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비혼 상태에서 아기를 가졌고 출산했다. 처녀가 임신한 케이스에 당시에는 결혼도 안 하겠다는 입장, 나중에 백배 양보하여 살아보고 결정하겠다는 입장이었다. 찔끔찔끔 속을 썩여오던 내가 결정적 한 방을 날리자 집안도 발칵 뒤집혔다. 동네 사람들에게도 좋은(?) 가십거리를 던져준 셈이었다. 이렇게 나의 임신은 마냥 환영 받을 수 없었는데도 엄마와 아빠만은 달랐다. 결혼식조차 안 하겠다는 나의 말에 심히 낙담하면서도, 임신 자체에서는 “하늘이 주신 축복”이라며 기뻐해주셨다.



27876c5c73ae2cee1e9cb32dc9c96a27.그렇게 우여곡절 끝에 안아보는 첫 손주는 엄마 말대로 '축복'이고, '감동'이었다. 눈이 안 좋은 엄마는 소율이 때문에 눈이 밝아졌다고 했다. 아빠는 자려고 누우면 소율이 얼굴이 삼삼하다고 했다. 엄마, 아빠가 하도 소율이 소율이 하니, 친구분들이 손주 자랑하려면, 돈 내고 소율이 얘기하라고 할 정도로 엄마, 아빠에게 소율이는 삶의 중심, 세상의 중심이었다. 첫 손주인 소율이를 금지옥엽 예뻐라 하는 걸 보는 주위에서는 그랬단다.



“외손주가 예뻐 봤자, 친손주 반이라는 거 몰라?”



“외손주 봐 주느니 파밭을 맨다는 속담도 있어.”



"외손주는 외손주지, 손주가 아니지..."



주위의 온갖 방해공작에도 '요즘 세상이 어떤 세상인데 아들 타령이냐'며 자신의 얘기가 아니라 했고, 



나도  '요즘엔 외손주는 업고, 친손주는 걸리고, 외손주 추울까봐 친손주한테 빨리 걸으라고 한대'하며 맞장구쳤다.



 우리 부모님은 시골분 치고는 나름 깨이신(내가 하도 사고를 치니 나를 이해하려면 깨일 수 밖에 없는!) 분들이었고, '아들아들' 찾는 건 남의 얘기였다. 소율이는 엄마, 아빠에게 첫손주, 아직까지는 유일한 손주였다. 그렇게 한동안 독보적이었던 ‘소율천하’에 균열 조짐이 감지됐다. 다음 달이면 결혼한지 꼭 1년 되는 동생 부부가 임신을 한 거다.  그 소식을 전하는 동생에게  '이제 우리 소율이는 찬밥이네...'라며 웃으며 축하해주었다. 



4d9158d05a6d2335d7d0f7d9dcc9534d.임신 축하도 할겸 지난 주말에 동생 내외와 우리가 제천 집에 함께 모였다. 우리가 미리 내려가 있었는데, 아빠가 갑자기 폭탄 발언을 했다. “새아기 더울지 모르니 에어콘 살까?” 세상에…대박!!! 아빠 입에서 에어콘 소리가 나올 줄 몰랐다. 제천은 한 여름에도 덥지 않은데다 우리 집은 맞바람이 시원한 곳이어서 선풍기 없어도 사는 곳이다. 무엇보다 엄마랑 아빠는 너무나 검소한 미니멀리스트들이어서 일체 뭘 사들이는 것을 싫어하시는 분들이다. 그런 분들이 자진해서 에어콘? 나에겐 너무나 충격이었다. 내가 펄쩍 뛰자, 일단 에어컨은 사지 않고 넘어갔다.



점심 무렵에 동생 부부가 도착했다. 엄마는 동생이 좋아하는 삼겹살을 구우려다 올케가 입덫을 할지 모르니 물어보고 하자며 보류했다. 점심을 먹던 중 올케가 요즘엔 ‘삼겹살보다 소고기를 더 먹는다’는 말을 엄마는 ‘소고기가 더 맛있다’라는 말로 잘못 알아듣고 그 길로 시장에 나가 등심을 사왔다. 그것도 등심 10근을!!! 세상에 태어나서 꽃등심으로 배불러 보기는 처음이다. 맨날 풀만 뜯어먹다가 올케 덕에 우리도 양질의 단백질 공급도 받고, 나쁘지 않았다. 



우리는 먼저 올라왔고, 여름 휴가를 시작하는 동생부부는 집에서 하룻밤 더 머물렀다. 그 다음날 동생부부를 떠나 보내고 엄마한테 전화가 왔다. 평소와 달리 많이 흥분한 목소리였다.



e03eb263f1bd3cdc7d55827627517f03.“새아기한테 좋은 소식이 있다”



“엉?”



임신 보다 더 좋은 소식? 박사 논문 패스했나? 아니면 혹시 쌍둥이인가?



“소율이 남동생 생긴단다…”



"뭐....?????!!!!!”



