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ff5a8d26ed734b7dc0a4abb03abcc4c.아줌마보다 아저씨를 좋아하는 아이의 취향



아저씨랑 잘 사귀어서 사회생활도 잘했으면






얼마 전 이종 사촌의 결혼식에 갔다.  아기를 보러 오거나 이런 저런 일로 집에 온 친척들이 대부분 아이를 보긴 했지만 그래도 아이의  공식 행사 데뷔(!) 무대라 옷차림도 신경 써서 결혼식장에 갔다.



아이를 안고 친척 어른들에게 인사를 하는데 막내 이모부(그러니까 아이에게는 할아버지)를 보더니 아이가 이모부의 양 팔로 냉큼 자리를 이동한다.  다행히 아이가 낯가림을 안하는구나 생각했는데 내려올 생각을 안한다. 이모부는 지난 여름 아이가 5~6개월 때 다른 볼일로 우리집에 오셔서 한번 아이를 안아준게 전부. 그러니까 지금 아이의 기억 속에는 남아 있을 턱이 없는 사람인데 내가 오라고 아무리 불러도 이모부 품에 껌딱지처럼 붙어 있다.



껌 떼듯이 아이를 떼내어 안고 다시 식장 복도를 왔다갔다가 하다가 이번에는 대전서 올라온 외삼촌에게 인사를 했다. 외삼촌은 아이가 태어난 지 한달쯤 됐을 때 서울에 약속차 왔다가 잠깐 집에 들러 아이 얼굴을 보고 간 적 있다. 그러니 더더욱 기억할 리 없는데 푸짐한 외삼촌(그러니까 아이에게는 역시 할아버지) 품에 쏙 들어가더니 나올 생각을 안한다. 나중에 삼촌이 “엄마한테 가라”면서 나에게 아이를 안겼는데 아이는 삼촌 쪽만 쳐다보며 애원하는 눈초리를 돌리지 않는다.



아기들도 백인백색이지만 우리 애의 유별난 점 중 하나는 여자보다 남자를, 아줌마보다 아저씨를 좋아한다는 점이다. 보통 아기들은 우락부락한 남자보다 곱고 깔끔한 여자들을 좋아한다는데 우리 아이는 이날도 젊고 날씬한 아줌마인 내 사촌동생이 오라고 할때는 요리조리 싹싹 피하더니 아저씨(외삼촌과 이모부는 모두 50대 후반이시다) 에게는 몸을 던져 애정을 표시했다.



이날 만이 아니다.  엄마와 아빠에 대한 호감도는 비슷한 거 같은데, 아니 아빠보다는 엄마를 찾을 때가 많은데 이모들보다 이모부들에게 훨씬 더 열광한다. 이모들이 데면데면한가 하면 전혀 아니고 아주 물고 빨고 난리다. 특히 큰 언니는 요새 아이를 봐주느라 하루 열시간도 넘게 집에서 아이와 있는데 이모부가 집에 들어오면 까르르 넘어간다. 작은 언니네 가도 이모보다 이모부 품을 좋아하는 건 똑같다.



더 작은 아기 때부터 그런 특성이 나타나서 남편의 분석은 이랬다. 아무래도 남자 어른이 여자보다 힘과 덩치가 좋고 또 다들 둘 이상의 아이를 키워본 육아 경력자라 아이를 안는 기술도 뛰어나기 때문에 아이가 편하게 느끼는 것 같다.  그런 편안함이 아저씨의 인상과 결부되어 아저씨만 보면 좋아하게 된 건가 싶기도 하다.



아무튼 그런 모습을 보면서 남편과 나는 한마음으로 “나이 들어서도 지금 취향(?)을 유지해라”라고 바란다. 왜냐면 그 편이 사회생활하는데 더 도움이 될것 같아서다. 사실 직장 생활하면서 가장 불편하고 어려운 게 아저씨급(?) 선배나 취재원과의 관계다. 뭐랄까 특별히 싫어하는 건 아니지만 공통의 관심사도 찾기 힘든데다 부담스럽고 재미없으며 긴장되기도 한다. 하지만 이 사회를 이끌어가는 건 대체로 아저씨들. 중요한 자리를 꿰차고 있는 취재원들도 아저씨, 회사에서 인사권을 지닌 고위 간부나 선배들도 아저씨니 아저씨와 잘 지내는 건 사회생활에 무엇보다 중요한 기술 아닌가.



자식이 편하게 사회생활하길 바라는 엄마의 사소한 바람이 엉뚱한 아이의 취향으로까지 확대해석되는 듯하다. 내가 이런 말을 했더니 누군가 “요즘 애들이 클 때 쯤은 아줌마 취향이 사회생활에 더 필요한 덕목일 수도 있어요”라고 말한다.  어쩐지 설득력 있다. 아무래도 아이에게 여성친화적 취향을 좀 더 키워줘야겠다.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김은형 기자
투명하게 비칠 정도로 얇은 팔랑귀를 가지고 있는 주말섹션 팀장. 아이 키우는 데도 이말 저말에 혹해 ‘줏대 없는 극성엄마가 되지 않을까’, 우리 나이로 서른아홉이라는 ‘꽉 찬’ 나이에 아이를 낳아 나중에 학부모 회의라도 가서 할머니가 오셨냐는 소리라도 듣지 않을까? 하는 걱정이 앞서는 엄마이다. 그래서 아이의 자존심 유지를 위해(!) 아이에게 들어갈 교육비를 땡겨(?) 미리미리 피부 관리를 받는 게 낫지 않을까 목하 고민 중. 아이에게 좋은 것을 먹여주고 입혀주기 위해 정작 우는 아이는 내버려 두고 인터넷질 하는 늙다리 초보엄마다.
이메일 : dmsgud@hani.co.kr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8666/079/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3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둘째가? 설마~설마…설마??? imagefile 김은형 2011-03-16 24219
»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아들의 취향은 남자 imagefile 김은형 2011-01-26 19638
1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타고난 또하나의 복 imagefile 김태규 2011-01-17 13121

Q.수면 거부에 대해 여쭙고 싶습니다.

저희 아기는 만 7개월 된 아기인데요, 밤이고 낮이고 졸려서 눈을 비비고 머리를 박으면서도 자는 것을 거부합니다...

R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