 18982
33 [베이스맘의 베이스육아] 유치원 보내기도 이렇게 힘들어서야...30대 엄마 `휴' imagefile [14] 전병희 2011-12-15 183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