세상에...우리 엄마가 이럴 줄 몰랐다. 남들이 아무리 친손주니, 손자타령을 해도 우리 엄마만은 아니라고 생각했다. 엄마도 어쩔 수 없는 시골 노인인가? 주위에서 하도 들으니 자연히 세뇌당한 건가?  아니면 엄마가 본색을 드러낸 건가? 무서운 친손주 파워다. 이제 겨우 임신 3개월, 어쩌면 이건 전초전일지 모른다. 외손주 vs. 친손주 배틀에 어떤 일이 벌어질까? 엄마와 아빠는 나를 얼마나 더 놀래킬까? 흥미진진하다.ㅋ



손윗 시누이가 시샘하기도 모양 빠지고, 외손주에서 친손주(그것도 손자!!!)로의 무게중심 이동을 담담히 받아들일 수 밖에... 그런데 엄마의 흥분과 기대가 약간은 걱정된다. 나는 우리 사회가 사실상 모계사회라고 생각한다. 특히 가정 내에서 여성의 파워가 더 커지고 있음은 물론이고 모든 의사결정과 커뮤니케이션의 중심은 엄마다. 집안 모임도 처가 위주고, 시댁보다 친정에 더 많이 가고, 어려운 일도 친정에 더 많이 의지한다. 최근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우리나라 청소년들은 친가보다 외가 친척을 더 가깝게 여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으로 생각하는 범위도 고모는 가족이 아니고, 이모는 가족이라고 생각한다는 거다. '아들 손자 며느리 다 모여서' 노래를 한다는 개구리 노래도 '손녀 사위 딸내미 다 모여서~'로 바뀌어야 할 판이다. 나는 그럴 수 밖에 없는 이유로 여성이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더 뛰어나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나 역시 친정에 더 많이 의지한다.



나는 동생이 결혼할 때부터 엄마에게 세뇌교육을 시켰다. 올케가 시집 오는 게 아니고, 동생이 장가드는 거라고, 이제 그집 아들됐다고 생각하라고 수없이 말해왔다. 특히 올케가 딸만 둘인 집에 맏이이기 때문에 더 그랬다. 엄마도 인정했다. 그런 엄마가 자기 제사를 지내줄 지 모르는(결코 장담할 수 없는데도...) 손자가 생기자 이렇게 와르르 무너졌다. 앞으로 더 지켜봐야겠지만, 나는 엄마가 빨리 우리 소율이에게 돌아올 날을 기다린다. 아니...돌아올 수 밖에 없을 걸...ㅋㅋ

  • 싸이월드 공감
  • 추천
  • 인쇄
태그
첨부
김연희
30대 중반, 뒤늦게 남편을 만났다. 덜컥 생긴 아기 덕분에 근사한 연애와 결혼식은 건너뛰고, 아이 아빠와 전격 육아공동체를 결성해 살고 있다. '부자 아빠=좋은 아빠', '육아=돈'이 되어버린 세상에 쥐뿔도 없으면서 아이를 만났고, 어쩔 수 없이 '돈 없이 아기 키우는 신세'가 되었다. 처음엔 돈이 없어 선택한 가난한 육아였지만, 신기하게도 그 경험을 통해 가족, 친구, 이웃과의 관계를 풍요롭게 만들어가고 있다. 더불어 몸의 본능적인 감각에 어렴풋이 눈을 뜨 고 있으며, 지구에 민폐를 덜 끼치는 생활, 마을공동체에 재미를 들여가고 있는 중이다.
이메일 : tomato_@hanmail.net      
블로그 : http://plug.hani.co.kr/slowlife

최신글

엮인글 :
http://babytree.hani.co.kr/20446/3ef/trackback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수
14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엄마 미안해, 내 딸들을 더 사랑해서 imagefile [3] 안정숙 2017-12-01 6419
13 [아이가 자란다, 어른도 자란다] [로이터 사진전] 65살 아빠와 35살 딸의 합작 관람기 imagefile [7] 안정숙 2016-09-21 11900
12 [화순댁의 산골마을 육아 일기] 세월호 시대, 촛불과 횃불이 거리로 나섰다 imagefile [2] 안정숙 2014-05-01 17938
11 [임지선 기자의 곤란해도 괜찮아] 아들이나 딸이나, 흥! imagefile [5] 임지선 2012-03-21 29309
10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브루미즈 체험전 다녀와보니 imagefile [2] 양선아 2012-01-03 24725
9 [김연희의 태평육아] 애나 어른이나 애어른! imagefile 김연희 2011-09-19 27143
8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 하나 더 낳으라고요??? imagefile 신순화 2011-07-27 24045
» [김연희의 태평육아] 외손주 vs. 친손주 imagefile 김연희 2011-07-22 26157
6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아들에게 ‘눈물’을 허하라!! imagefile 신순화 2011-07-13 20872
5 [세 아이와 세상 배우기] 애 볼래, 일 할래? ....... 일 할래!!!!! imagefile 신순화 2011-06-22 25061
4 [김연희의 태평육아] 주상복합과 과일 삼촌 imagefile 김연희 2011-05-17 19529
3 [김미영 기자의 공주들이 사는 법] 뭐든지 언니처럼, 동생의 집착 imagefile 김미영 2011-04-15 24534
2 [양선아 기자의 육아의 재발견] 미안하다 딸아, 겁부터 가르쳐야하는 엄마가 imagefile 양선아 2010-07-23 84538
1 [동글아빠의 육아카툰] 1화 짝짜꿍을 좋아하던 윤양의 만행? imagefile 윤아저씨 2010-05-16 26165

Q.수면 거부에 대해 여쭙고 싶습니다.

저희 아기는 만 7개월 된 아기인데요, 밤이고 낮이고 졸려서 눈을 비비고 머리를 박으면서도 자는 것을 거부합니다...

RSS