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웹툰카툰_제목new.gif

 

 

 

 

 

 

 

 

 

워킹맘카툰아줌마퇴사1.jpg 

아줌마 1호 :

아기 키워주시던 친정 엄마가 허리 다치셔서
7년동안 다니던 회사 그만 둠.

 

 

 

 

 

 

 

 

육아카툰아줌마퇴사2.jpg

 

 

아줌마 2호 :

첫째 아이 초등학교 입학, 둘째 아이 다섯살,
아이들이 엄마의 손이 너무도 필요한 때라…
고민, 고민하다 결국, 10년 다니던 회사 그만 둠.

 

 

 

 

 

 

 

 

 

 

육아웹툰아줌마퇴사3.jpg

 

아줌마 3호 :

서른 일곱살, 적지않은 나이로 둘째 임신하다가
몸이 안좋아져서 13년째 다니던 회사 그만둠.

 

 

 

 

 

 

 

 

 

 


아… 아줌마들이 회사다니기 이렇게 어려운가.

 

 

 

육아휴직도 보장 안되는 우리 회사~~

 

결국 그 많던 아줌마들
하나둘씩 회사 그만두더니…

 

이제는 생계형 맞벌이인 아줌마,

두 사람만 남았네.

 

 

 

 

 

워킹맘카툰베이비트리4.jpg

 

 

 

 

 

 

 

 

 

 

 

 

 

<즐거운 아줌마> 블로그에 놀러오셔요~ ^^;

http://heihei9999.blog.me/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지호엄마
직장다니며 아기키우기 참~ 힘든 세상에서 그 짓거리를 하고 있습니다. 그래도 신기하게 커가는 아들래미의 모습을 보며 삶의 의미를 찾고, 틈틈이 블로그 운영을 하면서 그림과 카툰을 통해 삶의 즐거움을 같이 나누고자하는 아줌마입니다. 자주 찾아 뵐께용~ 꾸벅
이메일 : heihei9999@naver.com      
블로그 : http://plug.hani.co.kr/heihei9999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100274/d85/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sort
16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나를 '이해'해줄 거라는 '오해' imagefile [7] 김태규 2012-03-12 45644
»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육아카툰22편] 결국~~~다 가버렸네~ㅠ.ㅠ imagefile [3] 지호엄마 2013-03-15 37782
14 [즐거운아줌마의 육아카툰] [12편] 누가 감히 내 아들한테 소릴 질러!!! imagefile [8] 지호엄마 2012-06-26 37298
13 [김연희의 태평육아] 떠난 여자, 남은 여자 imagefile 김연희 2011-07-29 23859
12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육아카툰] 말복, 말이 아니고 닭고기라니깐! imagefile 윤아저씨 2010-09-09 23611
11 [김은형 기자의 내가 니 엄마다] 답답하냐, 나도 답답하다 imagefile [1] 김은형 2011-06-21 22572
10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네 살짜리 가출 선언 imagefile 김태규 2011-09-19 22502
9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모처럼 낮잠의 혹독한 대가 imagefile 신순화 2011-04-06 22180
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가장 무서운 말, ‘내가 할래요’ imagefile 신순화 2010-11-02 21474
7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베이비시터와의 만남, 이별 그리고 또 만남 imagefile 양선아 2011-07-01 20150
6 [엄마 귀는 팔랑팔랑, 이거 살까 말까] 2화. 음식물 탈수기 imagefile [1] 팔랑팔랑 2013-08-14 19925
5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6년 만에 다녀온 외갓댁 imagefile 김미영 2010-07-08 19246
4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막 던져도 재밌는 '한밤의 토크쇼' imagefile 김태규 2011-06-13 16918
3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마음 졸인 30개월, 드디어 터진 말문 imagefile 김태규 2011-01-10 15535
2 [김태규 기자의 짬짬육아 시즌2] 아빠의 소심한 복수 imagefile 김태규 2010-10-11 13038
1 [강남구의 아이 마음속으로] 내가 나에게 한 말 네게로 imagefile [4] 강남구 2016-03-22 11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