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웹툰육아카툰_제목.gif

 

 

 

 

 

 

 

베이비트리휴일아침01_베트.jpg

 

 

 

 

 

 

 

 

베이비트리휴일아침02_베트.jpg

 

 

 

 

주말 아침만되면
엄마는 부엌에서 아침밥 준비하느라,
아빠는 아직도 늦잠을 자느라(-,.-;)
지호는 늘~ 혼자 놉니다.

 

 

 

  폴리가 나오는 TV도 보고,

 

 

베이비트리휴일아침03_베트.jpg

 

 

 

 

 

  자동차도 빙빙 굴려보고,

 

베이비트리휴일아침04_베트.jpg

 

 

 

 

 

 

  또, 블럭도 열심히 쌓아봅니다.

 

생생육아휴일아침05_베트.jpg

 

 

 

 


그런데 오늘은 웬일인지
심심하다고 떼를 쓰며
울고불고 짜증내는 네살 지호.

 

 

 

항상 같이 있어주지 못하는 지호엄마.
쉬는 날이되면 지호와 놀아줘야지~
하는 마음이야 굴뚝같지만,

 

 

우리집에 우렁각시가 있어 ‘'뚝딱' 하고
아침 밥상이 그냥 차려지는 것도 아니고…

 

 

누군가는 주말 아침이되면
찌개도 끓여야하고 밥도 해야하고
반찬도 만들어야하는 것이 현실입니다.

 

 

생생육아휴일아침06.jpg

 

 

 

 

 

 

그런데

갑자기 버럭 소리가 들리는 것이...

 

생생육아휴일아침07_베트.jpg

 

 

 

 

 


그순간  너무 놀란 지호는 얼음왕자가 되어
울지도 웃지도 않고
돌처럼 꿈쩍도 하지 않은 채
원망의 눈빛으로 저를 쳐다보고 있더라구요.

 

 

육아카툰휴일아침08_베트.jpg

 

 

 

 

육아카툰휴일아침09_베트.jpg

 

 

 

육아카툰휴일아침10_베트.jpg

 

 

 

 

 

육아카툰휴일아침11_베트.jpg

 

 

 

 


아무말도 못하고
벌벌 떨고있는 지호가
너무 안쓰러워 달래주어야만 했습니다.

 

 

육아웹툰휴일아침12_베트.jpg

 

 

 

 

 

사실...

생각해보면

네살 지호가 무슨 잘못이 있겠습니까.
같이 노는  형제가 있는 것도 아니고,
혼자 노는 것이 심심해서 떼쓰며 어리랑을 부린것 뿐인데…

 

그순간 저는 어찌나 당황스럽고 화가 나던지…

 

 

 

 

육아카툰휴일아침13_베트.jpg

 

 

 

 

 

 

육아카툰휴일아침14_베트.jpg

 

 

 

  네가 아빠로서 해준게 뭐가 있다고 소릴 질러!!!

 

 

 

 

육아일기휴일아침15_베트.jpg

 

 

 

 

 

육아일기휴일아침16_베트.jpg

 

 

 

이렇게 한바탕 따지고 싶었지만…

 

그래도 아침밥을 먹겠다며
부스스한 얼굴로 나오는 지호아빠,

 

그리고 배시시 웃으며
이렇게 한마디 합니다.

 

 

 

한겨레휴일아침17.jpg

 

 


에구에구…

 

밥상 차리는 마누라를 위해서
소리쳤다는 지호아빠 말에
저는 할말을 잊었습니다. ㅠ..ㅠ

 

더 이상 소리칠 수도, 따질 수도 없고
그냥 남편 얼굴만 멍~하게 쳐다만 봤습니다.

 

 

 

모성애자극휴일아침18.jpg

 

 

 

 


암튼 맞벌이에게는 너무나도 금쪽같은 주말이
지호엄마네는 항상 이렇게 시작됩니다~ ^^;

 

우렁각시는 진짜 뭐하나 모르겠어요.
우리집에도 좀 찾아와주지…

 

 

 

모성애자극휴일아침19.jpg

 

 

 

 

<즐거운 아줌마> 블로그에 놀러오셔요~ ^^;

http://heihei9999.blog.me/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지호엄마
직장다니며 아기키우기 참~ 힘든 세상에서 그 짓거리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신기하게 커가는 아들래미의 모습을 보며 삶의 의미를 찾고, 틈틈이 블로그 운영을 하면서 그림과 카툰을 통해 삶의 즐거움을 같이 나누고자하는 아줌마입니다. 자주 찾아 뵐께용~ 꾸벅
이메일 : heihei9999@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ihei9999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70125/e7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6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나를 '이해'해줄 거라는 '오해' imagefile [7] 김태규 2012-03-12 45640
15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2편] 결국~~~다 가버렸네~ㅠ.ㅠ imagefile [3] 지호엄마 2013-03-15 37778
»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2편] 누가 감히 내 아들한테 소릴 질러!!! imagefile [8] 지호엄마 2012-06-26 37290
13 [김연희의 태평육아] 떠난 여자, 남은 여자 imagefile 김연희 2011-07-29 23859
12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말복, 말이 아니고 닭고기라니깐! imagefile 윤아저씨 2010-09-09 23609
11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답답하냐, 나도 답답하다 imagefile [1] 김은형 2011-06-21 22571
10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네 살짜리 가출 선언 imagefile 김태규 2011-09-19 22500
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모처럼 낮잠의 혹독한 대가 imagefile 신순화 2011-04-06 22178
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가장 무서운 말, ‘내가 할래요’ imagefile 신순화 2010-11-02 21471
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베이비시터와의 만남, 이별 그리고 또 만남 imagefile 양선아 2011-07-01 20149
6 [엄마 귀는 팔랑팔랑, 이거 살까 말까] 2화. 음식물 탈수기 imagefile [1] 팔랑팔랑 2013-08-14 19925
5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6년 만에 다녀온 외갓댁 imagefile 김미영 2010-07-08 19246
4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막 던져도 재밌는 '한밤의 토크쇼' imagefile 김태규 2011-06-13 16917
3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마음 졸인 30개월, 드디어 터진 말문 imagefile 김태규 2011-01-10 15534
2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아빠의 소심한 복수 imagefile 김태규 2010-10-11 13037
1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내가 나에게 한 말 네게로 imagefile [4] 강남구 2016-03-22 112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